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핵인싸 부부
조회수 : 318       날짜 : 2019.09.08
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70대 핵인싸 부부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3]
이혼상담    (09-08 )
부럽다...
앱등앱등    (09-08 )
아이폰 쓰네
핵인싸 ㅇㅈ~
ㅇㅇ    (09-08 )
얼굴에 행복한게 그대로 보이네. 정말 부럽다.
ㅁㅁ    (09-08 )
좋네
000    (09-08 )
나도 내가 인싸라고 생각을 하는데 그게 진짜 인싸인 건지 가짜 인싸인건지 모르겠어..
친구들이 나를 단순 술먹을 때 밥먹을 때 피시방갈 때 혼자가면 쪽팔리고 눈치보이니까 나를 이용해 먹는건지..잘 모르겠다는 거지.
스스로 많은 고민을 해봤어요. 과연 내가 위험한 병에 걸려서 신체 일부분이 필요한데 그걸 나한테 떼줄 친구가 있을까? 부모님이라면 떼주잖아. 그런 경우 꽤 있잖아요. 장기랄지 콩팥이랄지 부모님 형제 남매사이라면 충분히 떼주잖아요.
근데 왠지 내 친구들은 나한테 안 떼줄거같애..
정말 필요할 때는 날 부르지 않을 거 같애. 순전히 자기 쪽팔린 게 싫어서 술먹을 때 말동무로 이용하는 거고 말만 의리고 우정이고 그러지만 정말 진짜 중요한 순간에는 나몰라라 할 거같은 생각이들어서 자괴감이 들더라고...
티비보면 친구한테 신체 기증하는 경우도 많이 봤는데 나는 그런 친구는 솔직히 말해서 없는 거 같아. 나는 친구한테 솔직히 떼줄 의향있어. 많진 않고 딱 한 놈한테는 눈알 하나 떼줄 수 있다.
하지만 그 놈은 왠지 아닐 거 같애..인생 헛 산듯
홈    (09-08 )
일기는 일기장에 적으세요
ㅁㅁ    (09-08 )
인싸 아싸는 무슨 씨발 기집애들이나 진지하게 쓰는 말 가지고 개 소리하지 말고 있는 니 장기한테나 잘해줘라
ㅇ    (09-08 )
장기를 주지 않는다고 진정한 친구가 아닌건가? 진정한 친구의 기준이 왜 장기인지 모르겠네. 그런 생각이면 친구로 다가왔다가도 부담 느끼지 않을까??
ㅇㅇ    (09-08 )
와 이분들 서울대동문 부부시네 ㅋㅋ
프로틴업    (09-08 )
두분 인상만봐도 교육자이시거나 배우신분들같네
ㅇㅇ    (09-08 )
잘 배우고 계속 정진하면 늙어서도 저렇게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 우리 세대들 아무리 배우고 노력해도 인생 좆같고, 100세 인생이라는데 시발 100살까지 어떻게 이렇게 지겹게 사나 싶지만,
그래도 저 분들처럼 자신이 보람 느끼는 일에 꾸준히 노력하면 행복한 날이 오지 않을까.....

아니면 저분들은 서울대 나와서 그러는지도. 우리는 서울대 아니라서 이미 조졌나보다.
ㅁㅇㅎ    (09-08 )
저거 캡쳐는 어떻게 하냐?

물감 묻어있을텐데 원본 그대로 사진 어떻게 올리나???
파오후    (09-08 )
할배 안경쓰신지 을매 안되신듯
저렇게 귀에 어정쩡하게 걸리면
안경 오래 못쓴다
귀가 아프면서 코도 아프면서 두통도 온다
안경 귀에 거는 저 부분을 늘려야하는데
저 부분을 늘리면 안경이 삐뚤어질 확률이 커진다
그래서 좋은 안경사를 만나서 고쳐야하는데..
요샌 안경을 안보여서가 아니라 꾸미는데도 많이 쓰다보니
지대로 된 안경사를 만나기가 힘들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1864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불편한 이유 [19]2020.01.26148
81863월급 208만원에 E클래스 구매 [20]2020.01.26172
81862위풍당당 은하 [4]2020.01.26174
81861오피스텔 급습 현직 검사가 잡혔다 [40]2020.01.26140
81860두 번째 확진환자 [20]2020.01.26116
81859델레 알리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 [9]2020.01.26134
81858아무도 없는데 혼자 움직이는 운동기구 [13]2020.01.26178
81857나탈리 포트만이 PC를 지지하게 된 이유 [14]2020.01.26130
81856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능 유출 의혹 [14]2020.01.2698
81855정준하, 문천식 오이무침 싸움 사건 [18]2020.01.26123
81854여자가 군대가도 문제 없는 이유 [12]2020.01.26154
81853중국 폐렴 보도가 불편하신 분 [21]2020.01.26109
81852뒷목 잡은 신태용 [4]2020.01.26101
81851SBS 전 앵커 근황 [9]2020.01.26150
81850영화 평론 철칙 [23]2020.01.2686
81849한녀 빵셔틀 [7]2020.01.26145
81848이병헌 커리어에서 삭제된 영화 [17]2020.01.26143
81847와 이걸 세우네 [12]2020.01.26133
81846줄리엔 강 멸치 시절 고백 [13]2020.01.26156
81845부상 없는 스포츠 [14]2020.01.26139
81844명절이 두려운 직원들 [27]2020.01.26126
81843시누가 결혼을 한다네요 [26]2020.01.26130
81842대통령의 명절 인사 [87]2020.01.26126
81841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하세요 [60]2020.01.25136
81840익명으로만 본심을 말할 수 있는 사회 [25]2020.01.25130
81839논란의 한줄평 [31]2020.01.25128
81838경찰관들 덕분에 피한 유산 [16]2020.01.25131
81837남친 화나게 하기 [26]2020.01.25174
81836퇴사율 91% 회사 [32]2020.01.25181
81835이 정부도 한통속이라는 분 [33]2020.01.25115
81834외국인이 한국에 와서 생긴 습관 [24]2020.01.25126
8183390년대생 며느리 [34]2020.01.25164
81832카레국 인력거 후기 [10]2020.01.25117
81831감히 누굴 건드려 [53]2020.01.25147
81830최근 상하이 풍경 [19]2020.01.25122
81829여자 700명 만나봤다는 연애 대장 [22]2020.01.25157
81828외국인 건보료 먹튀 [26]2020.01.25117
81827반도의 펜스룰 [29]2020.01.25129
81826호아킨 피닉스 수상 소감 [16]2020.01.25115
81825중소기업 설 연휴 [38]2020.01.25169
81824거짓말쟁이의 눈물 [16]2020.01.25143
81823국민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파견간 직원 [27]2020.01.25198
8182230년 묵은 소주 [13]2020.01.25137
81821배우 안정훈 근황 [26]2020.01.25153
81820오늘부터 전국에서 벌어질 뻘짓 [16]2020.01.25175
81819만화방에 간 민아 [4]2020.01.25195
81818인조인간 18호 순한맛 [13]2020.01.25206
81817화물트럭 앞에 함부로 끼어들면 [17]2020.01.25131
81816지선이 옆볼륨 [4]2020.01.25209
81815갈 데까지 간 피자 [10]2020.01.25129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