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치몽 복귀 소감
조회수 : 253       날짜 : 2019.12.03
발치몽 복귀 소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0]
난더욱강해진다    (12-04 )
스티븡유 보다 더 한사람
블랙    (12-03 )
내 음악을 듣는 호구들에게 감사하다
breath    (12-03 )
참 진짜 묘하게.. 박원순이랑 똑같이 생겼어...
ㅋㅋㅋ    (12-03 )
왜그래 원숭이끼리 닮을수도있지
아 진짜    (12-03 )
이분도 음악차트에서 큰 성공을 거두셨다던데.. 의외로 팬층이 두터운둘 몰랐네
물논    (12-03 )
사람이 꼴보기 싫어서 그렇지 솔직히 노래는 괜찮게 뽑음
ㅇㅇ    (12-03 )
이런새기들이 하나둘이 기어나오니
개돼지 취급 받는 거야
하냥    (12-03 )
근데 여기있는 사람들 중에서 알았던 몰랐던
들었던 노래중에 mc몽이 직접 부르거나 작사 작곡 한 노래 1번도 안들은 사람을 없을걸
이단옆차기나 다른 사람들이 노래에 참여 하는데 무슨 수로 거를래?
우연히라도 들었을거임
나도 mc몽꺼 아닌줄 알았던 노래가 대부분 mc몽꺼던데 뭘
코피나요    (12-03 )
난 MC몽 좋은데 왜?
ㅇ    (12-03 )
김밥천국 치즈돈까스가 맛있는 니 혀랑 잘 어울리네
ㅍㅍ    (12-03 )
조두순도 빌보드 순ㅇ오르면 들어줄 새킬세
.    (12-03 )
저 얼굴에 스크래치는 뭐냐.
ㅇㅇ    (12-03 )
대한민국 국민성은 개돼지+짱깨 또는 그이상.
11    (12-03 )
여전히 가사 절반이 알러뷰 오땡큐이고 잘 나가는 여가수 피처링 꽂아서 후렴 부르고 있나? 요새는 안 들어서 잘 모르겟네. 저 색히 노래가 인기 있다는 게 이해가 안됨
에이터    (12-03 )
피플크루때는 못생겨 보였는데 MC몽때 음악이 좋아 잘생겨 보였고 발치몽때부터는 다시 못생겨 보이더니 지금은 호박에 스크래치를 했네
너의게 쓴 편지 참 좋아 했는데..
글쓰니    (12-03 )
않이 음악같은걸 음악이라고 내놔야지 진짜 풀로 다 들어봤는데 들을거 하나도 없던데...? 어떻게 차트 상단에 잠시나마 있었는지 의문이다
22    (12-03 )
챠트가 주작이라는 반증 1순위
: 발치몽이 상단에 랭크되어있다
ㅇㅇ    (12-03 )
한국은 요상한 나라다..
213    (12-03 )
인성이든 뭐든 좋으면 듣는다 주의인데..
발치몽 한창 잘나갈때도 도저히 못듣겠어서 들어본적이없네..
그 오글거리는 유치한 랩을 못들어주겠어..
ㅎㅎㅎ    (12-03 )
솔직히 유승준보다 더심하지않나 ㅋㅋㅋ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4396문제의 라임 사태 [13] 2020.04.0119
84395베이비복스 심은진 근황 [9] 2020.04.0132
84394코로나 제로라는 7개의 청정국가 [5] 2020.04.0117
84393아린이 청팬츠 [4] 2020.04.0130
84392LP 5만장 가지고 있는 수집가 [1] 2020.04.0114
84391킹덤2 세자 나이 [8] 2020.04.0117
84390치과 가야하는 타이밍 [8] 2020.04.0119
84389프로게이머의 반응속도 [4] 2020.04.0121
84388신박한 돈 세탁 [3] 2020.04.0119
84387스웨덴의 집단 면역 실험 [58] 2020.04.0118
84386박사는 누구인가? [15] 2020.04.0118
84385미국 래퍼가 돈 쓰는 방법 [12] 2020.04.0148
84384아베 부인 벚꽃놀이 논란 [21] 2020.03.3147
84383페미니즘은 신천지랑 같은 수법 [10] 2020.03.3144
84382억울한 어머니의 호소 [15] 2020.03.3134
84381미국 의사가 말하는 미국의 대응 수준 [18] 2020.03.3149
84380생활격리센터에서 무단이탈한 방법 [5] 2020.03.3136
84379중국 마스크 공장 풍경 [8] 2020.03.3155
84378한국의 입국절차 강화 [8] 2020.03.3147
84377인하대 장학금 근황 [1] 2020.03.3157
84376마스크 납품하게 해달라며 협박 [9] 2020.03.3144
843755시 뉴스 진행인데 4시57분에 일어난 아나운서 [7] 2020.03.3180
84374경찰피셜 박사방 회원 [9] 2020.03.3173
84373묘하게 생긴 지선이 [8] 2020.03.3187
843722차대전의 판도를 바꿔버린 미드웨이 해전 [3] 2020.03.3139
84371빌라 구매했다가 소문나서 계약금 3억 포기한 연예인 [6] 2020.03.3181
84370윌 스미스 아들 변천사 [11] 2020.03.3165
84369아이돌의 고충 [8] 2020.03.3163
84368과거 시험 전에 금기시 했던 음식 [4] 2020.03.3152
84367중국에 분노한 영국 정부 [6] 2020.03.3157
84366K-POP 광팬이라는 일본 기상캐스터 [5] 2020.03.3177
84365호구 인증 [10] 2020.03.3170
84364역풍 맞은 광고 [4] 2020.03.3166
84363더 이상 버티기 힘든 국민들의 인내심 [5] 2020.03.3184
84362제주어로 쓴 신문 [1] 2020.03.3169
84361한국에서 8억 먹는 방법 [46] 2020.03.31121
84360서울대 출신 의사의 충고 [21] 2020.03.31103
84359백종원이 전수하는 장사의 요령 [16] 2020.03.3191
84358국가봉쇄령에 도시 탈출 귀향 행렬 대혼란 [18] 2020.03.3185
84357강호동이 최고로 감동받은 명언 [8] 2020.03.31119
84356페미니스트에 대한 스시녀들의 생각 [26] 2020.03.31119
84355담배를 잠시 피웠다가 끊은 이유 [6] 2020.03.31113
84354판사 바꿔달라 40만 청원 [24] 2020.03.31109
84353드론 도입한 이탈리아 [6] 2020.03.31116
84352맘스터치 근황 [5] 2020.03.31136
84351두 쪽 다 없는 아이돌 [5] 2020.03.31133
84350상이한 예배 모습 [14] 2020.03.3193
84349자연인이 만든 생선찜 [7] 2020.03.31111
8434830km 제한 조까 [15] 2020.03.31110
84347깨끗해진 지구 [12] 2020.03.3112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