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
조회수 : 72       날짜 : 2019.02.19
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정든 집을 떠나는 마음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1]
내집    (02-19 )
누구나 그럴듯하네. 전세 급하게 얻느라 엉망인집에 2년 살고 내집마련후 떠나려는데 짐 다빼고 빈집 들어가니 왠지 울컥, 계속 생각날듯. . 하지만 신축으로 이사오니 넘 편하고 짜릿해. 예집은 기억도 안남
게이왕    (02-19 )
형 사회 초년생이라 잘 모르는데 근데 2년만에 내집마련 어캐해? 2년 모은돈, 전세금에다가 대출끼고 하는거야??
ㄴㅇ    (02-19 )
1.능력있는 부모님
2.대출만땅 서울변두리 소형 아파트(또는 오피스텔)
3.대출만땅 지방 변두리 아파트
4.수억대 연봉 능력자
호이코스타    (02-19 )
어린시절부터 20년넘게 살던집이 재건축 때문에 이사가야 했을때 밤에 혼자 몰래가서 울었었다...
재건축으로 비워주는거라 새로 들어오는 사람도 없었고 비번도 그대로였고...들어갈수 있었거든..

신도시로 이사 온지 1년이 다되가는데 다 불편하고 낯설다...
음    (02-19 )
신혼집 분당 수내동에 구해서 살다가 위례로 이사올 때 좀 짠 했는데 지금 가라면 못 가겠다. 아무래도 새 아파트가 좋긴 하다. 산책하기도 더 좋고.

하지만 분당도 진짜 좋긴 했음. 내가 지하철을 이용했다면 분당이 나았을 수도...
ㅁㅁ    (02-19 )
솔직히 과천 분당의 입지는.... 타 신도시가 넘볼수가없다
ㅇㅇ    (02-19 )
왠지반갑네.. 파크타운 17년살고 이제 결혼하는데 신혼집도 양지마을
ooOoo    (02-19 )
88년 초딩1년차에 이사했던 집에서 2003년에 이사를 나갔음. 군대 있을 때 휴가나와서 이사했는데.. 나도 그랬음... 짐을 빼는데 온갖 기억이 다나더라...
ㄴㅁㄹ    (02-19 )
하우스 플리퍼 하고싶다
개꿀    (02-19 )
올해 서른 병필이 그리고 나랑 동갑인 옛집 군대랑 대학교에 있던 시간 빼면 거즘 20년 가까이 살던 집 보증때문에 막상 등떠밀려 억지로 떠나올땐 너무 슬펐지 비록 큰 평수는 아니였지만 남향이라 겨울엔 따뜻하고 여름엔 창문만 열어도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어 잠도 잘오고 아늑했던 지금도 너무 그리운 그곳 지금은 열심히 일해서 다시 그 집 살수있는 만큼 돈도 모았는데 사고 싶어도 살수가 없네 몇년 후면 지하철역도 생긴다는데 그럼 더 사기 힘들겠지 그렇게 몇년 더 지나면 재건축으로 더 이상 볼 수도 없겠지
ㅇㅇ    (02-19 )
연예인에서 좀잘되면 연10억이상은 우습다더라.. 이러니 죄다 연예인하려하지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2014우한폐렴 가짜뉴스 단속 예고한 방심위 화들짝 [23] 2020.01.290
82013장윤정 도경완 스트레스 검사 결과 [10] 2020.01.296
82012바이러스가 주로 검출된 장소 [5] 2020.01.2913
82011국내 3번째 감염자가 욕 먹는 이유 [15] 2020.01.2960
82010영화에 나온 신종 바이러스 감염 경로 [8] 2020.01.2946
82009청와대의 요청사항 [24] 2020.01.2983
82008부산 국제영화제에 나타났던 공식 불륜커플 [8] 2020.01.2998
82007국내 중소 기업이 애플 씹어먹던 시절 [5] 2020.01.2974
82006조선족 살해한 범인 근황 [17] 2020.01.2997
82005깨시민들 반응 레전드 [6] 2020.01.2960
82004중국 묻으면 망한다는 소리가 나오는 이유 [4] 2020.01.2963
82003대마가 무서운 딘딘 [2] 2020.01.2944
82002국내 우한 폐렴 진행 상황 [69] 2020.01.2962
82001모바일 게임의 진실 [29] 2020.01.2979
82000민주당 인재영입 2호 남페미 미투 사건 [69] 2020.01.2951
81999우한으로 긴급 투입 중 [21] 2020.01.2957
81998위대한 인류학자를 꿈꾼 상남자 [13] 2020.01.2939
81997국가별 우한폐렴 대응 상황 [38] 2020.01.2944
81996불륜남의 두 얼굴 [26] 2020.01.2975
81995우한의 일상 [14] 2020.01.2971
81994PC에 대한 어떤 예술가의 견해 [25] 2020.01.2971
8199315개월 영아 의심환자 발생 [7] 2020.01.2944
81992어쩌다 밝혀진 박명수 통장 잔고 [26] 2020.01.2990
81991시청률 떡락 중인 1박2일 [32] 2020.01.28116
81990우한 폐렴 보도하면 뭐다 [24] 2020.01.2892
81989삼국지를 완벽하게 이해한 사람 [28] 2020.01.28117
81988폐렴 대책 한국 패싱 논란 [21] 2020.01.2887
81987탈코르셋에 날 이용하지 마라 [13] 2020.01.2896
81986국내 네번째 환자 거주 지역 [5] 2020.01.2873
81985미주의 노림수 [12] 2020.01.28108
81984깨시민 리더가 생각하는 우한독감 공포팔이 목적 [16] 2020.01.2876
81983헬스하는 남친 찾으러 온 여자친구 [22] 2020.01.28146
81982인류의 평균수명을 20년 연장시킨 발명품 [22] 2020.01.28123
81981부산도 의심 환자 [6] 2020.01.2887
81980골든벨 시청자특집 절반이상 떨어진 문제 [38] 2020.01.28120
81979대구에서도 2명 발생 [5] 2020.01.28120
81978결혼을 안 하는 이유 [28] 2020.01.28131
81977이부진 부부 이혼 위자료 [21] 2020.01.2885
81976휴가 나온 육군병사 [18] 2020.01.28152
81975조신 보수의 아픔 [7] 2020.01.28100
81974빌 게이츠의 예언 [23] 2020.01.28155
81973이 정도면 친절하게 가르쳐 준 거다 [22] 2020.01.28132
81972국내 네 번째 확진자 발생 [29] 2020.01.2893
81971아이돌 실물 영접 리액션 [21] 2020.01.28177
81970스시녀가 말하는 스시녀 꼬시는 방법 [17] 2020.01.28162
81969현재 판녀들의 여론 [21] 2020.01.28122
81968박쥐까지 드시는 분 [12] 2020.01.28155
81967그녀가 생각하는 남자의 동정 [21] 2020.01.28169
81966먹방의 재능을 발견한 순간 [7] 2020.01.28130
81965잠복기에도 전염 인정 [6] 2020.01.2810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