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두려워지는 이유
조회수 : 302       날짜 : 2019.08.25
조국이 두려워지는 이유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8]
노트북    (08-25 )
일침 시원하다
서고 지잡    (08-25 )
정말 어이없지만
저 양아치 보빨러 새끼를의 말을
옹호하게 될 줄은 몰랐다
ㅋㅋㅋ
ㅋ    (08-25 )
생각해보니 조국
이름부터 좃같음
ㅁㅁ    (08-25 )
조국이 두렵긴 하지.
누가 자기집에 배설물 던지고 가려는데 당연히 두렵지
ㅋㅋㅋ    (08-25 )
중간생략된 둘째 세째가 더 웃김
꼭 원글 찾아보세요
1234    (08-25 )
둘째, 며느리가 짊어질 부담이 커진다. 며느리가 시어머니를 모시는 게 점점 드물어지는 세상이다. 하지만 조국 남동생의 아내는 이혼했음에도 시어머니에게 자기 집을 기꺼이 내줘가며 헌신적인 봉양을 한다. 물론 그녀가 시어머니한테 돈을 내놓으라고 소송을 벌인 적이 있지만, 그거야 모시는 게 어려운 나머지 스트레스 해소 차원에서 한 것일 뿐, 실제로 돈을 받으려는 의도는 없었던 모양이다. 21세기에 보기 드문 효부인데, 조국이 일반인이라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법무장관네 집안이 그런 모범을 보인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이게 우리 미풍양속으로 뿌리를 내려, 앞으로 며느리들은 설령 이혼을 한다 해도 시어머니 봉양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 같다.

셋째, 가족 간 돈거래가 사라진다. 조국의 신고재산은 56억원, 이 가운데 예금이 34억원이나 된다. 이쯤 되면 빚에 허덕이는 다른 가족들도 신경 써줄 만하지만, 그는 차라리 사모펀드에 전 재산을 내던질지언정 가족들에겐 냉정했다. 특히 2013년 돌아가신 아버지의 전 재산은 21원에 불과해 충격을 줬는데, 이 액수는 웬만한 노숙자보다도 적고, 전 재산이 29만원이라던 전두환이 재벌 같다. 조국이 평범한 사람이라면 그러려니 하겠지만, 그가 법무장관이 된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가족 간에 돈을 빌리려고 하면 “법무장관을 봐!”라며 거절하는 일이 속출하지 않을까?
ㅇㅇ    (08-25 )
서민. 시발 페미니스트 라고 하던 좆같은 새끼가 이런말도 할줄 아네.

여기 필와에도 많이 올라온 게시판 까칠남녀에서 남자 페미니스트 였던 그 서민이다. 이 발언과 별개로 개시발 새끼임.
혼종    (08-25 )
남자 페미니스트 진보성형 우파 토착왜구인듯 ㅋㅋ
ㅂㅈㄲ    (08-25 )
이 놈말도 곧이 곧대로 들으면 안됨
마지막 문단이 핵심임
외모지상주의
이넘 페미된것도 외몽때문임
외모열등감 하늘을 뚫어서 지 원래 포지션도 잊을만큼 용납이 안되는거임
ㅇㄴ    (08-25 )
맨날 페미관련해선 헛소리하던데 뭔 의도냐
ㅇㅇ    (08-25 )
마 고마해!!
ㅇㅇ    (08-25 )
페미라서 싫어했는데
달리보이네요. 호감입니다.
ㅁㄴ    (08-25 )
이사람 옛날에 마태우스라는 책 쓴사람 아녀??
4차원 소설인걸로 기억하는데..ㅋㅋ
어쩔수없어    (08-25 )
서민마저도 손절
ㅁㄴㅇ    (08-25 )
가장 핵심포인트는 외모지상주의인듯
ㅂㅂㅂ    (08-25 )
youtu.be/Lk2gIdLgwz4


바디스내쳐라고 4번이나 리메이크될만큼 유명한 SF소설,

인베이전은 키콜키드먼주연의 영화(리메이크작) youtu.be/jLUWEiWWi50

외계인들이 인간을 밤마다 신체강탈을 해서 인간으로 변하는건데 ,

누군가가 가족들이 다른인격이라고 말해도 아무도 알아보질않다가

어느순간부터 그런말을 하는사람들은 경찰에 잡혀가고 ,

감정을 보이면 옆에 사람들이 굉음을 울리며 이사람 인간이다 손짓하며 잡혀가는 도시전체가 에일리언에게 정복당하는 스토리지

요즘 그런걸 느낀다 사실을 말해도 아무도 듣지않고 이제는 일베라고 낙인당하고 모든 커뮤티니에서 강퇴당하고

음모론을 주장했다고 언론인을 잡혀가기까지 한다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시키라는 국민청원이 반대보다 많으며 ,

서슴치 않고 조국을 응원하는 커밍아웃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초창기영화는 에일리언을 공산주의의 공포와 비유했다)
ㄷㅇㄷㅇ    (08-25 )
전 조국이 대통령 되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이름이 비슷한 정조국이 다시 국대로 뛰면 좋겠습니다
전 개돼지만도 못한 지렁이입니다
페미는 거른다    (08-25 )
외모때문에 페미 ㅜㅜ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942목사님의 킹리적 갓심 [3] 2020.02.220
82941요즘 참 조용하신 분 [1] 2020.02.2226
82940미 해병대 출신에게 보여주는 한국 예비군 [13] 2020.02.2278
82939신천지 욕하던 개독 근황 [26] 2020.02.2280
82938코로나 3법 제정 [36] 2020.02.2259
82937서울시청 풍경 [15] 2020.02.2251
82936호평이던 백반집 예상 밖의 문제 [11] 2020.02.2274
82935중국인이 입국 거부 [16] 2020.02.2245
82934나이들어 보이는 이모티콘 논란 [30] 2020.02.2265
82933가짜뉴스 엄단 [8] 2020.02.2233
82932헬게이트 열린 도시 [8] 2020.02.2256
82931어느 프로게이머 어머니의 인터뷰 [21] 2020.02.2255
82930이불킥 하고 계실 분 [17] 2020.02.2267
82929한국인 입국금지 속출 [8] 2020.02.2255
82928검사실 내부 풍경 [9] 2020.02.2245
82927스릴러 영화 같은 수술법 [3] 2020.02.2240
82926완치 판정 후 퇴원했는데 [4] 2020.02.2245
82925우리 좀 보고 배워라 [11] 2020.02.2235
82924본캐로 로그인한 유재석 [7] 2020.02.2245
82923아낌없이 주고 떠난 쭈꾸미 [5] 2020.02.2246
82922그 목사가 또 [6] 2020.02.2250
82921포항 거리 풍경 [2] 2020.02.2253
82920기막힌 타이밍 [2] 2020.02.2251
82919주차장 하소연 [7] 2020.02.2251
82918세 아이의 아빠가 모두 다른 사연 [35] 2020.02.2265
82917국내 확진자 계속 급증 [66] 2020.02.2290
82916신천지 사과문 [35] 2020.02.2284
82915꼴 보기 싫은 마스크 [22] 2020.02.2288
82914대륙 식당 풍경 [14] 2020.02.2248
82913트럼프의 기생충 극딜 [18] 2020.02.2145
82912택시기사가 말하는 대구 현지 분위기 [48] 2020.02.2179
82911종말이 가까워졌다 [13] 2020.02.2173
82910아무리 급해도 북한만큼은 [8] 2020.02.2163
82909고유정 의붓아들 살인 무죄 [13] 2020.02.2143
829082차도 양성이지만 최종 여부는 [11] 2020.02.2142
82907질문에 질린 운전자 [17] 2020.02.2166
82906솔직한 막노동 구인 [12] 2020.02.2160
82905억울하게 사퇴 당했던 분 [30] 2020.02.2173
82904이쯤에서 재평가 받는 정권 [42] 2020.02.2197
82903체포되서 국내 송환되는 외국인 [5] 2020.02.2170
82902반도의 굴욕 [5] 2020.02.2184
82901결국 나와버린 그 기사 [12] 2020.02.2193
82900신기한 휴대폰 배경화면 [5] 2020.02.21100
82899영화 기생충의 놀라운 현실반영 [94] 2020.02.2195
82898골목식당에 출연 결심한 이유 [9] 2020.02.2176
82897일본 유람선 하선자 대중교통으로 귀가 [12] 2020.02.2166
82896미국의 건강보험 논쟁 [70] 2020.02.2186
82895체계적 방역이고 나발이고 [17] 2020.02.2197
82894대구 31번 확진자 [24] 2020.02.21132
82893노점상 근황 [11] 2020.02.2110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