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도살자의 예언
조회수 : 300       날짜 : 2019.08.13
페미도살자의 예언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6]
.    (08-13 )
그래서 뭐 어쩌라는 거야. 불매 하지 말고 자신을 돌아보자 뭐 그런거임?
무명씨    (08-13 )
그니까. 뭘 말하려는 건지 모르겠네.
글에서 한국의 기초 과학, 공학 기술력이 부족하다는 것과 일본불매운동이 어떻게 연결되는 건지 알 수가 없다.
극단적으로 해석하자면, 한국은 기초과학 기술력이 독일 미국 일본에 비해 딸리는 조빱이니 건방지게 불매운동 같은 거 하지 말고 주제파악이나 하라는 건가?
ㅋㅋ    (08-13 )
등신같이 열폭해서 대들다가 나라 망치지 말고 외교적으로 냉정하게 협상력으로 풀어나가면서 동시에 부족한 산업 기반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자는 이야기지. 도광양회라고 들어는 봤수?
ㅇㅇ    (08-13 )
너같은 좃밥 근성이랑 같고 싶지가 않네 퉤
ㅇㅇ    (08-13 )
감성적으로말고 이성적으로 생각하자고
ㅁㅁ    (08-13 )
진짜 읽어보면 모름? 니 하나하나가 불매 해봤자 나라의 미래에는 큰 의미도 없고 정부가 우선시 되어 국민도 따라서 합리적 외교로 해결해야한단 소리잖아 ㅉ
서툰기대    (08-13 )
그래서 뭐 어쩌라고. 이말 맞는데 왜?
돌 쳐 맞을 각오로 쓴다 했는데 편의점에 앉아 소주 한잔 걸치는
아재들이 허구언날 재잘거리는 말과 다른점이 뭔데.
뭐 책 소개와 다른나라 이야기 좀 한거? 풉..
이 글에 돌 맞을 각오 같은게 느껴지나?
이성적인 사람들은 이런 저런 글도 쓰지 않는 사람이다.
그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글써서 선동하는 모든이가 감정적으로
다가가는 건데, 정작 본인들은 이성적이래요. ㅋㅋ
웃기지도 않다.
친절한 대깨문 감별사    (08-13 )
요약하면 우린 아직 깝칠 군번 아니니까 실리를 챙기자
미나짱    (08-13 )
민간차원에서 일어나는 불매운동은 바람직하지. 너무 과열되지만 않는다면. 이여자 페북 팔로워해서 좀 봤는데, 넘 무식해. 안타깝지만.
미나짱같은소리하고자빠졌네    (08-13 )
이 못 배운 년아 좀 있어 보이려고 하는 병신 같은 말투 좀 쓰지 마. 글에서도 성별이 느껴지네 씨바. 저 글에 논리적으로 반박도 못 하면서 달랑 두 줄 적으며 아 몰라 넘 무식해~ 이 지랄 밖에 못하는 년이 뭘 이겨먹으려고 해. 가서 족발이나 뜯어
호이코스타    (08-13 )
니가 멍청한것 같은데...
이분이 말은 좀 못해도 글쓴것 보면 괜찮던데 저정도 글 쓸수있어 넌?
ㅁㅁㅁㅁ    (08-13 )
불매운동이란게 어떠한 협의점을 찾아서 생각해낸것이 아닌 자연적으로 생겨난거다.
그렇기때문에 불매운동엔 이성은없고 감정만 담겨져있다.
감정이 담겨져있기때문에 금방 끓어오른것이다.
금방 끓어오른건 금방 식게된다.
그리고 그 부작용은 식고나면 알게된다.
무명씨    (08-13 )
식기 전에 형이 미리 좀 알려줘.
부작용이 뭐야?
ㅁ    (08-13 )
만약 일본의 부품들의 대체제를 합리적인 수준에서 찾지 못한다면 문제가 되지요. 찾으면 다행입니다. 근데 당연히 100% 대체는 힘들고, 그래도 상당수 대체하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대체가 안되어서 일본의존도가 별반 차이 없다면 골치 아파집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일본과의 관계가 겉잡을수 없이 나빠지고 있습니다. 저는 외교전문가가 아니라 자세한건 다른 전문가 분이 알려주시길 바라지만, 인접 국가와의 외교가 나빠져서 좋을 이유가 단 1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티격태격 정도가 아니라 심각하게 나빠졌습니다. 이 싸움은 결국 무승부로 끝날겁니다만, 그 뒤에 나빠진 외교 관계로 인해 계속 무역 보복을 감행할수 있고, 본격적인 영토분쟁으로도 발전할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 중국 양쪽과 다 관계가 소원해진 현재로서 만약 영토분쟁이 일어나면 문제가 커질수도 있습니다. 싸우게 되면 당연히 서로 피보는거지만, 일본보다 내수대비 대외의존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우리나라가 피해는 더 클겁니다. 당연히 반일을 주장하는 쪽에서는 그까짓거 괜찮다, 싸워서 이기면 된다 하시겠지만 그게 쉬운게 아닐텐데요.
친일 하자는게 아닙니다. 굽신대자는 것도 아니구요. 애초에 소재산업을 우습게 보던 정부, 대기업이 정신줄 다시 잡을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봅니다. 만약 소재 국산화가 이미 이뤄졌다면 이번 외교전은 우리가 코웃음 치고 지나갈수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그러지 못했죠. 현재는 우리가 분명히 약자의 위치에 있습니다. 여기서 자존심을 걸고 싸우는건 저는 바보같은 짓이라고 생각합니다.그래도 싸워야 한다면 외교적으로 후폭풍은 최대한 막아가면서 싸워야 한다고 봅니다.
국민들은 반일 할수 있습니다만 정부는 냉정해야 하는데 지금 보면 정부가 갈팡질팡 왔다갔다 합니다. 참.. 아마추어도 저런 아마추어들이 있을까 싶습니다. 꿈과 환상에서 나오질 못하네요.
등소평이 괜히 도광양회를 이야기 한게 아닙니다. 칼날이 적의 급소를 한번에 도려낼수 있을만큼 예리해 져야 비로소 칼집을 적에게 보여 주라는 겁니다. 그런데 이번에 우리는, 무딘칼도 칼이라고 자존심을 세운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에는 외교적으로 잘 해결하고 소재산업을 강력히 육성해서 일본을 보란듯이 밟아주는게 더 통쾌한 승리가 이니었을까 싶네요.
악    (08-13 )
내가 하고 싶은 말이네. 역시 배운자는 달라.
ㅂㅂㅂ    (08-13 )
우리나라는 감정에 솔직하다 그러다 보니 감정을 내보이면서 스트레스를 푼다 , 스트레스가 풀리니 더이상 감정이 생기지 않는다 , 좋게 말하면 쿨하고 나쁘게 말하면 냄비
일본인은 감정을 숨긴다,참다보니 스트레스가 풀리지 않고 오래가고 기억한다 , 좋고 나쁜을 잘 표현하지 않으니 평소에 모르고 있다가 한번에 터트려
당사자 입장에서 뒤통수맡는 느낌
111    (08-13 )
그 소리를 짱개들이 우리한테 고대로 하더라.
쪽바리들은 중국한테 그소리를 고대로 하더라.
우리는 쪽바리한테 그 소릴 하고 있지.
그냥 미우니까 서로 꼬투리 잡을라고 하는 소리다.
좀 그런말좀 그만해라. 유치하다.
ㅁㄴㅇㄹ    (08-13 )
감정적으로 일본 자극 -> 수출 제한 -> 산업 타격 -> 수출 제한 품목 국산화 시작
항상 뭔가 일이 터지고 수습하는게 웃긴거 아냐? 그리고 하루아침에
국산화가 이루어지는것도 아니고. 대기업 조달팀이 바보도 아니고 조달의 기본이
포트폴리오고 그렇게 대일의존도가 높은건 별 대체제가 없다는거고
저번에 불산사태만 봐도 중기부장관이 한다는말이 러시아제 쓰면 된다고 하질않나
Mtech    (08-13 )
집하자마자 정부차원에서 대놓고 반일노선 타는.이유가 뭐야? 다시 배상 받으려고? 제대로 사과를 받을려고? 그 과정에사 일어나는 문제들 예상 전혀 못하고 입에서 나온데로 씨부린거야? 남의.나라 지도자 면상에서 우린 동맹아니라며 대놓고 말하는건 무슨 꼬라지야?
Mtech    (08-13 )
체면 자존심이.그리 중요해서 아무것도 못 얻고 북한한테 무시당하고 일본한테 지금껏 잘 유지해오던 화잇리스트 에서 제외되고 미국 대통령한테 가서 겨우 2분보고 그런거야? 한국이 무슨 러시아 일본 중국 미국 처럼 강대국이아? 아니면 실리/실용적인 짓 좀 하자...
이재용    (08-13 )
불매운동 하고 싶은 좌좀들이나 열심히 해라.
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한테 강요하지말고.
ㅁㅁ    (08-13 )
사실 일제불매운동은 일제 대부분이 중국산이나 한국산 보다 고급이고 비싸고 정밀하니까 서민 기준에서는 하이테크 살 돈으로 모나미 사는 현실인데 이 기회에 원래 사지도 않던 일제 안사고 있으니 물만난 고기마냥 깨시민 코스프레 하고 싶은건 아닐까 생각됨 ㅋㅋㅋ
양재미스터정    (08-13 )
자동차 제조업은 일본 독일 탈피한지 오래되었습니다
업체개발도 동일본 지진, 동남아시아 홍수때 금형 등 다 철수시키면서 대체업체개발했습니다

교량은 아직 ODA받을만 한 중요한 굴지여서 그렇다 치더라도 저 축적의시간이란 책이 검증된지도 모르는채 이야기되고 있는 실정이 안타깝습니다
????    (08-13 )
[서울 공대의 ‘축적의 시간’ 프로젝트 소개]
이 책을 출판하기 위한 작업은 2013년 하반기에 시작되었다. 먼저 우리 산업의 당면 문제를 진단하기 위해 객관적이면서 전문적인 의견을 줄 수 있는 26명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들을 멘토로 선정하였다.
이들은 모두 국내외 학계를 리드해 왔고, 활발한 산학협력 연구로 산업계의 현실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통찰을 제공해줄 수 있는 우리나라의 멘토들이다. 기업의 리더들에 비해 이번 작업에 참여한 멘토들은 무엇보다 특정 기업의 이해와 전략에 얽매이지 않고, 객관적으로 문제점을 이야기해줄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26명의 멘토들에게 다음과 같은 6가지의 공통 질문을 중심으로 개별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고, 인터뷰에서 산업을 가로지르는 공통 키워드를 추출하는 작업을 진행하였다.
4656    (08-13 )
일본은 100년된 xx가게 xx회사 이런게 존나게 많다
하나만 파는 그런 성격때문에 중소기업일지라도 하나를 100년동안 연구하면 그 분야 최고 기업이 될수밖에없다

한국의 경우 자영업자들은 전문성을 키우기 보다는 남들 뒷통수 치거나 유행따라서 이슈몰이로 돈벌생각만하고
대기업들은 자본력과 정치권력으로 경쟁자 없애는 방식으로 1위를 고수하는데
이런 국민성으로는 100년 더 해도 일본 못이긴다
??    (08-13 )
이번 불매운동은 민주당 지역당과 호남향우회 작품 아님??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9825의사 아빠 가르치는 딸 [6] 2019.12.0666
79824슈퍼카 들이받은 오토바이 [26] 2019.12.0675
79823겨울왕국2 오역 논란 미스테리한 번역가 [30] 2019.12.0664
79822군대 아침메뉴 4대천왕 [32] 2019.12.0687
79821일당 50만원 바닥공사 기술자 [22] 2019.12.0681
79820멸종위기 삽살개 복제 후 자연번식 [15] 2019.12.0676
79819갑자기 코박죽 [8] 2019.12.05106
79818스타벅스 일본산 제품이 많다네요 [28] 2019.12.0595
7981741세 사유리 근황 [14] 2019.12.05142
79816티키타카 중이신 분들 [24] 2019.12.05102
79815최태원 SK 회장 아내 노소영이 올린 글 [17] 2019.12.0588
79814흙수저 청년 분노 유발한 LH [23] 2019.12.05115
79813강다니엘 근황 [12] 2019.12.05109
79812탈북 여성의 노예생활 [7] 2019.12.05145
79811맛 없는 떡볶이만 만들어온 아줌마의 눈물 [24] 2019.12.05109
79810청와대의 내로남불 [23] 2019.12.0571
79809숨어있는 카메라 찾는 방법 [8] 2019.12.0586
79808YG 나간 공민지 근황 [23] 2019.12.05165
79807대한민국 공기업 감동 실화 [14] 2019.12.0596
79806발롱도르 손흥민에게 투표한 국가 [6] 2019.12.05121
79805미국에서는 흑인으로 분류되는 가수 [15] 2019.12.05158
79804그녀의 순발력 [16] 2019.12.05155
79803나르샤 전봇대 사건 [7] 2019.12.05178
79802새해 첫날부터 사라지는 것 [31] 2019.12.05156
79801외부인도 이용 가능하다는 서울역 4500원 구내식당 [9] 2019.12.05141
79800오구라 유나 근황 [14]2019.12.05166
79799전교 꼴등의 수능만점 [15]2019.12.05143
79798메시 발롱도르 수상 소감 [6]2019.12.0583
79797서울의 아방궁이라 불린 건물 [4]2019.12.05135
79796조선시대 왕의 잠자리 [12]2019.12.05187
79795딥페이크 기술의 진보 [8]2019.12.05166
79794이토준지를 놀래키는 방법 [10]2019.12.05139
79793전체 시즌 주작 확정 [17]2019.12.05155
79792아이돌 공항 경호원 반응 속도 [7]2019.12.05190
79791공익법인 투명성 순위 [13]2019.12.05106
79790열일 중이신 사장님 [3]2019.12.05164
7978910년차 히키코모리가 밖으로 나온 이유 [44]2019.12.05182
79788칼 대신 붓을 든 분식집 화가 [13]2019.12.05153
79787예비군 끝났다고 방심하지 마라 [21]2019.12.05165
79786국내 유일 F 클래스 항공사 [7]2019.12.05197
79785대륙의 웨딩홀 스케일 [13]2019.12.05118
79784이윤지와 딸의 일상 [24]2019.12.05135
79783개미 생존 미스테리 [22]2019.12.05122
79782아시아 기부 영웅 [6]2019.12.05110
79781층간소음 항의할 때 조심할 것 [26]2019.12.05157
79780첫 돌 때 20kg [5]2019.12.05152
79779페라리 디자이너가 본 제네시스 g90 [34]2019.12.05166
79778날강두가 또 [24]2019.12.04129
79777청와대 압수수색 [37]2019.12.04104
79776조선시대 원조 BJ [19]2019.12.04191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