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을 틈탄 조국 딸
조회수 : 179       날짜 : 2020.02.27
혼란을 틈탄 조국 딸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8]
ㅎㅎ    (02-27 )
아무리봐도 머리나쁜데 의전원졸업하고 의사되면 백퍼 의료사고다
어쩔수없어    (02-27 )
그냥 의사 자격증만 갖고 다른일 해도 되지. 애비가 조국인데
키보드    (02-27 )
너무 작게 생각 하는거죠.
전문의 과정도 안 할거 같고 면허만 따면 됩니다.
검진병원을 차린후 의사들 고용해서 검진만 해도 돈을 엄청 벌죠.
검진병원이 정말 많이 남는데 회사들 검진 따는건 그분 영향이면 일도 아닐 겁니다.
100%    (02-27 )
+피부미용기기 같은 것만 만지는 병원 수두룩 한데 목 좋은곳에 그거해도 돈 오지게 범;;
홍대에 아는분 잘 될 떄는 오전에만 매출 1500 넘게 찍더라
계획이다있었음    (02-27 )
국가고시 안보고 의전원 석사 졸업증 가지고 대학원 박사과정 들어가서 유학 다녀오면 나중에 어디선가 의대 기초학 교수하고 있겠지.
ㄴㄴ    (02-27 )
쪽지시험이랑 시험치는거
공부하는거 보면
생각보다는 머리 좋음
OMS    (02-27 )
공부머리하고 틀림
1등안놓치던 애들도 인턴하면서 사고치고
그만둔 경우도 꽤 있음
오히려 꼴등하던애들이 잔머리로 일은 더 잘하는
경우가....
그래도 조민은 의사 안했으면 한다
라피도    (02-27 )
부산대 의전원부터 조져야 되는거 아님?
부산대 의전원만 그 뭐시기야 점수 안본다며 이낙연 아들도 거기 들어가 있더만,
성형    (02-27 )
기회는 찬스다
w    (02-27 )
찬스는 기회여
11    (02-27 )
뻔하지 뭐 전문의는 안할거고 졸업한 후에 대형피부과원장 아들과 결혼 후 그 대형피부과에서 과장으로 있으면서 편하게 돈벌겠지 직접 시술 수술은 못하고 항생제 로아큐탄이나 처방하면서 쉬엄쉬엄 일하겠지 피부과 홈페이지에는 대문짝만하게 피부과 교수라고 써붙여 놓을거고
ㅇ    (02-27 )
정답입니다~
악    (02-27 )
이 나라는 다른 의미에서 발전을 잘한단 말이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02-27 )
시바 멘탈이 부럽다.
아놔    (02-27 )
시비 가릴때까지 해야 하는거 아니냐????
공뭔들은 대법판결 나올때까지 다 해쳐먹더만...
조국수호는개뿔    (02-27 )
잡았다 요놈
ㅋ    (02-27 )
그러면 그 공무원을 욕해;;;
어휴 극혐
대전    (02-27 )
공무원이 누가 그러디???ㅋㅋㅋ
공무원은 짤리지는 않고 보직에서 밀려나지. 판결나면 징계 떨어지는거고
ㅎ    (02-27 )
내신 1등급만 갈수있는 병원으로 가면 진짜 대박이겠다
서울대 아산 삼성 세브란스 성모 고대 등
ㅇㅇ    (02-27 )
알차게 보내고 있었누
아크10    (02-27 )
나도 의사시켜줘
마음만은 의사하고 싶었다.

나름 손재주도 좋기 때문에...
그리고 의사는 거의 기술직이라
나도 기술직으로 가능하다
에휴    (02-27 )
1등급 두뇌가 탑재된 기술직임니당. 형님ㅠ
한비자    (02-27 )
여기가 조선말기냐? 이게 있을수있는일이냐
그리고 너희 노비 상것들은 화도안나나보네?
글쓴이    (02-27 )
아 시발련 존나 짜증나네
훨씬    (02-27 )
안하면 인정하는꼴..

하면 더 인정하는꼴..
Thetruthisoutthere    (02-27 )
법원 판결 전까지 무죄 추정의 원칙이란게 있지요~
마이클조커    (02-27 )
숨좀쉬게 내비둬 이 안타까운 새끼들아
이종윤    (02-27 )
안되....부모찬스로 그것도 나쁜부모,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4303남친이 선물한 노트북을 70만원에 판 여친 [60] 2020.03.2979
84302새벽에 사라진 언니의 진실 [9] 2020.03.2988
84301연애상담 하다가 제대로 열받음 [4] 2020.03.2961
84300무단 탈출한 신천지 교육생 [23] 2020.03.2960
84299삼성 때문에 신고하지 못했다는 분 [22] 2020.03.2969
84298한국인 입국금지에 대한 홍콩시민들 반응 [19] 2020.03.2958
84297바이러스는 우주의 기운? [22] 2020.03.2947
84296종교 대통합을 이뤄낸 국회의원 [7] 2020.03.2955
84295마스크 속 입 냄새 줄이기 [9] 2020.03.2974
84294집에서 많이 심심한 세계인들 [10] 2020.03.2974
84293진짜 아들같은 사위 [5] 2020.03.2969
84292한국 코로나 대처 분석 방송 [41] 2020.03.2963
84291빽가의 4층짜리 빈티지 하우스 [3] 2020.03.2967
84290진단키트 긴급사용 승인이 가능했던 이유 [14] 2020.03.2963
8428922개월 퍼즐 천재 [5] 2020.03.2956
84288일론 머스크의 꿈 [13] 2020.03.2952
84287처벌 대신 보호처분 [7] 2020.03.2945
84286막창집 빌런 [6] 2020.03.2957
84285평화로운 브라질 [4] 2020.03.2968
84284N번방 관련 일침 날리는 여성 정치인 [8] 2020.03.2974
84283운동하는 여성의 기상법 [7] 2020.03.2963
8428226살 환자를 중태에 빠트린 폭풍의 정체 [4] 2020.03.2953
84281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7] 2020.03.2950
84280차 망가뜨린 대리기사에게 [4] 2020.03.2950
84279억울한 교촌 사장 [1] 2020.03.2949
84278푸른거탑 김상병 김호창의 고충 [4] 2020.03.2943
84277제주 모녀 손배소가 아쉽다는 강남구청장 [8] 2020.03.2941
84276운동 못하는 헬스장 죽돌이 [1] 2020.03.2957
84275목사 아들과 결혼을 거부했다는 이유 [14] 2020.03.2952
84274음주 환희 변명 수준 [23] 2020.03.2963
842734년 만에 다시 만난 잠수탄 남친 [11] 2020.03.2975
84272작명 노림수 [10] 2020.03.2944
84271푸틴의 자비없는 대처 [16] 2020.03.2959
84270남편의 메뉴 가격 [7] 2020.03.2959
84269어차피 걸릴 거 즐기다 걸려야죠 [6] 2020.03.2988
84268100만원을 타면 분배는 어떻게 할 계획인가요? [2] 2020.03.2953
84267제주 초등교사 사망사건 [7] 2020.03.2869
84266날씨 방송 막방한 기상코스터 [7] 2020.03.2868
84265지금도 생기는 N번방 [10] 2020.03.2872
84264전세계 집돌이 집순이 근황 [3] 2020.03.2869
84263베트남에서 겪을 수 있는 일 [9] 2020.03.2882
84262총을 아트의 수준으로 끌어올린 200년 전 콜트 [4] 2020.03.2867
84261코로나 진단키트 브랜드명? [9] 2020.03.2860
84260이집트의 남성 우월주의 [23] 2020.03.28149
84259바쁜 남친과 사귀면 생기는 일 [32] 2020.03.28127
84258공적 마스크 달라는 아줌마 [23] 2020.03.28108
84257우한 봉쇄령 해제 [13] 2020.03.2876
842568년간 연애 안 했다는 윤은혜 [14] 2020.03.28117
84255올림픽 연기하자 확진자 급증한 일본 [15] 2020.03.2896
84254막창집 위생 수준 [12] 2020.03.2895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