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도 너무한 아줌마들
조회수 : 325       날짜 : 2019.08.13
해도 너무한 아줌마들해도 너무한 아줌마들해도 너무한 아줌마들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1]
미나짱    (08-13 )
이건 좀 의심스러운데.. 다른 사람들 눈도 있는데 설마 저정도까지 할까..이건 먼가 여혐글 같다.
23    (08-13 )
네다음 매퇘지
ㅇㅇ    (08-13 )
느그 엄마가 락앤락가지고 음식싸오시드나?
맷퇘지    (08-13 )
다양한 사람이 많아

식당해보면 전부 그런건 아닌데 못사는 동네 일수록 저런 경우가많지

대구같은 경우는 신암동 대명동 산격동 개발더디고
그런동네

6명와서 3개시키고 앞접시 18개 가져가는 아줌마도있어
.................음식 개당 6500원

4명와서 메인2개 사이드1개 시키고 앞접시 12개
가져가............

당연하다는듯이 뷔폐식당 아닌데도 그래

가게 구석에서 술마시면서 창문열고 거기서 담배도 펴
...........

40명 30명 20명 예약문의하면
계약금,인원수,음식종류 정해주세요

하루전에 캔슬은 양반이고 약속날 지나서 다음주에 전화와서
못산다고 전화한다 .....계약금 3만원도 주기싫어하고
..........

ㅎ ㅏ.....

경북대학교 씨발
.    (08-13 )
주작이지 그냥.
뷔페만 50군데 넘게 다녀봤지만 저런곳은 없다.
남의시선과 체면을 중시하는 조선 종특상 저런짓은 나오기 힘듬.
호이코스타    (08-13 )
동네가 어디냐에 따라 다름
ㅇㅇ    (08-13 )
먼 개소리야 조선아줌마 특징이 저런거 싸오는거야
빅화이트    (08-13 )
저런거 싸오는 사람 실제로 있다. 부끄러운 줄을 모르더라
쾅쿵쾅    (08-13 )
그럴수있음. 서비스직하면 진짜 별에별 돌아이 많이보게되지
세상에 이런 돌아이가 있나싶은데 일주일지나면 그보다 더한 돌아이를 보게되더라
ㅂㅂ    (08-13 )
나 이제껏 뷔페같은게 꽤 갔는데 저런 사람들 별로 없음.
요즘은 나이든 사람들도 많이 안먹을라고 해서 안싸감.
일반 한식뷔페도 가봤는데 저런 사람들은 어디서 나오는거야?
장사 망할 정도로 가져간다고? 십년전 글인가..?
악    (08-13 )
어느 지역이었을까
jaenan    (08-13 )
한글쓰는 조선족이 아닐까 싶다.
아크10    (08-13 )
주작 아닌 거 같다
저런 아줌마들 있다.

어찌보면 한국의 현주소다
무한리필매니아    (08-13 )
그러면 왜 무한리필집을 하니 이제 하나 배운 거겠지 무한리필집엔 거지랑 개병신들만 모이는데
국밥먹자    (08-13 )
본문에 나와있잖아 6천원 한식뷔페
딱 그수준에 맞는 인간들이 오니까 저런일이 생기지
으으    (08-13 )
서비스업에 하신분들은 다 안다
여자들 더하면 더했지 절대 덜하진 않다
우리회사 타깃은 30~40대 애엄마가 대부분
순진했던 신입 시절에는 한 아이의 엄마이니 부끄러운 짓들은 안하겠지 했는데 정말 진짜 별에 별 인간이 다 있었다
3년 사용하고 기어코 환불받아간 년,
물건 특성상 단순변심 환불은 안된다고 하니 곧바로 화장실로 겨들어가 칼빵내서 가져온 년,
당시 택배비 2500원이 아까워서 무료반품 해달라고 생 떼를 쓰다가 못해준다하니 1년을 악플 스토커한 년
등등등 어찌 일일이 다 열거 하겠나 휴..
현실은 드라마 보다 더 드라마틱한 애들이 많음
1234    (08-13 )
못사는 계층일 수록 저런거에 대한 의식이나 감각이 부족해서 그래.
나도 집이 참 힘들었는데 다크고나서 엄마랑 밥먹는데 식당나갈때 상추 몇개를 가방에 넣으시더라고...
마음도 아프고 참 어렵게 평생을 자식키우ㅕ 살아오셔서 그런지 창피하고 하지 말라고 말하면서도 마음이 아프더라
ㅇㅇㅇㅇ    (08-13 )
전에 알바할때 룸이였는데 새벽늦은 시간 두 쌍의 부부가 와서는 술을 먹더라 갓난아기를 대리고와서는 .. 그것도 이상했는데 나중에 나가고 정리하면서 티슈곽에 똥기저귀를 넣어두고 가드라 ㅅㅂ .. 한번은 종이컵 주라 하던데 거기다 애기 오줌 받아 놓곤 장식품 옆에 숨겨두고..
R    (08-13 )
양심 없는건 하층민들 특징이지.
4656    (08-13 )
셀프세차장같은곳
거기서 500원넣고 공기로 흡입해서 먼지 털어내는거
그걸로 택시 기사 씹새끼들이 구토한거 빨아내는 바람에
새벽에 몰래 그거 한번 그렇게 해버리면 안에 필터같은거 전부 새거로 바꿔야된다고하네
한번은 그걸 적발한걸 목격한적이있는데 완전 적반하장으로 내가 500원 넣고 쓰는데 뭐가 문제냐고 존나게 소리지르더라
그래서 사장이 여기 내 영업장이고 500원 줄테니깐 가라고하는데도 쓰겠다고 ㅈㄹ하더만
푸른하늘    (08-13 )
공감입니다. 비닐 봉지에 몰래 잔뜩 담아가는 사람들 종종 봤습니다.
참 안타깝지만 사실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0207연말이 더 힘들다는 비건 직장인 [35]2019.12.13133
80206귀여운 버전 장예은 [8]2019.12.13170
80205미슐랭 가게에 혼밥하러 갔다가 실망한 일본인 [21]2019.12.13158
80204공유 이동욱 퇴짜 놓는 여자 [22]2019.12.13160
80203곰탕집 사건 선고 사유 [47]2019.12.13139
80202민주의 개인기 [9]2019.12.13135
8020130대 이상만 안다는 컴퓨터 브랜드 [24]2019.12.13157
80200평택 돈가스 결국 솔루션 포기 [23]2019.12.13152
80199목포의 회미니스트 [5]2019.12.13128
80198민식이법 형랑에 관한 현직 변호사의 의견 [41]2019.12.13100
80197호날두가 싫어졌다는 축구 신동 [13]2019.12.13134
80196보니하니 논란 결과 [43]2019.12.13168
80195무리한 끼어들기 [27]2019.12.13134
80194엄마와 같이 살다 혼자 살게 된 이유 [5]2019.12.13136
80193전설적인 검사 [12]2019.12.13159
80192한국 최초의 이탈리아 레스토랑 [6]2019.12.13122
80191한국 여자가 부러운 이유? [15]2019.12.13147
80190크리스마스부터 시행되는 여폭법 [15]2019.12.13149
80189이번에는 폐지 청원 [6]2019.12.13116
80188요즘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2]2019.12.13130
8018720대 남성에게 인기 좋은 명품 [13]2019.12.13160
80186흑인에 대한 편견에 답변 [12]2019.12.13129
80185억울한 20년 징역 만든 범인들 [2]2019.12.13134
80184노라조의 카레 뮤비를 본 인도인 [2]2019.12.13147
80183대륙의 자해공갈 [6]2019.12.13135
80182손흥민에게 유니폼 받아간 팬 근황 [5]2019.12.13139
80181친분으로 생긴 해프닝 [50]2019.12.13135
80180요즘 중딩들의 컴퓨터 시간 [52]2019.12.13156
80179그분들 부들부들 [28]2019.12.13107
80178작업 중 와이파이 사용을 금지시키려는 이유 [32]2019.12.13122
80177인터넷에서 유행하는 괴식 [21]2019.12.13109
80176여자들이 말하는 만나면 피보는 여자 [9]2019.12.13148
80175분유 기저귀 싸게 판다더니 돈 받고 먹튀 [10]2019.12.1391
80174한국인인 게 자랑스러운 국민들 [57]2019.12.1393
80173일본 여자가 생각하는 앙 기모찌 [28]2019.12.13117
80172취업자 대폭 증가 실체 [50]2019.12.1398
80171보니하니 생방송 막말 논란 [68]2019.12.13106
80170경사로에서의 브레이크 사용법 및 주의점 [30]2019.12.1397
80169대학생이 직장인에게 알려주는 인싸 문화 [15]2019.12.1398
80168다크 투어리즘 [13]2019.12.1382
801676억 들인 한방 난임치료 [40]2019.12.1399
80166미국인들이 한국 위치를 모르는 이유 [44]2019.12.13116
80165신형 맥프로 가격 [39]2019.12.1397
80164일어나자마자 게임방송 보며 공부하는 여자 연예인 [10]2019.12.13118
80163독도 순직 소방항공대원 영결식 [18]2019.12.1388
80162유세윤 빠꾸 없던 시절 [8]2019.12.1393
80161요즘 문과 취업 상황 [35]2019.12.13102
80160마더 러시아의 위엄 [22]2019.12.12113
80159시행령 앞둔 타다 공방 [44]2019.12.1258
80158스시녀라는 말이 너무 좋은 스시녀 [42]2019.12.1211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