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프리오가 채식을 하는 이유
조회수 : 278       날짜 : 2019.09.18
디카프리오가 채식을 하는 이유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5]
카카오택시    (09-18 )
오늘부터 매끼 치킨이다
ㅇㅇㄴ    (09-18 )
ㅋㅋㅋㅋ
.    (09-18 )
낚이지들 말아라. 마치 온실가스의 대부분이 메탄인양 은근슬쩍 넘어가지???? 이산화탄소의 온실효과 15~23배 (이것도 15배부터 23배인데 23배라고 최대치 이야기함) 라 겁준다 해도 온실가스 절대량 자체가 메탄이 4%대인데 하튼 이런놈의 선동자료들. 그리고 그 중 소고기가 발생하는 메탄량이 전체 메탄량의 10% 인데 소고기를 줄이면 다른 가축을 더 사육 한다고는 생각 못하나????? 인간의 절대적 머리수를 줄이지 않는이상 소고기 안먹어 봐야 별차이 없음. 얘말대로 치킨이 실제로 2배 더 소모될수도 있는것.
햄버거 자동차 비교한건 진짜 ㅂㅅ같아서 뭐 설명하기도 민망함.
ㅇㅇ    (09-18 )
돼지고기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소고기도 그 특유의 맛으로 먹는건데 뭔 개소리냐 고기를 씹는게 목적이라면 닭고기를 먹으라니
ㅇㅇ    (09-18 )
고기를 씹는건 열등미개 야만으로 보기때문이야
12    (09-18 )
... 뭔 개소리긴 다시 천천히 읽어봐
일단 주제를 먼저보고 내용을 읽어야 이해가 될꺼야..

소가 환경파괴의 주범이다
따라서 되도록이면 소를 덜 먹자
제일 좋은건 채식이겠지만 일주일 내내 채식만 하는건 거의 불가능하다.
따라서 고기를 먹되 환경파괴가 많이 되는 소 대신 닭 위주로 먹는다면 환경에 도움이 될것이다..
이런 논리 전개야

여기서 소고기 씹는맛이 어쩌고 닭 씹는맛이 어쩌고 하는건 도대체 왜 그런거냐...
ㅋㅋ    (09-18 )
님이 더 이해못하는거같은데
윗 댓은 고기는 고기 특유의 맛이 있는데 그걸 그냥 고기 씹는거 하나로 퉁쳐서 닭고기로 바꾸자는걸 반박하고 있잖아
12    (09-18 )
ㅡㅡ 글의 맥락을 좀 봐
저 대화는 고기 특유의 맛에 따른 선호도를 말하는게 아냐
어차피 맛은 똑같으니 소에서 닭으로 넘어가자는게 아니라고

저 많은 글중에 다른글은 전부 삭제하고
"그저 치아로 어떤 고기를 씹는거라면 닭고기로 바꾸기만해도" 라는 단 한문장만이 있다면 너나 위와같은 댓글도 말이 되지만

아래의 순서로 따라가봐
소고기 소비량을 1/4 혹은 반을 줄이면 환경이 도움된다.
그저 치아로 어떤 고기를 씹는거라면 소를 닭고기로 바꾸기만해도 환경에 크게 도움이 된다.
식자재를 바꾸자.
이순서야

니가 주장하고 싶은건 소고기 그 특유의 맛이 있으니 소고기 소비를 절대 줄일수 없다는거야?
소고기 4번먹을꺼 3번은 소먹고 한번은 닭을 먹으면 그 맛의 차이로 인해 어마무시한 스트레스가 몰려오는거야??
ㅇㅇ    (09-18 )
거 맛도 없는 소고기 왜케 좋아들하냐
왜냐면    (09-18 )
소식이 건강에 좋다고들 떠들어대서 그럼
우나기    (09-18 )
소식은 소처럼 먹는거야. 풀이나 뜯어
옵저버123    (09-18 )
조만간 좋은 소식 왔으면 좋겠다
Ne-Yo    (09-18 )
so sick
히치    (09-18 )
1인당 쇠고기 소비량은 아르헨티나(41.6kg), 우루과이(37.9), 브라질(27.0), 미국(24.5), 이스라엘(19.2), 칠레(18.5), 캐나다(18.0), 카자흐스탄(17.6), 뉴질랜드(14.5), 한국(11.6), 일본(7.0), 중국(3.6) 정도라서 남미국가들이 제일 문제이긴 함.

우리나라, 중국은 쇠고기보다 돼지고기, 닭고기 소비량이 더 많음.
불량    (09-18 )
근데 남미권 소고기들은 미국처럼 곡류 먹여 키우는게 아니라 대부분 풀만 먹여서 방목하는거라 상황이 약간 다름.
풀만 먹여서 방목하니까 저렴하긴 한데 고기가 기름기가 적고 약간 질긴편. 그래서 보통 12개월령 정도 된 좀 작고 어린 소를 많이 잡음.
보고싶다    (09-18 )
소 먹이를 위한 곡물 소비는 낫지만, 본문의 과학자가 말한 씹을때 메탄이 발생되는것에 대해서는 어쩜?
곡물 안먹고 풀 뜯으면 메탄 발생 안됨?
소는 뭘 먹던 메탄을 발생 시킨다면 상황이 다른게 아닌데?
불량    (09-18 )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곡물사료 위주로 키우는 것 보다 움직이게 하고 풀 위주로 먹이는게 메탄 발생량도 줄어들긴 하는데 크게 유의미한 차이는 아님.
그런데 약 12개월령부터 근육 내 지방 함량이 상대적으로 빨리 늘어나는 대신에 사료가 체중으로 가는 변화폭이 줄어들어서, 1년 키워서 잡느냐 2년 이상 키워서 잡느냐 하는건 차이가 꽤 큼. 그래서 미국식(과 거의 동일한 한국식) 사육보다 방목 위주의 남미/뉴질랜드식 사육이 더 친환경적임.
호주도 주로 방목해서 키우다가 요즘은 곡물사료 엄청 먹여대더라.
ㅇㅅㅇ    (09-18 )
그냥 타노스처럼 인류의 절반을 줄여라
pjj    (09-18 )
어. 너 포함해서~
ㄷㄷㄷ    (09-18 )
근데 소고기가 맛있어
ㅁ    (09-18 )
지구온난화 이거 구라라고 다 판명났는데 아직도 저 선동질하네
옛날에 환경단체나 un에서 지구온난화라고 개소리할때 과학자들이 하나하나 다 반박했었는데
왜 계속 빡대가리 처럼 믿는 새끼들 있네
이산화탄소만해도 이산화탄소가 대기 온도에 영향을 미치는게 아니라 대기의 온도가 이산화탄소의 양을 늘린다는게 팩트고
ㄹㅇ    (09-18 )
메탄이 많이 발생해서 생기는 문제가 아무 것도 없음. 메탄가스가 발생하면 대기를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화 한다는 자료도 전부 아다리 맞춘 자료 짜깁기고. 걍 간빙기라 온도 오르는 거다. 차라리 공전축이 태양에 1m 접근하는 게 더 파괴력 있겠다
ㄴㄴ    (09-18 )
통상적으로 IQ 가 낮으면 쉽게 선동된다는 논문이 있음
ㅋㅋ    (09-18 )
저런소리 하는 애들 부르던용어가 깨시민이었나
선동당하고 본인만 깨어있는줄 아는 애들
ㅁㅁ    (09-18 )
소스가 어떻게 되나?
지금 당장 검색해봐도 대중과학언론이며 논문이며 죄다 메탄이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준다는것은 인정하고 들어가던데? 다만 메탄 상승에 축산업 지분이 어느정도냐에서 의견이 갈릴뿐
a    (09-18 )
www.youtube.com/watch?v=9aPW53d3AJE
ㅁ    (09-18 )
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801

대충 찾아봤다
ㅁ    (09-18 )
www.youtube.com/watch?v=o1AoJpY4WaQ
ㅁ    (09-18 )
대충 요약하자면 우리 인간은 지구 환경에 영향을 미칠만한 존재가 아니다는거고
그럼 왜 지구온난화를 주장하는가? 이 환경이라는거 자체가 국제적으로 거대한 산업이고 거기에 엄청난 돈이 몰린다는 군요
반대로 지구온난화를 반대하는 쪽으로는 돈되는게 없으니 강력하게 주장안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지구의 대기 온도에 영향을 미치는건 태양이 절대적이고 그외의 영향은 미미합니다
우리나라만 봐도 국제환경협약이라고 하면서 태양광 같은 재생에너지와 환경단체로 돈이 쏠리잖아요? 이익을 보는 집단이 있다는거죠
ㄴ    (09-18 )
그런 자극적인거만 진실같이 느껴지는게 현실이지
지금 당장 전세계의 기후학자, 해양학자, 환경학자한테 전화 걸어서 물어보면 98%정도의 확률로 인간에의한 지구온난화에 동의한다고 대답할거야
123    (09-18 )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는 놈보다 이런 놈들이 더 문제임. 과학자의 99퍼센트가 지구온난화는 진행중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는데 어디서 이상한거 듣고와서 저런 소리 하고 자빠짐. 너 같은 놈들때문에 트럼프가 지랄병 나서 기후협약 탈퇴하고 난리떠는 거야.
어쩔수없어    (09-18 )
그럼 난 상관없네 ㅋㅋ 예전부터 소고기보다 닭고기를 좋아했음
ㅇㅇ    (09-18 )
치킨먹어서 지구를 살리자 ㄱㄱ
인생은 치킨이야 치생치사
123    (09-18 )
지럴 쌈싸먹고 있네...
차나 타지마 이색갸...
1111    (09-18 )
무한 에너지 어디 없나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896미국의 건강보험 논쟁 [70] 2020.02.210
82895체계적 방역이고 나발이고 [17] 2020.02.212
82894대구 31번 확진자 [24] 2020.02.2126
82893노점상 근황 [11] 2020.02.2125
82892영상통화로 임종 지켜본 우한 간호사 [16] 2020.02.2155
8289110대들의 문신 [24] 2020.02.2190
82890코로나 검사 3차례 거부 [16] 2020.02.21112
82889국가 재난의 컨트롤 타워 [23] 2020.02.21100
82888오스카 분장상 받은 일본인의 손절 [7] 2020.02.2193
82887이 시각 진짜 빡친 분들 [10] 2020.02.21110
82886선 넘는 배구선수 [3] 2020.02.21107
82885지역감정 조장하는 그 역사학자 수준 [11] 2020.02.2182
82884낸시의 무브먼트 [3] 2020.02.21126
82883대륙의 적반하장 [14] 2020.02.2199
82882현빈에 빠지신 분 청와대에 또 계시네 [9] 2020.02.21101
82881갤럭시 울트라 줌 [7] 2020.02.2194
82880칭찬 받은 여대생 [10] 2020.02.21134
82879요망한 옆태 [4] 2020.02.21115
82878독일인 친구의 갓침 [16] 2020.02.2190
82877차에 이런 기능이 있었다니 [7] 2020.02.2189
82876나다 이 자식아 [3] 2020.02.2187
82875미국의 치트키 [2] 2020.02.2189
82874쌈디의 취미 [6] 2020.02.2184
82873두고두고 회자되는 팩트 폭격 [2] 2020.02.2177
82872쇼 끝은 없는 거야 [42] 2020.02.20115
82871젊은 남성들이 보이스 피싱을 잘 안 당하는 이유 [29] 2020.02.20144
82870확진자 급증 중 [36] 2020.02.20121
82869이 백반집은 방송 나오면 안 된다는 백종원 [14] 2020.02.20143
82868대통령 오늘 스케쥴 [36] 2020.02.20103
82867에어로졸 전파 인정 [18] 2020.02.2083
82866뜻밖의 네고 사유 [11] 2020.02.2089
82865집사야 5cm는 좀 아닌 거 같다 [4] 2020.02.20119
82864외출한 적도 없는데 감염 [8] 2020.02.20108
82863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존재 이유 [4] 2020.02.20111
82862신천지 전문가의 조언 [15] 2020.02.20124
82861동북아 개노답 삼형제 [10] 2020.02.20124
82860한국인 팬을 위해 선물한 축구선수 [7] 2020.02.20112
82859가장 평균적인 인간 [6] 2020.02.20112
82858종식 중이라던 정부 결국 항복 [13] 2020.02.20103
82857여의사에게 심쿵한 노총각 [22] 2020.02.20246
82856안타깝다는 대통령 [42] 2020.02.20148
82855리모델링된 초등학교 [17] 2020.02.20155
8285421세기 홍위병들 [10] 2020.02.20130
8285311년만의 재회 [11] 2020.02.20136
82852숙명여대 젠더 관련 입장문 [12] 2020.02.20146
82851100% 무공해 라이프 [2] 2020.02.20121
82850여자친구 구찌 가방 사주고 차인 대학생 [5] 2020.02.20167
82849한국인들 때문에 [5] 2020.02.20153
82848식물인간인 줄 알았던 딸 [11] 2020.02.20210
82847시멘트 바르기 장인 [4] 2020.02.20126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