인보사 사태에 불똥튄 상장주관사..."기술특례 위축 우려"
조회수 : 60       날짜 : 2019.07.12

한국거래소(KRX)가 '인보사 사태'를 일으킨 코오롱티슈진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선정하면서 상장 주관사에 불똥이 튀었다. 거래소는 해외기업 기술특례로 문제를 일으킨 상장 주관사에게 주관업무를 제한키로 하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상장주관사에 '책임'…IPO 위축 우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지난 6일 코오롱티슈진을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올렸다. 아울러 내년 11월까지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을 해외 바이오 기업의 기술특례상장과 성장성 특례 상장 주관사 자격을 제한키로 했다.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주관사였다는 이유에서다.

이는 지난달 거래소가 마련한 코스닥 상장규정에 따른 것이다. 해당 규정에 따르면 해외 기업 기술특례 상장주관사는 최근 2년내 해외 기업 기술특례 기업이 관리종목, 상장폐지, 투자주의 환기종목 등으로 지정되는 등 부실기업 주관 실적이 없어야 한다는 요건을 달았다.

코오롱티슈진은 지난 2017년 11월에 코스닥 시장에 상장됐고 2년이 지나지 않아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를 받게됐다. 이에 따라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코오롱티슈진이 상장된 3년이 되는 시점인 내년 11월까지 외국 기업 기술특례 및 성장성 특례 상장 주관을 할 수 없게 됐다.

두 증권사는 또 단체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가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를 대리해 이우석 코오롱티슈진 대표,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을 비롯해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현재 약 300여명의 소액주주들이 모인 것으로 알려진다.

업계에서는 상장 주관사의 책임까지 묻는 것은 무리하다는 의견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식약처 조차 파악하지 못한 사안을 주관사가 미리 알지 못했다고 책임을 지게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면서 "기술특례기업이 상장폐지가 되더라도 상장 주관사의 명백한 실수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경우에는 제재를 하지 않는 등 제한 요건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법률사무소의 소송 건에 대해서도 한 법무법인 변호사는 "소송을 남발하면 무고죄로 처벌받을 수도 있다"면서 "고소인들이 증권사 공모주 청약을 통해 들어온 투자자라면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수도 있지만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을 본인의 투자판단 하에 투자를 한 주주들까지 상장주관사에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인보사 사태에 불똥튄 상장주관사... 기술특례 위축 우려

◆ 기술특례 등 유망기업 상장 위축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주식시장에는 총 18개 기업이 상장했다. 공모 규모는 1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기술특례를 통한 상장사가 7개사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IR큐더스 관계자는 "올해 기업공개는 무형자산 중심의 유망 기업들이 상장했다"면서 "덕분에 신규 상장기업의 업종이 상당히 다변화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번 티슈진 사태로 기술특례 상장 주관사의 부담이 커진 만큼 IPO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관사는 '테슬라 요건', '성장성 특례' 등의 경우 '풋백옵션' 의무를 가진다. 풋백옵션은 IPO 이후 주가가 부진하면 주관사가 일반 청약자의 주식을 일정 조건으로 되사주는 제도다. 이같은 부담과 더불어 상장사에 예상치 못한 사태가 발생했을 때도 주관사의 책임을 묻는다면 증권사 입장에서도 기업 발굴에 몸을 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그간 금융당국은 기술 특례상장, 테슬라요건 상장, 사업모델 기반 특례상장 등 적자기업이어도 기술력이 있거나 독창적 사업모델을 갖추면 기업공개를 추진할 수 있도록 상장 문턱을 낮춰왔다"면서 "이번 제재가 '외국 기업의 특례상장'에 한정되어 있지만 앞으로 비슷한 일이 발생했을 때 언제는 주관사의 상장업무를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를 키우면서 기술특례 상장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상장을 준비중인 해외 기업은 미국 소마젠, 아벨리노랩, 네오이뮨텍(NIT) 등이 있다. 이들은 기술특례 상장으로 기업공개에 나설 계획이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0700061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3546文대통령이 수능생들에게 보내는 응원메시지 "힘들었지? 수고했어" 2019.11.132
83545게임 대상 왕좌 오른 '로스트아크'…6관왕 달성 2019.11.131
83544와이즈넛, AI 챗봇 브랜드 '현명한 앤써니' 정식 론칭 2019.11.131
83543한화케미칼, 3Q19 영업이익 1524억원…전년비 62.56%↑ 2019.11.130
83542델타항공, 페션쇼 런웨이 형식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 선보여 2019.11.130
83541'전기차 성장'에 정유업계 피해 불가피 전망…이제 대세는 석유 아닌 '배터리' 2019.11.130
83540호서대, 올해 7급 공무원 3명 배출 2019.11.130
83539신보, 경기지역 中企 대표 초청 현장소통 간담회 개최 2019.11.130
83538심사평가원,세계보건기구 공동 국제심포지엄 개최 2019.11.130
83537광주은행, 직원들에게 깜짝 이벤트 변진섭 '작은 콘서트'열어 2019.11.130
83536한화손해보험, 3Q 영업이익 43억원… 전년比 90.9% 감소 2019.11.130
83535게임피아, '포켓몬스터' 게임 주변기기 제품군 11월 13일 국내 정식출시 2019.11.131
83534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시민배심원단 위촉장 수여 2019.11.130
83533호남대 황빛나씨,‘전국 대학생 광주 소통콘텐츠경연’우수상 2019.11.130
83532DB손해보험, 3Q 영업이익 1719억원…전년比 23.1% 감소 2019.11.130
83531미래에셋생명, 3Q 영업익 329억원…전년比 112.37% 증가 2019.11.131
83530NH투자증권, 2020년 코스피 2400 목표…"반도체, OLED 주목" 2019.11.130
83529연우, 3분기 영업이익 60억원…전년比 271.2%↑ 2019.11.130
83528노터스 공모가 2만원…수요예측 경쟁률 699대 1 기록 2019.11.130
83527현대해상, 3Q 순이익 723억원…전년比 28.3% 감소 2019.11.130
83526통일·평화 관련된 7개국 유학생들의 열띤 토론의장, 선문대서 개최 2019.11.131
83525한화생명, 3Q 영업이익 882억원…전년比 60.1% 감소 2019.11.130
83524메리츠화재, 3Q 순이익 765.8억원…전년比 5.0% 증가 2019.11.130
83523남서울대-한국장애인고용공단, 업무협약 '맞손' 2019.11.130
83522또다시 등장한 검찰 포토라인…관행 폐지 흐지부지 되나 2019.11.130
83521무안군, 돼지고기 소비 촉진 위한 무료 시식회 개최 2019.11.130
83520무안군 청계면 지사협, ‘사랑더하기 행복나누기’모금행사 성료 2019.11.130
83519신한은행, 금융교육뮤지컬 '적금왕' 공연 실시 2019.11.130
83518KB국민은행, '똑똑이와 함께하는 리브엠 퀴즈' 이벤트 실시 2019.11.131
83517삼성선물, 해외선물 신규고객에 경품 제공 이벤트 2019.11.131
83516DB손보, 뇌전증진단비 등 신담보 4종 배타적 사용권 획득 2019.11.130
83515'매파' 임지원 금통위원 "韓 통화정책, 선진국과 달라야" 2019.11.130
83514검찰 포토라인 선 나경원 "권력 장악하려는 여권 무도함, 역사가 심판" 2019.11.132
83513은성수 금융위원장, 주금공-캠코 현장 방문 2019.11.130
83512포스코, 해외 원료공급사와 '보석'같은 공생펀드 함께 조성 2019.11.130
83511현대차, 월드랠리팀 WRC 첫 종합 우승 2019.11.131
83510증권가, HDC현산의 아시아나 인수 "아직은 우려" 2019.11.130
835092020년 유망한 해외는 '미국'…종목은 '월트디즈니' 2019.11.130
83508MG새마을금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아동·여성청소년 지원 2019.11.130
83507코스피 2,122.45P (-0.9%↓), 보험, 의약품 등 약세 2019.11.130
83506코스닥 661.84P (-0.5%↓) 하락 마감, 메지온, CJ ENM등 하락 2019.11.130
83505사모펀드 400조 돌파…10월 펀드 순자산 652.6兆 2019.11.131
83504NH-아문디, 하나로 TDF 가입이벤트 2019.11.130
83503우리카드, 노사문화 발전 위한 공동 선언식 2019.11.130
83502매년 증가하는 불법사채…"미등록 대부업 처벌 강화해야" 2019.11.132
83501루디아프레그런스, 루디아 리본 제품 BIG 세일 진행 2019.11.130
83500비자, 국내 핀테크 육성 사업 속도 낸다 2019.11.130
83499국민연금, 경영참여 본격화…횡령·배임 땐 이사 해임 요구 2019.11.131
83498'월급 못줄 상황' 문자에 직장 그만뒀다면…대법 "해고에 해당" 2019.11.130
83497文대통령 "전태일 산화 49년… 아직도 차별·격차 줄이지 못해 아쉽다" 2019.11.13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