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으로만 본심을 말할 수 있는 사회
조회수 : 189       날짜 : 2020.01.25
익명으로만 본심을 말할 수 있는 사회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5]
조현아    (01-25 )
음... 자밑보
유배자    (01-25 )
어차피 다음 여당 민주당일듯 ㅋㅋ 젋은 여자표 대부분 가져갔잖 wnd
wnd를보면빡친다    (01-25 )
wnd
ㅇㅇ    (01-25 )
Wnd jyp jms
21    (01-25 )
자한당이 더 못해서.
이 다음에도 집권 못하면 진짜 그쪽 문제 심각한거 ㅋㅋ
ㅋㅋㅋ    (01-25 )
나 대깨문 인정

현재 나의 입장

1. 정경심, 나경원....동급이다.
자기 자식위해서는 물불(불법이고 나발이고) 안가리는 전형적인 대한민국 아줌마의 모든 속성 들어냄
이들의 남편이라는 넘들은 미필적 고의를 하고 있었고....불법인줄 알지만 마누라의 ㅈㄹ에 그냥 편의를 바주면서 난 죄없다고 속으로 자위하고 있을 인간들

2, 민주당
내가 젖같은 롯데를 지금도 응원하는건 최동원에 대한 환상과 미안합때문이다.
지금의 민주당을 지지하는건 노무현에 대한 미안함과 정치에 대한 환멸을 느껴 무신경하게 살려고 했더니 이명박, 박근혜라는 희한한 것들이 튀어나오는
현실에 좀 더 적극적으로 정치적 지지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민주당을 지지하고 있다.

민주당 이 ㅆㅂ럼들이 이런 선한 의지를 가지고 지지하는 인간들을 태극기부대처럼 써먹을려는 시도가 보여서 짜증이 나기 시작한다.

3. 김어준
어제 뉴스공장 보니 황교안이가 자기가 키우는 개가 "작고"헸다는 말을 한것을 가지고 비꼬면서 황교안을 수준이하 프레임으로 몰고가는듯이 하더라
근데 그 황교안의 발언내용을 좀 만 살펴보면 자기 오랜 반려견이 죽었다는 사실을 조금은 편하게 이야기 하면서 지 딴에는 나름 위트를 섞어서 한 말인데
이걸 또 박근혜 프레임(황교안의 상식 수준이하....마치 박근혜를 연상시키듯이)에 넣을려는 시도가 보이더라. 결국 이 ㅅㄲ도 가세연의 강용석이랑 똑같은 넘이다 싶다.

4. 황교안
ㅆㅂ 어떻게 자한당은 피부병으로 군면제 받은 인간을....(피부병 ㅋㅋㅋ 지나가는 개가 웃는다)

어이 똑똑한 인간들아...내가 다음 스탠스 어떻게 하면 좋을지 의견 좀 들려줘
귀를 씻고 들어줄게
ㅂㅂ    (01-25 )
소신껏 해
난 자한당은 죽어도 안된다는 프레임버리니 좀 편하더라 솔직히 그놈이 그놈이고 국민들에게 어떤 프레임씌우냐에 따라 이미지가 달라지더라. 이번껀 정의라는 프레임이였는데 지금도 딱히 정의롭지않더라.
그래서 이번 총선엔 나에게 맞는 공약낸 놈 할라고
저번은 위 프레임땜에 1 2 말고 찍어볼까하다 그러다 자한당이 되면 어카냐해서 그냥 찍어준게 이 결과가 됐다.
ㅂㅈㄷ    (01-25 )
나한테 맞는공약이라......공약도 지켜질지도 모르고.. 거짓말 아무렇지도 않게하는 사이코패스들인데 공약보고 뽑는것도 이젠 잘하는 짓인가 싶다. 난 그냥 무조건 여당 견제다. 개가나와도 야당뽑는다. 더블당이 여당이면 자한당 자한당이 여당이맨 더블당으로 갈끄야~
123    (01-25 )
현실적으로 이게 맞더라... 인간의 본성을 믿을 수가 없음... 그냥 제도를 믿는게 나은거 같아... 민주주의 최대 강점이 강제물갈이 가능하다는거자너
ㅁㅁ    (01-25 )
근데 요즘은 민주당이나 자한당이나 공약에 있어서는 별 차이가 없는게 현실이더라
미나짱    (01-25 )
걍 투표하지마라.
ㄴ    (01-25 )
니가 노무현한테 왜미안해 ㅋ진성대깨문이네
대깨    (01-25 )
미안하다. 고맙다.
ㅂㅅㄴㅌ    (01-25 )
나이가 들고 양심에 손을 얹고 객관적인 마음으로 노무현을 바라보면 노무현이 보인다.
123    (01-25 )
간단하다
어느 정당 대깨로 지지하지말고
니가 말했듯이 어느 정당 하나 다른 놈 없다고 생각하는 게 맞다
정책보고 니 생각이랑 일치하는 쪽으로 투표하면됨
최소한 지키려고 노력하는지, 이행률을 어떻게 되는지, 못지킨건 왜 못지켰는지
확인하고 다음투표에 고려하면됨
wnd마렵네    (01-25 )
지금이라도 탈출했으니 됐네
근데 설날에 대깨문 친척 지인들이랑 싸울 듯ㅋㅋㅋㅋㅋ
그냥 역사적으로 당시엔 틀렸으나 후세가 판단하길 대부분 옳았던건 세력이 약해서 옳은말 하다가 마녀사냥 종교재판으로 죽어나간 소수파쪽이었다.
그래서 나는 저번에 유승민 뽑았었는데 이번에 얘도 세력키울라고 박그네 사면같은 개소리 하니까 보류다.
유승민은 박그네시절엔 박그네한테 붙어서 눈나눈나했으면 그냥 출세길 열렸을건데 박사모들한테 배신자 소리들으며 지발로 기어나왔고
그 다음 배신자소리 들었으면 다른애들처럼 민주당으로 갈아타서 문재인 찬양했으면 됐는데 승패뻔히 보이는데도 지 소신굽히지않길래 뽑았지
근데 3년이 지난 지금 많이 바뀐 듯. 자기도 콘크리트 보수세력 등에 업고 싶어하는 듯. 그래서 다른애 보는 중이다. 한명은 나오겠지
진중권 같은 중립 소신파를 뽑아라.wnd
반야바라밀    (01-25 )
아무리 싫고 자시고 야당이 계속 뻘짓하는 한 총선도 더민당이 앞승이지라 ~~~ 우덜이 뒤에 있응께 qwer
ㅉㄲ    (01-25 )
앞승에서 거른다. 앞승은 너희가 하고있는지 몰라도 뒷승은 너희가 아니란다. 무식한 ㅅㄲ야
ㅜㅜ    (01-25 )
양승 평등
ㅋㅋㅋ    (01-25 )
김현미 씨발련이 6월까지 양도세 면제해준 이유.
- 최훈민 기자 페북 펌 -
저음 조국 이낙연
월요일엔 하루종일 잠원동 부동산을 뒤졌다. 이낙연이 내놓은 아파트가 얼만지 알고 싶어서였다. 얼마에 내놨길래 안 팔린다고 징징 거렸나 싶었다.

매물이 없더라. 전세로 이낙연 집을 중개한 부동산을 간신히 찾아 “이 아파트 갭으로 사고 싶다”고 하니까 부동산 중개인이 말했다.

“잉? 이 건은 매매로 나온 적이 없는데요? 전세는 이미 나갔어요.”

이낙연에게 전화를 하니 번호를 바꿨더라. 비서에게 전화해서 물어봤다. 그랬더니 비서 왈 “내놓은 거 맞다. 근데 어느 부동산에 내놨는지 말할 수 없다. 가격도 말해줄 수 없다.”

거짓말이라고 판단했다. 바로 기사를 준비했다. 이낙연은 그제야 매물을 내놨다.

이낙연은 2000년부터 전남에서 국회의원과 도지사를 하며 계속 전남에서 지냈다. 처음 전남 국회의원이 된 그는 당시 서울 강남에 위치한 이 아파트를 2억 5000만 원쯤에 샀다. 20년 지난 뒤 이 아파트는 19억 5000만 원이 됐다.

난 진심 이낙연에게 축하를 전하고 싶다. 그의 투자는 정확했다. 20년간 강남에 알을 박고 존버로 17억 5000만 원을 번 그의 이재는 정치인으로 훌륭한 이력을 쌓으면서도 빛바래지 않았다.

다만 거짓말 좀 하지 마라. 지지자가 당신 대신 당신 변명을 해주기 머저리가 돼 버린다. 지지자 상처를 다 어떻게 감당하려고 그러나.

솔직해져라. 시세보다 몇 천만 원만 싸게 내놔도 몇 시간 안에 팔리는 게 강남 아파트다. ‘전용면적 25.7평 조합주택’이라고 괄호에 넣어 강조하지 마라. 서민처럼 보이고 싶어하는 찌질이로 보인다. 당신은 총리였다. 강남 32평형 아파트라고 반포역에서 1분 거리라고 말해라. 반드시 역세권 아파트를 사라고 말해라.

투자 목적으로 부동산을 샀다고 말해라. 다들 열심히 일해서 집도 사고 투자도 하라고. 현 정부의 대출제한정책은 잘못됐다고. 그 정책을 계속 유지하면 돈 많은 집은 자식에게 차용증을 써준 뒤 돈을 빌려주는 형식으로 집을 사게 돼 부의 대물림은 더 가속화된다고. 서민은 집 사기가 더 어려워진다고. 그렇게 말하라.

그 솔직함, 잘못된 걸 잘못됐다고 말할 줄 아는 게 지도자의 품격이다. 품격은 목소리에서 나오는 게 아니다. 말과 행동에서 나온다.

이번 사태를 취재하며 이낙연이란 사람을 떠올려 봤다. 목소리 좋은 조국이 보였다. 이 나라에겐 아직 좋은 지도자를 가질 행운이 주어지지 않았다. 얼마나 더 분노해야 행운이 올 지 감이 오지 않는다.

여러모로 슬픈 취재였다. 취재한 내용을 기사로 쓰지 못했고 발목에 자꾸 뭐가 걸려 앞으로 나아갈 수 없었다. 조선일보에서 방금 이 기사를 단독으로 썼다. 그래서 난 오늘 슬프다.
ㅇㅇ    (01-25 )
2000년이면 20년전인데 그때 샀으면 삼성전자 주식도 10배 넘게 올랐다. 단기 투기도 아니고 그정도야 뭐.
인정?    (01-25 )
ㅇㅇ 형 말도 맞어
기사의 핵심은 이낙연을 필두로한 현 정부의 고위 관료들의
이중적 행태인거지.
집 내놓은적 없으면서 거짓말.
32평 반포 아파트라면 그지들이 싫어할까봐
전용 25평이라고 말장난하는 꼬라지.
결국 여론때문에 집을 팔아야 할거 같으니
한시적 양도세 면제 ㅋㅋㅋ
김의겸 흑석동 10억 시세차익, 김수현 괴천 10억
시세차익 될 수 있었던 결정적 정부 정책이 뭔지알아??
강남 못지않게 핫했던 흑석동 괴천을 저 둘때문에
핀셋규제라는 이름으로 분양가 상한제 지역에서 제외시켜줬다는거.
이런 개양아치짓은 자한당도 안했어.
이명빅    (01-25 )
드루킹 조직이 인터넷 커뮤니티랑 다음뉴스란 관리하면서 정부 비판 조금만하면 우르르 몰려와서 비아냥거리고 뽐뿌처럼 포인트제도있는 곳은 포인트 깎아서 아예 글을 못쓰게 해버리니뭐
100    (01-25 )
뷰지들 열심히 빠는데 뷰지한테도 버림받았노 ㅋㅋ 한남클라스
오너    (01-25 )
욕하면 개떼처럼 달려들어서 물어뜯자나 ㅋㅋㅋ
그게 광신도들 특징이지 ㅋㅋ
파쇼새끼들 ㅋ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860한국인 팬을 위해 선물한 축구선수 [7]2020.02.20141
82859가장 평균적인 인간 [6]2020.02.20146
82858종식 중이라던 정부 결국 항복 [13]2020.02.20131
82857여의사에게 심쿵한 노총각 [22]2020.02.20293
82856안타깝다는 대통령 [42]2020.02.20173
82855리모델링된 초등학교 [17]2020.02.20187
8285421세기 홍위병들 [10]2020.02.20149
8285311년만의 재회 [11]2020.02.20151
82852숙명여대 젠더 관련 입장문 [12]2020.02.20167
82851100% 무공해 라이프 [2]2020.02.20142
82850여자친구 구찌 가방 사주고 차인 대학생 [5]2020.02.20196
82849한국인들 때문에 [5]2020.02.20181
82848식물인간인 줄 알았던 딸 [11]2020.02.20246
82847시멘트 바르기 장인 [4]2020.02.20144
82846백종원이 철수한 브랜드 [9]2020.02.20196
82845월드컵 4강에 간 이유 [2]2020.02.20141
82844우한 코로나 순위 [13]2020.02.20157
82843중국제 항공모함 킬러 [5]2020.02.20145
82842유럽에서의 K-POP에 대한 이미지 [5]2020.02.20141
82841모녀 납치한 흑인 [1]2020.02.20155
82840프로포폴 불법 투약 실태 [4]2020.02.2098
82839연령별 많이 쓰는 쇼핑 앱 [5]2020.02.2099
82838한국에서 살아본 일본인들이 놀란 점 [48]2020.02.20156
82837하루 새 15명 추가 확진 [93]2020.02.2071
82836MBC가 신개념이라 주장하는 다큐 [25]2020.02.2089
82835너무 긴 31번 환자 동선 [57]2020.02.20104
82834터널 내 수십 중 추돌사고 [16]2020.02.1985
82833초등학생 첫 확진자 [17]2020.02.1997
82832내 몸속 의문의 물질 [9]2020.02.19108
82831조직폭력배 조양은 근황 [16]2020.02.19160
8283043번 확진자 직업 [4]2020.02.19122
82829갤럭시 Z Flip 출고가 20 인하 [11]2020.02.19113
82828재건축 심의 통과 후 시세폭등한 부산 어느 아파트 [17]2020.02.19100
82827한국인이 아프리카에 가면 듣는 소리 [14]2020.02.19133
82826단발 유정이 [14]2020.02.19142
82825머지않아 종식될 것 [20]2020.02.19116
82824한자 필기 인식 대참사 [4]2020.02.19112
8282312년째 막걸리 밖에 먹을 수 없던 여자 [12]2020.02.19129
82822LG에서 출시 예정인 롤러블 스마트폰 [18]2020.02.19131
82821노숙자물의 진실 [11]2020.02.19142
82820정신줄 놓고 오락가락하는 기구 [5]2020.02.19165
82819예의바른 윤보미 [4]2020.02.19200
82818걸리든 말든 상관없어요 [6]2020.02.19128
82817지상 최악의 교도소에 가다 [17]2020.02.19469
82816그분들의 예상된 반응 [32]2020.02.19171
82815백종원 미스테리 [27]2020.02.19158
82814썸타다 깨진 이유 [22]2020.02.19183
82813조세호의 친구 [2]2020.02.19157
8281231번 확진자 특징 [27]2020.02.19141
82811하정우 실명 기사 [22]2020.02.19143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