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족에 대한 만행
조회수 : 294       날짜 : 2019.12.03
친족에 대한 만행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8]
노트북    (12-03 )
미친 새끼네 정말
아..    (12-03 )
진짜 끔찍하다. 사람의 탈을 쓴 짐승들이 이리 많구나.
ㅁㄴㅇ    (12-03 )
조두순이 나영이에게 한 만행을 읽었을 때 속이 울렁거리고 혼란스러웠었는데, 이 글을 읽고나니 또 충격적이고 울렁거리네
하    (12-03 )
끔찍하네 미친새끼
ㅋㄲㅋ    (12-03 )
좆같아서 읽기 싫다
1231    (12-03 )
와 진짜 이런 새끼가 있다니.... 구역질이 난다
홍홍    (12-03 )
그 애비도 쓰레기지만 그애미 그옆집 중딩 집배원은 또 모임? 그냥 인생자체가 시궁창이네 어떻게 버텼을까..나같으면 다죽여버리고 깜방가는게 덜 지옥이겠다..
이수만    (12-03 )
상상이 안된다. 미친새끼가
ㅇㅇ    (12-03 )
진짜 개 시발새끼들 인간혐오생길라한다 이런개같은 새끼들ㅇㅣ 한둘이아니야
덜덜이    (12-03 )
모르겠다. 일방적 이야기잖아. 저런 친부가 세상에 어딨어
개노답    (12-03 )
모르겠다는 개소리 할거면 걍 적지마라... 용기내서 말했는데 못믿겠다는 개소리를 하고 있냐.
저런 친부가 세상에 어딨겠냐 싶어도 세상에 미친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피해자 상처주는 개소리를 하냐...
1    (12-03 )
사실이라면 끔찍하고 혐오스러운일이지만
사실이 아닐수도 있고 믿을수 없는 내용이라 그런건데 말이 거치시네요
실드 ㄴㄴ    (12-03 )
다른거 보다 저도 일방적 이야기라고 하는 말이라는 부분이 거슬리는거 같은데요.. 무고일 수도 있겠지만 저런 상세하고 디테일한 진술 등이 주작으로 쉽게 나오진 않을텐데요... 믿을 수 없을정도로 끔찍하다는 말은 일방적인 이야기라는 말을 빼야 어느정도 성립하는거 같은데.. 막말로 친부에게 묻는들 뭐 안했다고 하지 했겠다 하겠나요?
인정?    (12-03 )
원래 현실은 상상이상인겨
유배자    (12-03 )
저런 새기를 진짜 잔인하게 이빨 다 뽑고 동성강간 해야하는데 미국 교도소처럼.. 그래야 깨닫지.. 평생을 잘못 인정 안하고 살거다 인정할 사람이였으면 애초에 시작도 안했을거야 진짜 사회에서 격리 시켜야한다
ㅇㅁㄴㅇ    (12-03 )
와.....진짜 읽다가 내렸다
사실관계 확인전에는 말을 아껴야겠지만 글만 읽어도 역겹다는걸 느껴보네
ㅂㅂㅂ    (12-03 )
어린이(유아) 보험이 없는이유 부모가 자식을 죽이는 경우가 많아서 0세~1세는 엄마가 6세이전은 아버지가
똥송    (12-03 )
우리딸 보험들어 있는데 뭔 개소리지?
ㅂㅂ    (12-03 )
어린이 보험 겁나 많은데???뭔소리??
혼자 딴세상 사시나
안녕    (12-03 )
ㅂㅂㅂ가 말하는건 사망보험 얘기하는거.
이불킥    (12-03 )
종신보험
오옹    (12-03 )
와...자기딸한테서 성욕을ㅊ느낀다고?? 감히 상상하기 힘든데 시벟...
ㅣㅣㅣ    (12-03 )
집배원까지 ?
ㅜㅜ    (12-03 )
너무 잔인하고 좆같아서 한페이지 읽다 내렸다
저런새끼가 부모라고? 딸이 저새끼 살인해도 무죄주자
ㄷㆍㄷㅅ    (12-03 )
이게 토요일날했고
그 전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또다른 세자매가 아버지랑 큰아버지한테 당했다고 나온거 있는데
그것도 봐봐 사람이 어떻게 생각이 바뀌는지..
음    (12-03 )
오 횽도 그런거 매니아지..

금요일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아버지가 세자매를 성폭행했다(개독에 컨트롤해서 없는 기억을 만들어 성폭행 당했다는?류)
토요일에 그것이알고싶다(레알 성폭행)

같은 시기에 두이야기 방영한건 좀 에러긴 한대..
자료 모으다가 큰건은 그알로가고, 작은건은 궁금한이야기로 가는거 같더라..
아..    (12-03 )
이거 리얼이냐?? 미친또라이새끼 이건 정신병자네
ㅇㅇ    (12-03 )
중간에 읽다 내렸다. 도저히 못읽겠다. 이게 사람새낀가
32454    (12-03 )
이게 팩트라고?? 뇌망상이길 바래본다...ㅡㅡ;;;
음    (12-03 )
엄마 미성년자때 강간당해서 임신상태로 결혼해서 4남매
하도 남편이 폭행해서 가출함, 자매들 건드리기 시작함.
이상한 고문도구 나옴...뭔가 했더니 직업이 교도관......
123    (12-03 )
진짜 열받는건 글쓰면서도 저 안좋은 기억을 되짚었다는거야
ㅇㅇ    (12-03 )
나도 궁금한 이야기Y를 봐서 그런지 저런 증언들 신뢰를 못하겠다

몇 년 전에도 같은 패턴으로 꾸준히 있었던 일이잖아

심지어 아들, 딸 둘다 성적으로 학대당했다고 방송국에 고발해서 인터뷰하고 아빠인생 좆되게 만들었는데

알고보니 엄마가 이혼하면서 아빠 털어먹으려고 시나리오짜고 시키는대로 대답한거라잖아

저런 사건 다룰꺼면 부모사이 부녀사이 재산관계도 반드시 조사해서 공개해야돼

이젠 못 믿겠어 아버지의 성폭력? 성폭행?

남자도 이해못할 변태성욕사건이 그것도 친족에게 저지르는 일인데 매년 뉴스나 교양프로그램에서 다뤄진다는게 말이 된다고 보냐?

차라리 오빠동생 친척관계 이런 꼬마애들, 어린애들끼리 성충동에 벌인 짓이면 저런 사람도 있겠다 싶겠는데

아빠와 딸? 이런 병신같은 성폭력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고?

난 전혀 못 믿겠어
111    (12-03 )
이제서야 터지는구나 싶은 사건들이라고본다.
저러기쉽지않은데..
친족간의 성폭력은 진짜 쉬쉬되어왔던거라..
안녕    (12-03 )
아동 성폭행 가해자 대부분이 친족, 주변 지인들임. 그중에서도 아버지, 오빠(사촌 포함)가 비율이 높음. 그러기에 초등학교 공문으로 엄마외에는 아무도 몸에 손대지말게해라, 목욕도 같이하지마라, 뽀뽀와 허그에대한 기준까지 세세하게 정해주려하니 오히려 애들이 이상하게 받아들이는것같아서 난감했다하더라. 피해아동 엄마들이 침묵하는것도 본인도 억압당하고 살아서 무기력하고 우울하거나, 경제적인 이유(이혼을 못해서), 가해자인 아들을 지키려고 외면하는 이유가 있음. 주변 지인들이 침묵하는 이유는 아이말만 듣고는 믿을수가 없다는게 가장 크고, 가족 일인데 개입하기 조심스러워서, 이혼 후 경제적인것까지 책임질수없으니 방관하는 경향이 있음.
가해자인 아버지들은 아내에대한 원망과 홧김에, 술김에 했다는데 그게 한번이 계속되는거지. 자식을 인격체로 존중하는것이 아닌 소유물로 생각하니 그런건데, 집에서 강압적이고 위계질서 따지는 것들이 저럴수있어. 자상하고 희생적인 아버지들은 딸이 자기 거친 손과 수염에 긁힐까봐 안는거도 조심하고 애지중지하더만. 물론 전부는 아닐테지만 개같은 부모도 많으니 주변 사람들이 더 신경쓰고 관심가져야되는게 중요하다.
예전에 어린이집에서 우리애가 집에서 다쳐오거나 안좋아보였을때 좀 과하게 묻고 관심가진다싶더니, 지나고 생각해보면 기관에서도 이런 걸 발견하고 아동을 보호해야할 의무가 있기때문.
결론은 아동들에게 보호자가 있어도 개좃같은 놈들일수있으니 주변에서 관심같고 적극적으로 개입해야한다는거지. 실제로 저런걸 발견하고 신고하는게 교사, 친척들이 많아. 아이들이 오랜시간 방치되어서 삶에 무기력해져 입을 닫기전에 구조해야함.
마니비    (12-03 )
가슴이 메어 온다....
■■■    (12-03 )
사실이라면 천하의 찢어죽일 놈이지만..

나이 40넘겨 공개하는것도 그렇고 아버지 나이는 은퇴하고 힘없는 70이 됐을터
지금까지 저런 사건들의 내막은 결국 이혼뒤 재산문제나 다른 문제들로 얽혀 있는 경우가 많기에..

일단 중립기어 박고본다.
핵무기    (12-03 )
다 읽지도 못하겠내..실화 라면 40살까지 살아있는것도 대단하다 진짜..
한남 주거    (12-03 )
유독 정권 바뀌고 나서 남성의 비정상적인 성폭행 기사. 취재보도가 물밀듯이 쏟아지고 있음
한남은 쓰레기가 맞는듯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762잠잠했던 코로나 감염 확진 [4]2020.02.1890
82761스포츠 브라의 중요성 [11]2020.02.18197
82760대학 후배와 사귀었던 이야기 [5]2020.02.18151
82759과도하게 부풀려진 불안 [8]2020.02.18104
82758양발운전의 위험성 [11]2020.02.18116
82757코로나 바이러스 진료현장 72시간 [14]2020.02.17342
82756아내가 너무 무식해서 힘이 듭니다 [42]2020.02.17396
82755지방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 이유 [29]2020.02.17256
82754인천대학교의 중국 유학생 관리 [12]2020.02.17210
82753클럽서 만난 남성 협박해 돈 뜯은 여성 [8]2020.02.17228
82752식인 풍습 부족이 백인을 먹지 않은 이유 [6]2020.02.17239
82751유재석이 고른 여행 멤버 [11]2020.02.17226
82750리니지2M의 위엄 [20]2020.02.17231
82749비걸의 춤실력 [11]2020.02.17212
82748동네 마트 정육점의 비밀 [13]2020.02.17205
82747이태석 신부 제자 2명 의사 합격 [12]2020.02.17136
82746사실상 통제불능 [9]2020.02.17135
82745공중 화장실 비누는 세균덩어리일까? [38]2020.02.17144
82744위선자를 향한 저격 [52]2020.02.17123
8274324년 만에 군인 아들의 순직을 알게 된 유가족 [13]2020.02.17153
82742일본 확진자 현황 [36]2020.02.17140
82741수원 아파트도 이제 13억 [34]2020.02.17167
82740미공군 파라레스큐 점퍼 [4]2020.02.16186
82739보육원 졸업 후 받는 자립정착금 [12]2020.02.16134
82738기생충 관광상품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16]2020.02.16147
82737일본인 걸그룹 멤버와 한국인의 저세상 대화 [18]2020.02.16214
82736지난 대선 드루킹의 활약상 [35]2020.02.16133
82735본인의 나무위키 읽는 사딸라 할배 [6]2020.02.16131
82734갤럭시 s20 울트라 초고화질 촬영 [11]2020.02.16176
82733작아서 슬픈 코커 [10]2020.02.16147
82732세계지도를 바꾸려는 중국 [10]2020.02.16161
82731요즘 짝퉁 디테일 [6]2020.02.16161
82730성형외과에서 코 수술 받다 뇌사상태 [10]2020.02.16142
82729아베에 등 돌린 여론 [22]2020.02.16131
82728과잉 의전 논란 [22]2020.02.16136
82727작년부터 행방이 묘연해진 12인의 중국인들 [12]2020.02.16141
82726아나운서의 고백 [15]2020.02.16190
82725경기남부 주민들 지하철 3호선 연장 강력요구 [3]2020.02.16112
82724물이 사라지는 마술 [1]2020.02.16132
82723요즘 피겨스케이팅 의상 [4]2020.02.16177
82722일본 올림픽 뜻밖의 수혜국 [4]2020.02.16168
82721웃음참기 대결 [3]2020.02.16144
82720연출의 중요성 [7]2020.02.16187
82719비서관의 자백 [6]2020.02.16130
82718최연소 공인회계사 [3]2020.02.16137
82717친부를 고소한 세 자매 그 후 [12]2020.02.16180
82716무식해서 용감한 맘충 [75]2020.02.16209
82715장거리 연애... 다른 남자에게 흔들려요 [21]2020.02.16180
82714출생신고 안 받아 주는 미혼부 자녀들 [13]2020.02.16129
82713혈액 수급 비상 [22]2020.02.1613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