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무거워지는 스마트기기…손가락 통증 '주의보'
조회수 : 68       날짜 : 2019.06.17

크고 무거워지는 스마트기기…손가락 통증 주의보

스마트폰 사용이 잦은 현대인들의 손가락 통증이 늘어나고 있다. 화면이 점차 커지면서 무게가 가중되는 스마트 기기 때문이다.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 50만1000여 명으로 집계됐던 '손가락의 염좌 및 긴장 환자' 수는 2018년 59만1000여 명으로 8년 새 9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되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지거나 회복되기 어려워져 주의해야 한다.

현대인의 스마트기기의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장 과도하게 사용 범위와 각도가 늘어난 손가락은 엄지다. 엄지손가락으로 스마트 기기의 화면을 슬라이딩하거나 타이핑할 때가 많은데, 이경우 손가락 인대에 긴장과 염좌를 유발할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무겁고 큰 스마트 기기는 손가락 안쪽 인대에 염좌를 유발할 수 있는데, 통증이 나타나면 휴식을 취하거나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며 "병원에서 진단 후에는 물리치료와 소염제를 복용하는 치료를 한다"고 설명했다.

엄지나 검지뿐만 아니라 손가락 전체의 사용이 많은 경우는 흔하다. 종일 키보드를 활용하는 사무직이나 작가 그리고 손가락 움직임이 많은 피아니스트나 헤어디자이너를 비롯해 가사노동이 많은 중년 여성도 손가락 과사용으로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손가락은 다른 관절에 비해 변형이 쉽게 일어나는 반면 회복은 느리기 때문에 손상에 대한 위험성이 큰 관절이다. 손가락에 반복적인 힘을 가하다 보면 손가락 내의 힘줄, 근육에 외부 충격으로 인한 염증과 통증이 발생한다. 이런 통증을 방치할 경우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되어 손가락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다. 초기에는 손이 가끔씩 저려오고 뻣뻣한 느낌이 들지만 심해지면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손가락 마디가 두꺼워지거나 손가락을 펴기조차 힘들어진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손가락 통증을 줄이려면 손가락 사용 시간을 줄이고 스마트 기기를 가벼운 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필수라고 조언한다. 만약 손가락의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거나 통증이 있으면 즉시 정형외과를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손가락 통증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5분 이상 같은 동작을 반복하지 말고 손가락을 쉬게 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이 외에도 손을 쫙 펴서 양 손가락을 마주 보게 한 뒤 몸 쪽으로 돌려주면서 손가락 스트레칭을 하면 도움이 된다.




출처 : [메트로신문]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61100102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4541스타오토모빌, 수입·국산 신차 장기렌트 오토리스 특가프로모션 진행 2019.11.210
84540김준수가 '미스터트롯'에? 2019.11.200
84539"지금 사랑하고 있는 분"… 오종혁 열애고백 2019.11.200
84538'동백꽃 필 무렵' 배우 이정은 나이는? 2019.11.200
84537원앤원, 제 53회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19 SETEC 참가 2019.11.200
84536예비창업자, 독립창업보다 프랜차이즈 선호 2019.11.200
84535고양시, 버스·철도파업 출퇴근길 불편은. . ? 2019.11.200
84534고양시, 보육교사 힐링 체육행사 성료 2019.11.200
84533삼육대 신임 총장에 김일목 신학과 교수 선임 2019.11.200
84532카카오뱅크 지분정리 마무리…카카오가 최대주주로 2019.11.200
84531NH프라임리츠 공모...역대 최대 청약증거금 7.7조 2019.11.200
84530코너스톤-페이스북 협업,VR 직무교육 가치 높인다 2019.11.200
84529금융위, 개인 전문투자자 진입 문턱 낮춘다…잔고기준 '5억→5000만원' 2019.11.200
84528한국거래소, 안성시 'KRX지역아동센터 개소식' 개최 2019.11.200
84527신한금융, 아프리카 금융공사 신디케이션론 주선 2019.11.200
84526신한금투 "내년 韓 경제 회복세, 코스피 2000~2400" 2019.11.200
84525[현장에서] 코넥스시장은 발전할 수 있을까? 2019.11.200
84524이스타항공, 홈플러스와 '마케팅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19.11.200
84523람보르기니, 도메니칼리 회장 첫 방한…폭발 성장하는 슈퍼카 시장 2019.11.201
84522캠코, '창원시 석동 공영주차빌딩 준공식' 개최 2019.11.200
84521공정위, 롯데마트에 과징금 412억원 부과 결정 2019.11.200
84520캠코, '나라키움 광주통합청사' 준공식 개최 2019.11.200
84519트립닷컴, 아시아 최초 세운 고객센터 1주년 맞아 2019.11.200
84518김기웅 위쿡 대표 "공유주방 늘면서 집에서 주방 사라질 것" 2019.11.200
84517유카로오토모빌, 부산 동의과학대에 티구안 기증 2019.11.200
84516람보르기니, 도메니칼리 회장 첫 방한…폭발 성장하는 슈퍼카 시장 2019.11.200
84515'문화가 있는 날' 무료로 즐기는 마티네 콘서트 '이지영의 뮤직톡톡' 2019.11.200
84514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초·원천연구개발(R&D) 실행계획 확정 2019.11.200
84513위메이드트리, '미르의 전설2'에 블록체인 접목 2019.11.200
84512SK에너지, 정유사가 '친환경 태양광 전기' 생산 시대 개막 2019.11.200
84511한국기업에 불어온 구조조정 한파…주요 업종 '최악' 직면 2019.11.200
84510우리종합금융, 영화 '나를 찾아줘' 위비크라우드펀딩 성공 2019.11.200
84509내년 항공 마일리지 대거 '소멸' 예상…"복합결제·판매·양도 방식도 검토돼야" 2019.11.200
84508벌써 1년 3개월째 '사면초가' 진에어…국토부 "영업환경은 제재와 별개" 2019.11.200
84507이디야커피, 국내 최초 3000호점 돌파 2019.11.200
84506김기문 회장·박주봉 옴부즈만 '케미' 살아난다 2019.11.200
84505[포토]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사랑의온도탑' 2019.11.200
84504[IPO간담회] 리메드, 테슬라로 코넥스→코스닥 ‘껑충’ 2019.11.200
84503코스닥 649.88P (-1.9%↓) 하락 마감, 펄어비스, 헬릭스미스등 하락 2019.11.200
84502코스피 2,125.32P (-1.3%↓) 하락 마감...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세로 하락 2019.11.200
84501단기차익 노리는 '단타족', 테마주·바이오주 '주의보' 2019.11.200
84500[포토] 철도노조 '무기한 총파업' 돌입..열차 중지 안내 보는 시민들 2019.11.200
84499금융투자업계, 올 9회째 '사랑의 김치 나눔 행사' 2019.11.200
84498[증권가의 디지털 혁신]⑪끝. 현대차증권, H-only 디지털 2019.11.200
84497한국관광공사, 21~24일 중국서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2019.11.200
84496[2019 뉴테크놀로지포럼] 인간 뛰어넘는 '슈퍼 AI' 시대 도래할까…'아직은 시기상조'의견 더 많아 2019.11.200
84495네이버·카카오, 효자 산업 웹툰 IP 확보에 박차 2019.11.200
84494서울 마을버스 어디서나 무료 공공 와이파이 터진다 2019.11.200
84493"밀레니얼 소비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물어봐!" 2019.11.200
84492법무법인 바른, '중견기업 성장탑' 수상 2019.11.20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