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
조회수 : 304       날짜 : 2019.09.08
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스포츠에서 감독의 중요성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5]
안경    (09-08 )
글쎄다 말은 멋지다만 개개인이 느끼는 최고의 순간은 제각각인데 그걸 자기 마음 속의 잣대로 평가해서 누군 보내주고 누군 안 보내주고 과연 합리적일까?
ㅂㅂㅂ    (09-08 )
역시 첫댓병
ㅈㅂㅅㅅㅋ    (09-08 )
개병진이 따로 업꾸나
ㅎ    (09-08 )
일단 매일매일 일을 하는 습관부터 길러보자
ERGERG    (09-08 )
그래 죽을때되면 이해할 날이 너한테도 올지도 모르지 불쌍하긴 하지만 그래도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사람답게 생각해보는것도 좋은 경험일꺼야
ㅇㅇ    (09-08 )
첫댕병의 법칙은 진짜 ㅋㅋㅋㅋㅋㅋ
ㅇㅇ    (09-08 )
미역국이 아까운색히...ㅉㅉㅉ
대한통운    (09-08 )
결국엔 우승했다고 유튜브에서 옛날에 본거다
ㅇㅇ    (09-08 )
사실 저런애들 패시브가 내로남불이라 일 존나 안함.
ㅇㄷ    (09-08 )
이걸 써넣고 자기 딴엔 ‘견해’ 라고 생각하겠지? ㅋㅋㅋ 짧은 한 문장도 정리 못하는 새끼가 어디서 주워들은 단어 몇개 나열해 놓으면 그게 의견이라고 생각하는거 ㅈㄴ 웃김.
ㅇㅇㅇㅇㅇ    (09-08 )
저선수가 결승전에서 존나게 잘했다는데
아놀드    (09-08 )
저선수가 에이스였을걸
ㅅㄷㅈ    (09-08 )
유튜브에서 예전에 본거네.. 돌아온 아이 아빠의 맹활약으로..저팀이 우승했다지..
ㅎㅎ참    (09-08 )
팀 입장에선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
결혼. 출산. 장례 같이 개인 인생사에서 큰 부분들이야
일이나 팀보다도 중요한 가치겠지만, 스포츠 선수들은 우승이라는 최종 목표를 위해서 몇달 몇년간 땀을 흘리는건데 에이스의 부재로 그 목표에 실리는 힘이 부족해진다는 것은 분명히 아쉬운 일이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바르셀로나의 메시가 출산의 사유로 출장이 어렵게 된다고 하면 바르셀로나 팬 모두가 아쉬움 하나 없이 축복만 해줄 수 있을까?
거기까지 올라간 그동안의 노력을 최종 마무리 짓는 순간이 코앞인데. 그리고 실패하면 내년을 기다려야하는데.
아스날처럼 한번 챔스 준우승 하고나선 다신 4강에도 못들어갈 수도 있는데 말야.

왜 이번 일본 올림픽 참가에 보이콧 하지 못하는지도 생각해봐. 4년동안 그 메달하나를 위해 달려온 선수들인데 그걸 갑자기 내려놓을 수는 없는 거거든.
동료의 개인사를 축하해주고 이해할 수는 있겠지만 목표가 이루어지지 않은 프로선수라는 타이틀 또한 팀원들 입장에서 받아들이기엔 상당히 쉽지않은 일이라 생각한다.
그냥 일반 직장에서 며칠빠지는거랑은 무게감이 좀 다른 문제가 아닐까?
ㅇㅇ    (09-08 )
시발 다 어짜피 돈벌어서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걍 챔스 결승 결장하고 주급 삭감당하면 될 일이지 개개인이 책임지고 판단할 일을 뭔 절대적 진리가 존재하는 냥 말하냐.
만약 메시가 개인사로 챔스 결승 결장하겠다는데 감독이 출전시켰다가 메시 기분 존나 안좋아서 경기 말아먹고 재계약없이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겠다고 하면 그 때는 감독이 또 존나 까이겠지
ㅎㅎ참    (09-08 )
자. 네 말부터 다시 곱씹어봐라.
팀 스포츠에서 개인이 개인사유로 개인적인 결정을하고 개인적인 책임만 지면 끝나는 일이 맞는지.

그 개인사유라는 것이 모두가 납득할만한 가치를 지녔다하더라도 팀 입장에서는 팀의 영광과 팀이 이루어야할 가치 또한 있는 것인데 그냥 개인사라고 해서 팀 좆까라고 하는게 맞는 일인지.

부득이한 상황이니까 팀원들이 납득하고 이해하는거지 무조건 개인사가 중요하고 개인이 책임지면 될일이라는 식으로 내뱉는 것도 생각없어보이네
바우와우    (09-08 )
감독이 저렇게 할 수 있는건 댑스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지. 원맨팀이라면 솔직히 저 감독도 저렇게 못함. 저 선수를 대체할 선수들이 있기에 해볼 수 있는거지. 물론 대체 선수들이 80 70 60프로 밖에 안될꺼야. 그런데 어짜피 이 선수한테 뛰라고 해봐야 마음은 콩밭에 가있고 제 실력 안 나오는거지. 저 감독이 개인사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도 사실이겠지만 팀운영이 잘됐기에 저런 여유도 부릴수 있는거지. 감독 실력이 좋아서 가능한 상황이라고 생각함. 손아섭 부친상때 코치진들이 한 개짓을 생각하면 에휴....
ㅇㅇ    (09-08 )
부동의
잉??    (09-08 )
맞다 가족보다 중요한게없지
더구나 아이의 탄생이 있는데
함께하지 못하면 일생의 후회가 될수도있다
나중에 아이를 갖게 된다면
혹시나 아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더라도
일 핑계대지말고 꼭 병원에 가라
그 순간에는 별 느낌이 없을순 있지만
나중에가면 정말 행복한 추억이된다
도찐개찐    (09-08 )
댓글들 죤나웃기네
지네는 애기낳으면 출산휴가 안쓰냐? ㅋㅋㅋㅋㅋ
쟤도 직업일뿐인데
가족이 중요하지 ㅉㅉ
ㅇㅇ    (09-08 )
ㄹㅇ ㅋㅋㅋㅋ지네들은 좆소다녀서 그런 휴가도 못 쓰니까 지랄들 하는 듯 ㅋㅋㅋㅋㅋ
ㅁㅁ    (09-08 )
저러고 남은 준결승 경기 다 이기고 결승도 다 이겨서 우승했다. 그 아기 낳고 온 선수가 우승의 주역이었고. 역사에 만약은 없지만, 경기도 포기하고 아기 보러 가고 싶어하는 선수한테 애 보러 가지 말고 경기에 집중하라고 했다거나, 이미 준결승에 진 상황에서 감독이 저렇게 옹호해주지 않았다면 같은 결과가 나왔을까?
고도리    (09-08 )
사회의 가장 작은 구성원이 가족입니다 가족의 일을 신경써주지 않으면 어느 누구도 열심히 하지 않으려 할겁니다 기업들이 복지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출산휴가, 장기간의 휴가 또는 휴직 이런것들이 개인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데 기업이 이윤을 추구하기 위하여 다 무시하면 어떤현상이 발생할까요? 인간은 가장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이 가족입니다. 그걸 위해서 살아가는거구요 아무리 중요한 경기도 가족보다 중요하지않습니다. 특히 가족이있고 아이가있는 엄마 아빠라면 더더욱 공감하실겁니다. 팬이나 구단 입장에서는 아쉽고 기분이 않좋을수도 있지만 개인과 가족을 생각해주지 않는다면 어느누구도 열심히 하지 않으려 할겁니다
이재용    (09-08 )
펩도 다실바가 애가 아플 때 한창 1위 경쟁하던 중요한 시기였는데 장기간 결장해도 된다고 허락하고 집에 보내줬지.
그 어떤 일도 개인의 일보다 중요하지 않다면서....축구 역시 개개인이 행복하기 위해서 하는거라고 다수를 위해 개인이 희생할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다실바는 그 이후 돌아와서 펩에게 충성함.
ㅇㅇ    (09-08 )
위에 감독 욕하는 것들이 정작 회사에서 월차 좀 미뤄달라고 하면 개거품 물고 노동청에 신고할 새끼들임 ㅋ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1824거짓말쟁이의 눈물 [16]2020.01.25138
81823국민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파견간 직원 [27]2020.01.25193
8182230년 묵은 소주 [13]2020.01.25133
81821배우 안정훈 근황 [26]2020.01.25149
81820오늘부터 전국에서 벌어질 뻘짓 [16]2020.01.25169
81819만화방에 간 민아 [4]2020.01.25189
81818인조인간 18호 순한맛 [13]2020.01.25200
81817화물트럭 앞에 함부로 끼어들면 [17]2020.01.25128
81816지선이 옆볼륨 [4]2020.01.25202
81815갈 데까지 간 피자 [10]2020.01.25127
81814거리를 떠도는 꿀벌 [9]2020.01.2597
81813공짜로 일한 여성들 [30]2020.01.25172
81812이와중에 쇼맨쉽 [39]2020.01.25104
81811사기 당한 중고차 [9]2020.01.2595
81810뜬금 없는 한국 띄우기 [11]2020.01.25127
81809세바퀴 노빠꾸 리즈 시절 [13]2020.01.25118
81808제이에스티나 반지로 프로포즈한 남친 [40]2020.01.25123
81807존경하는 인물이 누구냐길래 [13]2020.01.25112
81806설날 사촌동생 맞이 [9]2020.01.25131
81805봐도봐도 놀라운 조선의 기술력 [16]2020.01.25116
81804승옥이의 굴곡 [5]2020.01.25136
8180320대 여성에게 구애 실패하자 [7]2020.01.25130
81802집에 CCTV가 9대 있다는 평론가 [5]2020.01.25102
81801학교별 고소득층 비율 [23]2020.01.2595
81800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76]2020.01.25129
81799마리텔 종영 전 노빠꾸 드립 폭발 [18]2020.01.25126
81798공사 동기가 운행하는 비행기 타면 불안 [23]2020.01.25110
81797홍석천의 골목식당 [23]2020.01.24109
81796177cm 아이돌 대참사 [45]2020.01.24206
81795불편러들 부들부들 [23]2020.01.24117
81794우한 폐렴 확진자에게 듣는 증상 [31]2020.01.24131
81793젊은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 근육 [33]2020.01.24170
81792무명 14년을 옆에서 묵묵히 지켜봐온 부모님 [24]2020.01.24137
81791검찰 손발 묶이자 냅다 튀어나오시는 분 [35]2020.01.24113
81790왜 한국은 일본을 이렇게까지 미워하는가? [4]2020.01.2497
81789태국에서 인기 있었다는 웹 드라마 [15]2020.01.24106
81788화제의 성전환 하사관 [50]2020.01.24138
81787신혼인데 행복하지 않아요 [49]2020.01.24121
81786결국 치트키 쓰는 뭉쳐야 찬다 [21]2020.01.24135
81785강남 헌팅포차 물관리 원래 안 함? [18]2020.01.24151
81784세계에서 가장 검은 물질을 바른 차 [27]2020.01.24127
81783영화 평점으로 자연발화 하시는 분들 [42]2020.01.24108
81782카라타 에리카 불륜 사건 [15]2020.01.24148
81781이번 생은 망했다는 분 [25]2020.01.24153
81780럭비 선수 추행 사건 [8]2020.01.24139
81779요즘 일본에서 핫한 조합 [21]2020.01.24158
81778슬로바키아 집시촌 촬영 갔다가 탈탈 털릴 뻔 [26]2020.01.24142
8177710조원 짜리 사기극 [21]2020.01.24131
81776어딜 감히 건드려 [9]2020.01.24125
81775트와이스가 진짜 위기인 이유? [21]2020.01.2420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