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
조회수 : 296       날짜 : 2019.09.11
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국내 최고령 파이터의 이중생활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9]
면도기    (09-11 )
존경합니다
sgagwgwga    (09-11 )
저런양ㅇㅊ가 존경스럽냐?
중간에 보니 젊을때 쌈질하고 패고
반건달 생활하다 늙어서 택시나하다가
나이먹고 팰순없으니
격투 쪽으로 빠져서 합법적으로 자기욕구푸는것같은데
저런 인생을 존경이라니 참...한심랴인생이네
김밥천국 불신맨밥    (09-11 )
악성 댓글 함부로 달면
주둥이에 죄악 열매 열린다.
ㅇㅇ    (09-11 )
끝물 형사 아재들 보다 대체적으로 새로 시작해서
몇달 배운 1.20대가 훨신 빡세다.
물론 초반은 연륜 경험 토대위에 정말 힘든데
몇 분 지나면 그냥 녹초되기 일수.
대단한거야.
저 나이에 저 체력 유지하면 존경 할만 한데.
모가지랑 배때기에 튜브끼고 사는놈들은
죽었다 깨나도 모르겠지만.
ㄷㄷㄷ    (09-11 )
제주 카니발이 저 아재한테 걸렸어야 하는데
ㅇ    (09-11 )
그런 애들은 언제가는 장대호 같은 또라이 만나서 더 심하게 당하게 되어 있음
dd    (09-11 )
택시에서 확 깬다 ㄹㅇ.

택레기는 거르는게 답
ㅣ    (09-11 )
? 모든 택시기사가 나쁜게 아닌데...
너 사회생활 가능하냐? 어우...극혐 ㆍㆍ
ㅋㅋ    (09-11 )
어렷을때 사고 많이 치고
죄책감이 있으면 피해자를 어떻게든 찾아서 용서 받고 살아야지
자기좋아하는 운동하면서 무슨 ..ㅋㅋㅋ 평생 죄책감에 살아야지 않겠니?
ㅍ    (09-11 )
2008년 2월 한겨울에 군복무 중 휴가를 사흘 남겨두었던 날, 할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이른 출발을 하게 되었습니다. 기차를 기다릴 겨를도 없어 눈물 속에 급히 택시를 타고 장례식장으로 향하였고.. 어느덧 병원 표지판이 멀리보여 계산을 준비하려던 찰나에 부대 위병소에 놓고 나온 것인지, 어디에 떨어뜨린 것인지.. 항상 지갑을 넣어두던 야상 주머니 속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기사님께, 지갑이 없다고.. 도착하는대로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부모님께 가서 얼른 택시비를 다시 받아 와 드릴께요 정말 죄송해요 했지만, 장례식장 앞에 도착할 때까지 아무 말씀이 없으셔서 더 난감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때 당시 택시비가 몇 천원도 아닌 7만원도 넘게 나왔으니 저 같아도 짜증나죠.. 정말 그 잠깐이 좌불안석이었습니다. 도착해서 죄송하다고 잠시만 기다려달라고 다시 말씀드리니, 그때서야 돈은 됐다, 급한 모양인데 그냥 빨리 가라고 무덤덤하게 말씀하시며 가신 아저씨..
출상 후, 택시회사를 통해 연락드려 택시비와 사례를 꼭 드리고 싶다하니 아무렇지 않게 짧고 단호히 받은 걸로 하겠다며 거절하셨던, 장근* 기사님.
아저씨께서 잘 지내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때 정말 감사했습니다.
그때도 연세가 있으셨으니 인터넷을 통해 이슈인에서 이런 인사를 보시진 못 하실테지만.. 그날 이후로 저는 각 종 미디어에서 택시 기사들을 욕하더라도, 아저씨 같은 분들도 계시리라.. 모든 기사님들이 다 그렇진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나쁜 기사님들이 있어도 그 사람들 그냥 그런 사람들일 뿐입니다. 부디 여기 계신 형님들도 모든 기사님들을 따가운 시선으로 바라보지 말아주세요.
11    (09-11 )
감동이네..
zz    (09-11 )
이 놈 좌파라는데 한표
ㅇㅇ    (09-11 )
멋지게사시네요 화이팅
ㅇㅇ    (09-11 )
말하는걸 봤을 때는 마음의 병이 원인인거 같은데...??
싸움때문에 상처입히고 돈 물어주고 후회가 많다는게,
늙어서 권투대회에 나가는 이유라고 한다면,
그걸 긍정적으로만 볼 건 아니지 않나...
결국 링 위에서 죗값을 치루겠다는건지,
아니면 존재 이유가 싸움밖에 없다는건지...
ㄱㅇ    (09-11 )
왠만하면 다바르겠다..
35242    (09-11 )
주변에 어떤 사람은 도박, 어떤 사람은 술, 어떤 사람은 여자, 어떤 사람은 욱하는 성격.
어떤 사람은 인간에 대한 이해도가 적고, 어떤 사람은 너무 잘 이해해서 문제다. 하지만 그 업보를 잘 풀어나가는 사람들을 보면 참 멋지다.
ㅇㅇ    (09-11 )
젊었을 땐 양아치였을지언정 늙어서라도 정신차리면 그래도 좋게 봐주려고 한다
늙어서도 안바뀌거나 오히려 더 개판되는새끼들 너무많이봤어
ㅇㅇ    (09-11 )
인터넷에서 방송 캡처 몇 개 보고 남의 인생을 마치 다 아는 듯 함부로 재단하는 당신들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합니다. 아, 내가 참으로 부족하고 못난 사람이지만 그래도 어디서 빌어먹지 않고 내 앞가림하면서 사는 건 당신들 같은 병신들이 밑바닥을 차곡차곡 다져주기 때문이구나! 어제도 그렇게 사셨고 십 년 전에도 그렇게 사셨으니 오늘날 당신들의 인생이 그 모양 그 꼴인 것입니다. 오늘도 인생을 낭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일도 낭비해주시겠죠?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고생 많이 하셨나벼    (09-11 )
가수 이승환보다 동생이네.. 액면가는 64세이신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014우한폐렴 가짜뉴스 단속 예고한 방심위 화들짝 [23] 2020.01.290
82013장윤정 도경완 스트레스 검사 결과 [10] 2020.01.296
82012바이러스가 주로 검출된 장소 [5] 2020.01.2913
82011국내 3번째 감염자가 욕 먹는 이유 [15] 2020.01.2960
82010영화에 나온 신종 바이러스 감염 경로 [8] 2020.01.2946
82009청와대의 요청사항 [24] 2020.01.2983
82008부산 국제영화제에 나타났던 공식 불륜커플 [8] 2020.01.2998
82007국내 중소 기업이 애플 씹어먹던 시절 [5] 2020.01.2974
82006조선족 살해한 범인 근황 [17] 2020.01.2997
82005깨시민들 반응 레전드 [6] 2020.01.2960
82004중국 묻으면 망한다는 소리가 나오는 이유 [4] 2020.01.2963
82003대마가 무서운 딘딘 [2] 2020.01.2944
82002국내 우한 폐렴 진행 상황 [69] 2020.01.2962
82001모바일 게임의 진실 [29] 2020.01.2979
82000민주당 인재영입 2호 남페미 미투 사건 [69] 2020.01.2951
81999우한으로 긴급 투입 중 [21] 2020.01.2957
81998위대한 인류학자를 꿈꾼 상남자 [13] 2020.01.2939
81997국가별 우한폐렴 대응 상황 [38] 2020.01.2944
81996불륜남의 두 얼굴 [26] 2020.01.2975
81995우한의 일상 [14] 2020.01.2971
81994PC에 대한 어떤 예술가의 견해 [25] 2020.01.2971
8199315개월 영아 의심환자 발생 [7] 2020.01.2944
81992어쩌다 밝혀진 박명수 통장 잔고 [26] 2020.01.2990
81991시청률 떡락 중인 1박2일 [32] 2020.01.28116
81990우한 폐렴 보도하면 뭐다 [24] 2020.01.2892
81989삼국지를 완벽하게 이해한 사람 [28] 2020.01.28117
81988폐렴 대책 한국 패싱 논란 [21] 2020.01.2887
81987탈코르셋에 날 이용하지 마라 [13] 2020.01.2896
81986국내 네번째 환자 거주 지역 [5] 2020.01.2873
81985미주의 노림수 [12] 2020.01.28108
81984깨시민 리더가 생각하는 우한독감 공포팔이 목적 [16] 2020.01.2876
81983헬스하는 남친 찾으러 온 여자친구 [22] 2020.01.28146
81982인류의 평균수명을 20년 연장시킨 발명품 [22] 2020.01.28123
81981부산도 의심 환자 [6] 2020.01.2887
81980골든벨 시청자특집 절반이상 떨어진 문제 [38] 2020.01.28120
81979대구에서도 2명 발생 [5] 2020.01.28120
81978결혼을 안 하는 이유 [28] 2020.01.28131
81977이부진 부부 이혼 위자료 [21] 2020.01.2885
81976휴가 나온 육군병사 [18] 2020.01.28152
81975조신 보수의 아픔 [7] 2020.01.28100
81974빌 게이츠의 예언 [23] 2020.01.28155
81973이 정도면 친절하게 가르쳐 준 거다 [22] 2020.01.28132
81972국내 네 번째 확진자 발생 [29] 2020.01.2893
81971아이돌 실물 영접 리액션 [21] 2020.01.28177
81970스시녀가 말하는 스시녀 꼬시는 방법 [17] 2020.01.28162
81969현재 판녀들의 여론 [21] 2020.01.28122
81968박쥐까지 드시는 분 [12] 2020.01.28155
81967그녀가 생각하는 남자의 동정 [21] 2020.01.28169
81966먹방의 재능을 발견한 순간 [7] 2020.01.28130
81965잠복기에도 전염 인정 [6] 2020.01.2810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