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의 치안
조회수 : 14921       날짜 : 2019.01.04
멕시코의 치안멕시코의 치안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0]
욜로    (05-08 )
디아블로에 메피스토 잡으러 갔구만
피규어    (01-04 )
저게 나라냐
ㅈㅈㅈㅈ    (01-04 )
아메리카 대륙에서 짱개같은 역활을 하는 곳이 멕시코임
삼뚝    (01-04 )
눈 심장은 그렇다 쳐도
뇌는 왜 적출했을까
개고기의추억    (01-04 )
어릴때 동네 냇가에서 동네아저씨들이 개를 잡아먹는데 고기다먹고 마지막에 거의 바스라질 정도로 삶아진 개 머리뼈를 숟가락으로 톡 쳐서 열더니 뇌를 파먹더라고ㅡㅡ 무식하고 미개한 인간들은 그런거믿잖아... 탯줄이나 동물 뇌가 몸에 좋은거라고. 저 여자뇌도 누가 후루룹한거 아닐까?
김이박최    (01-04 )
개고기가 싫은건 이해하는데 거짓말까지 하면서 혐오감을 만들지는 마라. 10시간 대형 버너에 삶아도 뼈가 바스라지는 경우는 없으며 머리를 숟가락으로 톡 쳐서 열어? 개 머리뼈 사진 다시 보고와서 그걸 숟가락으로 어떻게 열수있는지 고민해 봐라. 동물 뼈 표본 만들때 어떻게 안을 발라낼까? 무식하고 미개한건 너야 이 거짓말쟁이야
물어봤는데    (01-04 )
걸음마 할때 본거라서 기억이 가물가물 한거랍니다.
ㅓ졎쟞    (01-04 )
압력밥솥에 삶으면 1시간만 삶아도 뼈 다 으스러짐
ㅁㄴㅇ    (01-04 )
토종닭 1시간 압력밥솥 삶아도 뼈 안으스러진다.
xcvxcv    (01-04 )
ㅁㄴㅇ/ 몇 시간 삶으면 으스르지지 않을까?
흠.    (01-04 )
거짓말하지 말자. 그리고 동네 냇가에서 개 ?

무슨 50년대 이야기 하냐 ?
3523525    (01-04 )
다른건 몰라도 80년대 국딩 때 수학 여행 갔다가 냇가에서 개 잡는 아저씨들이랑 선생님들하고 다퉜던 기억은 있다.
애들 보는 데서 너무한거 아니냐고..
아흑    (01-04 )
납치후 죽기전에 윤간은 기본이고 또 어떤 고통이 있었을까 장기파는 놈들이 뭔 짓을 못하겠어 평범한 사람들은 상상도 못할 거야 진짜 불쌍하다
ㅇㅇ    (01-04 )
헬조선 헬조선 해도 우리나라만큼 안전한나라가 없다
113    (01-04 )
안전하긴 하지만 그걸 뛰어넘는 수준으로 자살을 많이함
글쓴이    (01-04 )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는데
옆집 빨랫줄의 팬티 바라보는 꼴이네
1234    (01-04 )
치안은 좋지만 그걸 뛰어넘을 정도로 다른 문제가 있다고
치안 좋다고 안일하다거나 하면 안된단 거임. 다른 더 큰 위협이 있으니까
이제 이해함??
ㅇㅇ    (01-04 )
사람이 자연사하는것 말고 사람에 의해서 죽은건 모두 비극적인 일이지만
멕시코에 치안이 안좋아 사람이 많이 죽는다고 해서 치안 좋은 한국이 살기 좋은 나라는 아니라고 본다.
한국은 치안은 좋지만 삶에 치여 스스로 자살을 택하는 사람의 비율이 세계 1, 2위를 다투고 있으며
멕시코에서 한해 일어나는 타살,실종,자살한 사람을 모두 합쳐도
한국은 자살한 인구 비율로만 세어도 그 수가 압도적으로 더 많다.
ㅇㅇ    (01-04 )
쉽게 말해 일반인들은 멕시코에서 밤에 돌아다니거나, 위험지역을 지나가거나, 마약,범죄와 연루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고

한국에선 일반인들이 사람과 삶에 치여서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게 해야하지만
멕시코에서 살아남는거 보다 한국에서 더 자살당하기 쉽다는 거지.

게다가 한국은 마약도 없는데 맨정신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한다는게 더 안타깝다.
흠.    (01-04 )
어디서 억지 주장을 그렇게 하냐 ..에효..
너 페미니스트냐 일베냐 ?
가서 직접 통계찾아서 보고 와라.
진짜 요샌 왜이렇게 페미하고 일베가 이렇게 많냐.
흠.    (01-04 )
아니 이해 불가.
ㅇㅇ    (01-04 )
기사 실화냐 심장이 아니라 신장 이것지 ㅋㅋㅋㅋㅋ 심장 없으면 바로 사망각인디 몬소린지
321321    (01-04 )
뇌 눈 심장 등이래
전부 다 뜯어간거지
머리카락이랑 껍데기만 남아있었겠네
ㅇㅇ    (01-04 )
멕시코는 전지역이 다 치안 나쁜가?
ㅇㅇ    (01-04 )
그냥 저녁 7시쯤 되면 가게는 문 다 닫고 전부 밖으로 외출 금지, 기금 밤에 총소리 들리는데, 아침에 보면 몇 명 죽어있는데, 갱단들끼리 씨움으로 인해서 북어나가는 것이 다반사고...

여자는 나가면 쥐도새도 모르게 사라질 수 있는 나라가 멕시코임.
산체스    (01-04 )
통나무 장사
ㄹㄷㄷ    (01-04 )
뇌는 아마 의료용이 아니라
주술용으로 가져간거 같습니다
쟈들 미신 존나게 심함
아놔홀    (01-04 )
멕시코 남자들이 그렇게 자상하고 순종적이라는데 멕시코 어디까지 가봤니?
부럽    (01-04 )
뇌도 이식되나 뇌는 왜 빼갓지
444    (01-04 )
멕시코 어느정도냐면 살인사건의 10%도 수사를 못함
하나 수사하고있으면 다른 살인사건 4~5개터짐
시체수습 겨우할정도
수사들어간 10%는 카르텔이 협박하면 경찰 도망감
안도망가면 카르텔한테 죽음. 카르텔한테 보복당할까봐 경찰이 죽어도 수사안함.
구걸해야되는 그런 무능한사람들이 밥벌어먹으려고 목숨걸고 하는게 경찰임. 수사의지도없음.
목숨걸고 수사하고 보복도 잘피해서 살아남으면 위에서 수사중단하라는 지시내려옴.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39] 2018.12.1445912
2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32355
3너무 이기적인 삼성 [51] 2018.12.1734744
4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9] 2018.07.1635634
5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14922
6엄마한테 보낸 문자 [10] 2018.12.2921151
7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13832
8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14786
9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10037
10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8198
11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26896
12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7965
13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16787
14조현 청바지 핏 [5] 2018.08.273084
15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13136
16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8] 2018.11.2014061
17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10826
18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17197
19가난한 동네 살다보면 [2] 2018.10.096552
20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9905
21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14462
22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9] 2018.12.017834
23죽고 싶은 이별 [7] 2018.10.116492
24피아식별 불가 [21] 2019.01.0511586
25대놓고 오글거리는 새끼 [2] 2018.09.294531
26과학적인 반응 [19] 2018.12.174856
27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7265
28폭력의 역사 [33] 2018.12.1510029
29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6644
30외도를 목격한 남편 [68] 2018.12.226868
31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12329
32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11705
33아이유의 배려심 [2] 2018.07.268741
34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19] 2019.01.076809
35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8433
36인정할 수 밖에 없는 여성전용 [13] 2018.12.244592
37예의바른 모범생 스타일의 독수리 타투 2018.09.223230
38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2] 2019.01.0411949
39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3] 2019.01.046324
40어느 여대생의 취미 [28] 2018.12.082223
41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7308
42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10196
43대장내시경 대참사 [40] 2018.12.206142
44위기의 홍석천 [6] 2019.01.037933
45군인 이름 레전드 [39] 2018.12.312697
46가장 행복했던 순간 [37] 2018.10.162873
47빌드업의 천재 [2] 2018.08.243339
48하빕 VS 코너 맥그리거 요약 [32] 2018.10.082208
49민폐 자전거 동호회 [2] 2018.08.112423
50많이 슬픈 사진 [17] 2018.12.093654
51목 밑으로만 씻는 아내 [22] 2018.10.124242
52조개구이녀 [10] 2018.08.1210402
53남궁연 미투 결과 [24] 2018.12.163533
54남초 여초 회사 다니면 안 되는 이유 [34] 2019.01.083766
55대게 껍질로 만든 작품 [4] 2018.07.122890
56목숨을 건 스웩 [16] 2018.12.107058
57중국의 티베트인, 위구르인 대학살 [1] 2018.08.253984
58어린이집 교사 체험 후기 [79] 2019.01.013948
59카카오톡 고백 [57] 2019.01.052320
60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6828
61크리티컬 터진 제동신 [12] 2018.12.243188
62국방부 4행시 대참사 [1] 2018.08.163202
63골목에서 8천만원을 발견한 30대 고시준비생 [3] 2018.08.052526
64딸들을 성폭행한 피의자를 본 아버지 [29] 2018.12.222737
65너무 예쁜 시누이 [61] 2018.11.243613
66정지훈의 작사 능력 [38] 2018.12.182416
67인간관계 명언 [16] 2018.09.033307
68치아교정 과정 [45] 2018.12.212360
69초밥 집에서 아이가 햄버거 먹는 게 큰 잘못인가요? [84] 2018.10.132722
70햄버거 매장에 총 쏜 범인 변호 2018.09.183414
71인생 2회차 눈빛 [8] 2018.10.101250
72타일러의 수능 영어 비판에 빡친 영어강사 [48] 2018.11.241847
73중국 골동품 12억원치 수집한 아재의 대반전 [29] 2018.08.181533
74은혜를 원수로 갚은 수험생 [13] 2018.11.253615
75아빠가 비행기를 못 탄 이유 2018.09.23828
76여름휴가 휴진 안내 [11] 2018.08.091700
77훈련소에서 강제 복귀 당한 상근 [14] 2019.01.032260
78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7] 2018.12.2422060
79위기의 30대 [10] 2019.10.091276
80덕후들이 갤럭시 폴드를 사는 이유 [7] 2019.10.081511
81여자친구의 남사친 극혐 [43]2019.11.13365
82레깅스 슬기 [1] 2018.08.155636
83탈북의사가 남한 목욕탕가서 놀랐던 이유 [13] 2018.09.171431
84오달수 미투 사건 결과 [12] 2019.10.031342
85남자들은 절대 여자 못이김 [27] 2019.10.011495
86모바일게임 광고 레전드 [11] 2018.12.231626
87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11942
88길거리 모유 수유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 [55]2019.11.26344
89주작 프로그램 저격 [4] 2019.10.051222
90요즘 인싸들이 ㅋ 쓰는 법 [15]2019.11.17323
91위디스크 양진호가 검찰에 돈뿌린 정황 [21] 2018.12.271911
92신형 그랜저 실물 [21]2019.11.19325
93용접 기술자의 실력 2018.09.231080
94구하라 사모임 멤버 [12]2019.11.26321
95의외의 예리 [3] 2018.07.239537
96수술실 CCTV 반대하는 의사 [36] 2019.10.081139
97모쏠들에게 조언해주는 일본 누나 [19] 2019.09.271082
98딸에게 늘 감시당하는 아빠 [12] 2019.10.071383
99본인이 입양 당한 걸 안 판녀 [19]2019.11.18296
100친절한 이웃에게 그녀가 저지른 만행 [10] 2019.10.011261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