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의류관리기
조회수 : 455       날짜 : 2018.12.15
비싼 의류관리기비싼 의류관리기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4]
그런데 말입니다    (12-15 )
사고싶습니다
리바이스    (12-15 )
있으면 좋은데 가성비가 좋은지는 몰겠더라
어쩔수없어    (12-15 )
제일 싼 모델(110~120만원) 하나 사고 싶긴 함. 근데 드라이크리닝을 완전히 대체하는 물건은 아니라서...
싼모델도 좋음    (12-15 )
건조기와 스타일러중 하나를 고르라면
2인이상 살림하는 집이면 건조기를 고르고 1인가구면 스타일러.
박일도    (12-15 )
둘 다 있으면 좋은거고 둘 중 하나만 고르면 혼자 살아도 건조기가 낫다.
가전제품 중 한번 쓰면 앞으로 무조건 살 수 밖에 없게 되는 필수템이 건조기.
혼자 살더라도 이불 1개 가지고 빨자마자 바로 건조기 돌려서 그 날 바로 덮고 자는 맛을 느껴보면 안살 수 없음.
드러운 옷 지금 빨아서 오늘 바로 입고 싶을 때 건조기 없으면 안됨.
창조경제    (12-15 )
집근처 빨래방 가자
명지    (12-15 )
1년전 스타일러 140주고 샀는데 그때 인터넷에 이전모델이 110정도 였거든 기본 모델로도 충분함 차이가 스마트폰 어플로 모드를 몇개 더 추가할 수 있다는 거였는데 기본 모드만 씀 그리고 옷걸이 3개 거는 모델인데 옷걸이 5개 거는 모델이 그때 190 정도였는데 이왕 살거 더 큰거 사는게 좋음 후회중. 내옷 바지
셔츠 외투 돌리면 끝이라 부인거 한번 더 돌려야해서 귀찮음 가전은 한번 사면 오래 쓰니까 가능하면 용량큰거 사서 오래 쓰자.
ㅋ    (12-15 )
가전에 대해 무뇌한이었다가
건조기 올해 첨 샀는데 신세계더라
친구 스타일러 사서 요긴하게 쓴다던데
여력되면(문제는 놓을공간;;) 사고싶네
으악    (12-15 )
뷁!무내한문외한무네아므네안ㅁㄴㅇ
남근석    (12-15 )
요긴하게->욕이나게
베    (12-15 )
이거 있으면 라이프스타일이 바뀜 ㅋ 나처럼 수트나 자켓 자주 입는 사람은 주름이랑 냄새만 빼고 싶은데 스팀먹이기 너무 귀찮거든 ㅋ 드라이는 옷감도 상하고 세탁소 다림질에빡칠때도 있고... 비싼옷일수록 특히 아무리 잘한다는 세탁소에 맡겨도 좀 불안함. 작은 모델은 좁아서34인치 바지 기준 바지 칼주름기에 잘 안들어감
스타일러    (12-15 )
필수는 아니지만 있으면 정말 좋다
특히 가을 겨울철 외투나 털옷 관리에 뛰어나지
직장인의 경우 회식하면 옷에 고기 냄새가 스며들어서 하루 넘게 바람 잘 통하는 곳에 걸어놔야 하는데
스타일러 기본 코스로 돌리면 냄새 싹 빠짐
물론 스팀다리미 해도 되는데, 편리함에서 더 스타일러가 좋지
한번 입고 빨기 애매한 옷들도 스타일러 돌리면 몇번은 더 입을 수 있음
파오후    (12-15 )
페브리즈 뿌려서 걸어놓는건 별론가요
ㅋ    (12-15 )
페브리즈 아무 판떼기에나 뿌려놓고 말려봐
겁나게 끈적거림
ㅣㅣㅣㅣ    (12-15 )
비싼건 아니지않냐 솔짇히
ㅣ    (12-15 )
내가 작년에 샀는데 잘 안쓰게됨.. 중요한 일있거나 할때나 하루전에 쓰는편..
응    (12-15 )
난 다음 날 입을 옷 그닥 신경 안 쓰는 편이라 있어도 잘 안 쓰게 되던데
옷 좋아하고 아끼는 애들은 꽤 잘 쓰더라
난 건조기가 더 좋음, 그냥 빨래에 대해 잘 생각할 필요가 없어져서...
ㄱㄹ    (12-15 )
삼성꺼 쓰시는분 있나?
엘지꺼랑 고민중인데
엘지는 흔들어 털고 삼성은 바람으로 털던데
어떤게 나을지?
ㅇㅇ    (12-15 )
넓은 집으로 이사가면 살생각임
박일도    (12-15 )
스타일러 좋은데 건조기 없으면 건조기가 무조건 1순위다.
없던 사람이 한번 써보면 건조기가 왜 가전제품의 신세계인지 알 수 있다.
안다리엘    (12-15 )
원래 삼성꺼 싸게 나와서 샀다가 중고로 팔고 엘지꺼로 ㄱㄱ했음 대만족
브로콜리    (12-15 )
딱 3년후쯤에 하나 사야겠다.
LG tromm    (12-15 )
표준 모드로 작동하면 37분동안 진행되는데
자동으로 먼지 털고 먼지는 아래에서 빨아들임
털기완료되면 스팀으로 전체 쏴주고 살짝젖은 옷을 드라이어로 말림
1년째 쓰고 있는데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만임
음    (12-15 )
옷 좋아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좋아함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4267배달원 폭행한 경찰관 2020.06.033
14266결혼 잘 한 거 같다 2020.06.0320
14265개그맨들의 감량 2020.06.0314
14264남편 컴퓨터 시간 제한하는 아내 2020.06.0322
14263지코가 입고 나온 루이비통 2020.06.0325
14262안정환 골든볼을 분석한 이천수 2020.06.0321
14261180석의 힘 2020.06.0334
14260핑클시절 불화 2020.06.0323
14259소수민족의 권리를 보장해라 2020.06.0323
14258수업 마치고 PC방 몰린 아이들 2020.06.0327
14257위기의 정찬성 2020.06.0327
14256시선 폭력 레전드 2020.06.0344
14255나를 나답게 인정해 준 유일한 선생님 2020.06.0334
14254막 나가는 아들 2020.06.0334
14253여성혐오 정책 중단하라 2020.06.0235
142526개월 만에 등장한 유상철 2020.06.0236
14251영화 조커를 감명깊게 본 흑인 2020.06.0253
14250군 복무 중 한쪽 눈 실명 2020.06.0252
14249한뽕 치사량 2020.06.0269
14248이시국 PC방 2020.06.0296
14247요즘 육아하는 남편 신조어 2020.06.0288
14246레드벨벳 예리의 취향 2020.06.02111
14245무릎 꿇은 경찰 2020.06.0267
14244짜증나는 이웃 2020.06.0268
14243국세청이 고액체납자에게 시간을 주는 이유? 2020.06.0273
14242여경 팔굽혀펴기 만점 자세 2020.06.02105
14241부모님 앞에서 급발진 2020.06.0295
14240LA 한인타운 그들은 다시 옥상으로 올라갔다 2020.06.02194
14239셀프 정의구현 가능했던 시절 2020.06.02146
14238남친과의 연애를 위해 한국에서 살기로 한 독일녀 2020.06.02179
14237결혼한지 6개월 된 전혜빈 신혼집 2020.06.02151
14236월 수입 320만원인 20대 여자의 분노 2020.06.02188
14235윤미향 근황 2020.06.02139
14234물속에 감춰진 사인 2020.06.02120
14233알리오 올리오 한국과 이탈리아의 차이 2020.06.02114
142326시 내고향 근황 2020.06.02114
14231이사가면서 그간 살았던 아파트에 남긴 편지 2020.06.02103
14230넷플릭스에 소개된 한국인의 디저트 2020.06.02131
14229다시 도진 북한병 2020.06.02124
14228자연인 된 민경욱 2020.06.02105
1422720년간 미제였던 이태원 살인사건 2020.06.02102
14226근본 있는 가문 2020.06.0283
14225세계 최초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 성공 2020.06.0254
14224남자가 하체운동을 해야하는 이유 2020.06.02138
14223내가 왜 한국 가려는지는 알아요? 2020.06.0299
14222배달 어플 감점 요인 2020.06.0272
14221모기 연구 교수의 꿀팁 2020.06.0290
14220폭동이 이어지는 이유 2020.06.0276
14219묻지마 폭행 2020.06.0261
14218한국 정부에 실망2020.06.01149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