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
조회수 : 140       날짜 : 2020.02.13
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권력자와 민초의 관계를 풍자한 민화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7]
미나짱    (02-13 )
,지랄하고 자빠졌네. 일년에 몇백명이 호랑이에 물려죽었다. 오죽하면, 호랑이 잡는다고 군사 동원하는건 정부에서도 눈감아 줬겠냐? 학자라는 새키들이 말하는 싸가지하곤. 어디 서양년이 코멘트 한번 했다 그러면 좋다고 지랄하지. 딴건 몰라도 일제가 진짜 잘한게 해수구제사업. 조선왕조 5백년동안 못한걸 일본이 해줬지. 그건 진짜 감사해야됨.
Dawg    (02-13 )
이런것도 어디가서 한국인이라고 하고 다니겠지?
으음?    (02-13 )
개소리 작작하시지 좀... 조선시대 저런 그림은 대단히 고가의 물건이었고 그림을 향유할 수 있는것은 온전히 양반들이었다. 양반이 민중이 권력을 이겨내는 예술을 향유한다고? 정말 갖다붙이는것도 유분수지... 까치와 호랑이 그림은 대표적인 새해에 그려서 벽에 거는 작품으로 호랑이는 액운을 쫒는 벽사의 의미, 까치는 반가운 손님, 행운이 오라는 의미였다.
ㅇㅇ    (02-13 )
민초...민트초코 맛있지
120    (02-13 )
무늬가 표범 같은 그림도 몇 보이는데?
ㅋㅋㅋ    (02-13 )
신분제 사회에서 무슨 평등 타령이야. 억지야 저건
ㅇㅇ    (02-13 )
호랑이얼굴을 말로 전해듣고 그렸으니 엉망진창인거지 해학은 무슨

그 시대 조선에 동물원이 있어 뭐가 있어 중국그림이나 보고베끼고 장돌배기들 이야기나 듣고 그린건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757코로나 바이러스 진료현장 72시간 [14] 2020.02.17189
82756아내가 너무 무식해서 힘이 듭니다 [42] 2020.02.17179
82755지방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 이유 [29] 2020.02.17121
82754인천대학교의 중국 유학생 관리 [12] 2020.02.17103
82753클럽서 만난 남성 협박해 돈 뜯은 여성 [8] 2020.02.17109
82752식인 풍습 부족이 백인을 먹지 않은 이유 [6] 2020.02.17119
82751유재석이 고른 여행 멤버 [11] 2020.02.17123
82750리니지2M의 위엄 [20] 2020.02.17106
82749비걸의 춤실력 [11] 2020.02.17103
82748동네 마트 정육점의 비밀 [13] 2020.02.17111
82747이태석 신부 제자 2명 의사 합격 [12] 2020.02.1773
82746사실상 통제불능 [9] 2020.02.1773
82745공중 화장실 비누는 세균덩어리일까? [38] 2020.02.1780
82744위선자를 향한 저격 [52] 2020.02.1772
8274324년 만에 군인 아들의 순직을 알게 된 유가족 [13] 2020.02.1787
82742일본 확진자 현황 [36] 2020.02.1779
82741수원 아파트도 이제 13억 [34] 2020.02.1792
82740미공군 파라레스큐 점퍼 [4] 2020.02.16105
82739보육원 졸업 후 받는 자립정착금 [12] 2020.02.1681
82738기생충 관광상품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16] 2020.02.1682
82737일본인 걸그룹 멤버와 한국인의 저세상 대화 [18] 2020.02.16131
82736지난 대선 드루킹의 활약상 [35] 2020.02.1683
82735본인의 나무위키 읽는 사딸라 할배 [6] 2020.02.1685
82734갤럭시 s20 울트라 초고화질 촬영 [11] 2020.02.16113
82733작아서 슬픈 코커 [10] 2020.02.1690
82732세계지도를 바꾸려는 중국 [10] 2020.02.16106
82731요즘 짝퉁 디테일 [6] 2020.02.16108
82730성형외과에서 코 수술 받다 뇌사상태 [10] 2020.02.1693
82729아베에 등 돌린 여론 [22] 2020.02.1689
82728과잉 의전 논란 [22] 2020.02.1692
82727작년부터 행방이 묘연해진 12인의 중국인들 [12] 2020.02.1692
82726아나운서의 고백 [15] 2020.02.16122
82725경기남부 주민들 지하철 3호선 연장 강력요구 [3] 2020.02.1674
82724물이 사라지는 마술 [1] 2020.02.1690
82723요즘 피겨스케이팅 의상 [4] 2020.02.16115
82722일본 올림픽 뜻밖의 수혜국 [4] 2020.02.16117
82721웃음참기 대결 [3] 2020.02.1698
82720연출의 중요성 [7] 2020.02.1697
82719비서관의 자백 [6] 2020.02.1691
82718최연소 공인회계사 [3] 2020.02.1696
82717친부를 고소한 세 자매 그 후 [12] 2020.02.16120
82716무식해서 용감한 맘충 [75] 2020.02.16130
82715장거리 연애... 다른 남자에게 흔들려요 [21] 2020.02.16126
82714출생신고 안 받아 주는 미혼부 자녀들 [13] 2020.02.1691
82713혈액 수급 비상 [22] 2020.02.1699
82712올리브영 추행 사건 [28] 2020.02.16162
82711당황한 편의점 알바 [7] 2020.02.16113
82710실종된 기자 근황 [14] 2020.02.16110
82709혼전임신한 시누이 [8] 2020.02.16156
82708열렬한 토착왜구교 신자들 간증회 [10] 2020.02.168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