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
조회수 : 308       날짜 : 2019.12.03
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초등학교 5학년이 썼다는 악플 수위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0]
생없생    (12-03 )
초등학교 6학년때 여자애들 가슴 만지고 튀는게 놀이였다. 나도 만지고싶었다. 만지고싶어서 별 개같은 논리로 스스로를 설득도 시켜봤다. 그러나 끝내 그 놀이에 동참할수 없었는데 타인을 존중하라는 아버지 가르침때문였다. 5학년이면 충동과 욕망을 제어하기 쉽지않다. 정말 이건 부모라는것들이 평소 애새끼 인성에 관심을 안둬서이다.
그러게    (12-03 )
<p>슴만튀 하지 말라는 아부지 말은 그리 잘들어놓고</p><p>공부 좀 하라는 아부지 말은 왜 안들었는고?</p><p>5학년에 같은 반 계집들 찌찌 만지고 싶은 마음을 조용히 억눌러야 했던 너도 정상은 아니다ㅋㅋ</p>
아는 만큼 보인다    (12-03 )
당신 같은 말도 안되는 무논리의 사람들이 세상에 있으니까 범죄가 만연하고 사회가 부도덕해지는 것 아닌가? 익명성에 기대서 억지로 비난하고 추측하고 그것을 기정 사실화 해서 타인의 인격을 모독하고 폄훼하는게 일상이니까...
누가 누구보고 정상아니라고 하는지    (12-03 )
그러게라는 이 네발달린 짐승은 어떻게 글을 배웠지??
ㄱㅇ    (12-03 )
부모가 잣같이 가르처서 글치 멀
노트북    (12-03 )
초5인 게 팩트냐? 아무리 커뮤니티를 많이 했다고 해도 사용하는 어휘나 표현력이 초5라기엔 너무 노티나는데
ㅋㅋ    (12-03 )
페미 영향이 클듯 ㅋㅋ
한심    (12-03 )
이것도 병이다
기승전페미
ㅇㅇ    (12-03 )
뭔 페미야 ㅋㅋ 롤 일베 유튜브 애들이 욕 접하는 루트는 무궁무진하다
dd    (12-03 )
필와 평균나이
626    (12-03 )
10대부터 노인까지 동시에 정보와 토론이 가능한시대
아이들은 세상의 정보를 무분별하게 흡수가능
노인네소리듣는
필와아재들 말투따라하는 애들도 여기 있겠지
유툽보여주며 선생의 논리에 반박하는애들도 많아졌다던데
ㅇ    (12-03 )
그냥 책임 돌리기 아녀?
덜덜이    (12-03 )
초 5 저렇게 못 쓴다. 섭외한 거겠지.
ㅎㄹㅇ    (12-03 )
와 초딩이 저런 음탕한 글을 저렇게 찰지게 휘갈기다니...
저 초5 의외로 글재주에 소질있는데?
잘 가르치고 키우면 문학계의 거성이 되지 안을까? ㅋㅋㅋ
잘못된 부분을 잘라내기 보단 잘 이끌어줄수 있는 기회가 있는 나이인데...
저 때 좋은 은인 만나면 팔자가 바뀔수 있다.
물론 본인 재질과 의지 그리고 운이 필요 하겠지만...
아무튼 초딩이 썼다고 보기 힘든 필력
북치고 장구치고    (12-03 )
진짜 혼자 뭘 하고 있는 거야 ㅋㅋ
ㄱㄱㅁ    (12-03 )
초5라도 일단 부모랑 경찰서 와서 인실좆 시켜야지. 그래야 나중에라도 사람 새끼가 되지 저거 벌 안 받고 크면 인간쓰레기 밖에 더 되겠냐.
ㅇ    (12-03 )
웬지 애보단 보호자가 저 내용 더 잘알거 같은데....
ㅇㅇ    (12-03 )
글솜씨를 보니 초딩이 아니거나 정신연령은 중딩 이상인데?
그리고 초딩이라고 해서 봐줘야될 필요 있냐?
요즘은 초딩3학년부터 어른아니냐?
돌하루방    (12-03 )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다
앙    (12-03 )
히토미 꺼라 ㅅㅄㄲ들아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762잠잠했던 코로나 감염 확진 [4]2020.02.1890
82761스포츠 브라의 중요성 [11]2020.02.18198
82760대학 후배와 사귀었던 이야기 [5]2020.02.18151
82759과도하게 부풀려진 불안 [8]2020.02.18104
82758양발운전의 위험성 [11]2020.02.18116
82757코로나 바이러스 진료현장 72시간 [14]2020.02.17342
82756아내가 너무 무식해서 힘이 듭니다 [42]2020.02.17396
82755지방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 이유 [29]2020.02.17256
82754인천대학교의 중국 유학생 관리 [12]2020.02.17210
82753클럽서 만난 남성 협박해 돈 뜯은 여성 [8]2020.02.17228
82752식인 풍습 부족이 백인을 먹지 않은 이유 [6]2020.02.17239
82751유재석이 고른 여행 멤버 [11]2020.02.17226
82750리니지2M의 위엄 [20]2020.02.17231
82749비걸의 춤실력 [11]2020.02.17212
82748동네 마트 정육점의 비밀 [13]2020.02.17205
82747이태석 신부 제자 2명 의사 합격 [12]2020.02.17136
82746사실상 통제불능 [9]2020.02.17135
82745공중 화장실 비누는 세균덩어리일까? [38]2020.02.17144
82744위선자를 향한 저격 [52]2020.02.17123
8274324년 만에 군인 아들의 순직을 알게 된 유가족 [13]2020.02.17153
82742일본 확진자 현황 [36]2020.02.17140
82741수원 아파트도 이제 13억 [34]2020.02.17167
82740미공군 파라레스큐 점퍼 [4]2020.02.16186
82739보육원 졸업 후 받는 자립정착금 [12]2020.02.16134
82738기생충 관광상품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16]2020.02.16147
82737일본인 걸그룹 멤버와 한국인의 저세상 대화 [18]2020.02.16214
82736지난 대선 드루킹의 활약상 [35]2020.02.16133
82735본인의 나무위키 읽는 사딸라 할배 [6]2020.02.16131
82734갤럭시 s20 울트라 초고화질 촬영 [11]2020.02.16176
82733작아서 슬픈 코커 [10]2020.02.16147
82732세계지도를 바꾸려는 중국 [10]2020.02.16161
82731요즘 짝퉁 디테일 [6]2020.02.16161
82730성형외과에서 코 수술 받다 뇌사상태 [10]2020.02.16142
82729아베에 등 돌린 여론 [22]2020.02.16131
82728과잉 의전 논란 [22]2020.02.16136
82727작년부터 행방이 묘연해진 12인의 중국인들 [12]2020.02.16141
82726아나운서의 고백 [15]2020.02.16190
82725경기남부 주민들 지하철 3호선 연장 강력요구 [3]2020.02.16112
82724물이 사라지는 마술 [1]2020.02.16132
82723요즘 피겨스케이팅 의상 [4]2020.02.16177
82722일본 올림픽 뜻밖의 수혜국 [4]2020.02.16168
82721웃음참기 대결 [3]2020.02.16144
82720연출의 중요성 [7]2020.02.16187
82719비서관의 자백 [6]2020.02.16130
82718최연소 공인회계사 [3]2020.02.16137
82717친부를 고소한 세 자매 그 후 [12]2020.02.16180
82716무식해서 용감한 맘충 [75]2020.02.16209
82715장거리 연애... 다른 남자에게 흔들려요 [21]2020.02.16180
82714출생신고 안 받아 주는 미혼부 자녀들 [13]2020.02.16129
82713혈액 수급 비상 [22]2020.02.1613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