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의 역사
조회수 : 9880       날짜 : 2018.12.15
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폭력의 역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3]
김창렬    (05-25 )
나도 아버지가 술마시고 도박하고 바람피우다 그년이 돈요구하니깐 살인하고 깜방댕겨와서도 폭행,바람,도박 계속해서 그냥 연끊고 사는데 그 유전자가 내몸속에도 흐를까봐 여자안만나고 술안마신다. 욱하는 성격이 있어서 화나면 사고칠까봐 자리부터 피하고본다.. 이런 내가 행복해 질수 있을지 걱정이다..
신용대출    (12-15 )
비극의 뫼비우스
ㅎㅎ    (12-15 )
대물림된다...무서운성격마저....나는 화가나면 사람을 째려보는 습관이 있는데..그게 좀 정말로 사람을 죽인다는 느낌이 든다더라.....근데 이게 대물림된거다.....
ㅇㅇ    (12-15 )
조까 그렇게 따지면 저 할배는? 부모가 x같아도 잘 크는넘도있고 그지같이 자라서 부모탓하는 색히도 있는거지
ㅇ    (12-15 )
보고 자라서 그대로 한다기보다 그 무서운 걸 견디려고 안에서 강해지다보니 나중에는 자신도 주체할 수 없을만큼 강해지고 독해지는 게 아닐까? 그 어린 애들이 그걸 견디려고..
ㅎㅇㅇ    (12-15 )
ㅇㅇ 도망치지 않는 이상..결과적으로 그 상황을 억지로라도 이해를 하던지 아니면 포기하고 순응하던지해서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음..그러면서 인격이 형성되고 변해가는 거지
으음    (12-15 )
폭력은 전염됨.
단순히 과거의 폭력뿐 아니라 현재의 폭력도 전염됨.
저 아버지도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내리 갈굼을 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음.
그리고 그런 폭력적인 환경에서 사는 사람은 예민하고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으로 변함.
왜냐하면 스트레스를 격는다는 것은 자신이 폭력에 노출될수 있다는 말과 같은 것이다.
왜 신경이 예민해지면 폭력적으로 변하는지 이해하고 다스릴 필요가 있음.
예수    (12-15 )
그냥 유전아냐? 이성적으로 억제하는것뿐
...    (12-15 )
야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랑 결혼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냐.
ㅎㅎ    (12-15 )
다시 태어나야해...ㅋㅋ
정배    (12-15 )
보쌈
ddd    (12-15 )
아버지처럼 살지말자고 가끔 다짐했는데
매일 매일 되뇌어야겠다.
11    (12-15 )
공감하시는 분들이 적지 안구나... 나도 저랬던 경험이 있다.

폭력... 이라기보다는 분노조절장애라고 해야하나..?

남들같으면 그냥 무시해도 되는 문제인데 집작해서 일을 크게 만들고 싸우고..

그래서 아.. 정말 그렇게 다짐했는데도 어쩔 수 없이 튀어나오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후로 결혼 생각을 버렸다.

그리고, 우리형은 공부 열심히해서 사회적으로 성공한 케이스인데

술만 마시면 아버지랑 비슷한 성향이 나오더군...

가정교육 정말 중요해...

지금은 아버지 돌아가셨지만 보고싶은 마음도 없고.. 미운 생각도 안든다.

다 그들만의 고민과 문제가 있었겠지..

나이 좀 먹으니까 그걸 내가 다 이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이 들더라.

다만 내가 똑같이 그럴까봐 무서운 마음에 결혼 안하는게 어머니한테 미안할뿐이지.
ㅌ    (12-15 )
음 글쎄 저런경우 엄마의 역할이 중요한데 엄마도 그럴경우 되물림 되지만 아버지가 싫어서 연을 끊을정도면 아버지 이름만 나와도 경기 할텐데
맛츔봅빌런    (12-15 )
대물림0 되물림x
나는    (12-15 )
대물림X 대물임
ㅇㅇ    (12-15 )
폭력의 대물림 이라고 하는데.. 보고 겪고 자란것 때문이 아니다.

그 유전자가 대물림 되는거다.

해악을 일으키는 유전인자를 가진 인간들을 전세계 스케일로 모두 제거 했으면 좋겠다.
에프킬라    (12-15 )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산다는거 쉽게 보이지만 그렇게 쉬운일은 아닌듯하다.
전문용어로    (12-15 )
모성의 대물림
SD1728    (12-15 )
나만이 아니란 것에 안도감이 든다. 고맙다. 힘내자.
사나    (12-15 )
대물림 당한 남편한테 7번 맞고 이혼했습니다
아이 혼자 키워야할 앞날이 막막하지만
마음만은 편하네요
암외리칸 김수석    (12-15 )
헐... 마음 편하다니 다행입니다.
ooOoo    (12-15 )
안하겠다고 하지만 본인이 어릴 때 배운게 때리고 언성 높이는 것 밖에 없어서 아이가 말을 안들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모름. 배운게 도둑질이라는 말처럼 배운게 그거 뿐이라 그렇게 하게됨. 즉, 아이 키우는 것도 배워야하는 거임.
ㅇㅇ    (12-15 )
혈통은 짜증날만큼 절대적이다. 내가 가장 싫어하는 말투가 우리 꼰대 말투였는데 어느새 정신차리고 보니 내 말투더라.
ㅇㄹ    (12-15 )
나도 부모님 안좋은모습 안배우려고 노력했는데 결과적으로는 똑같음
222    (12-15 )
저런거 보면 유전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됨.
ㅇㄹ    (12-15 )
유전적인 영향도 없다고는 안하지
웹툰영재    (12-15 )
피터 존슨의 책을 보면 폭력을 당한 아이가 자신의 아이에겐 더욱 폭력을 쓰지 않는 확률이 높다고 나옴.
123    (12-15 )
배운게 그거뿐이라는걸 끊어 내야 하는데.. 그게 쉽나..
111    (12-15 )
다 유전이야 또한 정신분열증 우울증 이러한 것들도 유전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ㅁㄴㅇㄹ    (12-15 )
아닌데 나 아빠한테 맞고 자랐고 지금은 연락도 끊고 사는데 우리 딸 둘은 정말 안때리고 키운다 오히려 못때린다 진짜... 부모한테 맞는게 얼마나 상처되는지 알기에 그 감정을 느끼게 하기 싫어서랄까 ..... 아무튼 훈육목적으로 손바닥 때치 한거 6년중에 한 두번 빼곤 한번도 없다 때린적
패턴    (12-15 )
잘 하고 계시네요
좋은 아빠입니다
123    (12-15 )
폭력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다 대물림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39] 2018.12.1444806
2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31819
3너무 이기적인 삼성 [51] 2018.12.1734194
4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29] 2018.07.1635113
5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14590
6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13528
7엄마한테 보낸 문자 [10] 2018.12.2920759
8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14487
9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7923
10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26701
11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9659
12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7762
13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16535
14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12893
15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8] 2018.11.2013810
16조현 청바지 핏 [5] 2018.08.272740
17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7] 2019.01.039748
18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10573
19운동하면 좋은 점 [36] 2018.11.2316838
20가난한 동네 살다보면 [2] 2018.10.096339
21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7084
22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14259
23죽고 싶은 이별 [7] 2018.10.116327
24피아식별 불가 [21] 2019.01.0511480
25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9] 2018.12.017615
26대놓고 오글거리는 새끼 [2] 2018.09.294392
27폭력의 역사 [33] 2018.12.159881
28과학적인 반응 [19] 2018.12.174658
29설움 폭발한 임산부 [42] 2018.12.156474
30외도를 목격한 남편 [68] 2018.12.226720
31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12186
32파출소에서 만난 무당파와 소림사 [19] 2019.01.076740
33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11563
34컨테이너 하우스 [34] 2018.09.168324
35인정할 수 밖에 없는 여성전용 [13] 2018.12.244482
36아이유의 배려심 [2] 2018.07.268568
37너무 예쁜 시누이 [61] 2018.11.243557
38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2] 2019.01.0411834
39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3] 2019.01.046210
40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10104
41예의바른 모범생 스타일의 독수리 타투 2018.09.222947
42어느 여대생의 취미 [28] 2018.12.082120
43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7155
44대장내시경 대참사 [40] 2018.12.206020
45하빕 VS 코너 맥그리거 요약 [32] 2018.10.082126
46위기의 홍석천 [6] 2019.01.037809
47가장 행복했던 순간 [37] 2018.10.162765
48군인 이름 레전드 [39] 2018.12.312549
49남궁연 미투 결과 [24] 2018.12.163427
50목 밑으로만 씻는 아내 [22] 2018.10.124136
51빌드업의 천재 [2] 2018.08.243160
52조개구이녀 [10] 2018.08.1210295
53중국의 티베트인, 위구르인 대학살 [1] 2018.08.253908
54남초 여초 회사 다니면 안 되는 이유 [34] 2019.01.083706
55대게 껍질로 만든 작품 [4] 2018.07.122786
56도심 공원에서 대마 재배 [12] 2018.12.306774
57민폐 자전거 동호회 [2] 2018.08.112254
58목숨을 건 스웩 [16] 2018.12.106966
59어린이집 교사 체험 후기 [79] 2019.01.013852
60많이 슬픈 사진 [17] 2018.12.093511
61크리티컬 터진 제동신 [12] 2018.12.243135
62골목에서 8천만원을 발견한 30대 고시준비생 [3] 2018.08.052444
63카카오톡 고백 [57] 2019.01.052221
64정지훈의 작사 능력 [38] 2018.12.182355
65국방부 4행시 대참사 [1] 2018.08.163096
66타일러의 수능 영어 비판에 빡친 영어강사 [48] 2018.11.241815
67딸들을 성폭행한 피의자를 본 아버지 [29] 2018.12.222626
68인생 2회차 눈빛 [8] 2018.10.101183
69초밥 집에서 아이가 햄버거 먹는 게 큰 잘못인가요? [84] 2018.10.132658
70치아교정 과정 [45] 2018.12.212284
71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언냐 [27] 2018.12.2422038
72위기의 30대 [10] 2019.10.091263
73햄버거 매장에 총 쏜 범인 변호 2018.09.183337
74덕후들이 갤럭시 폴드를 사는 이유 [7] 2019.10.081496
75인간관계 명언 [16] 2018.09.033183
76여름휴가 휴진 안내 [11] 2018.08.091660
77탈북의사가 남한 목욕탕가서 놀랐던 이유 [13] 2018.09.171388
78중국 골동품 12억원치 수집한 아재의 대반전 [29] 2018.08.181474
79남자들은 절대 여자 못이김 [27] 2019.10.011477
80오달수 미투 사건 결과 [12] 2019.10.031329
81훈련소에서 강제 복귀 당한 상근 [14] 2019.01.032214
82레깅스 슬기 [1] 2018.08.155592
83여자친구의 남사친 극혐 [43]2019.11.13353
84주작 프로그램 저격 [4] 2019.10.051209
85수상소감 레전드 [26] 2019.01.0111883
86위디스크 양진호가 검찰에 돈뿌린 정황 [21] 2018.12.271880
87딸에게 늘 감시당하는 아빠 [12] 2019.10.071373
88요즘 인싸들이 ㅋ 쓰는 법 [15]2019.11.17314
89모바일게임 광고 레전드 [11] 2018.12.231565
90회식 장면 있으면 진짜 술을 마셔요 [10] 2019.10.05993
91몸뚱아리가 도화지냐? [6] 2019.10.091157
92이용규 아내의 아찔한 내조 [3] 2018.05.191337
93친절한 이웃에게 그녀가 저지른 만행 [10] 2019.10.011250
94모쏠들에게 조언해주는 일본 누나 [19] 2019.09.271068
95수술실 CCTV 반대하는 의사 [36] 2019.10.081121
96위기탈출 넘버원 무리수 [5] 2018.08.102866
97신형 그랜저 실물 [21]2019.11.19298
98베스킨 광고 중징계 2019.07.271273
99레고를 밟으면 아픈 이유 [5] 2019.09.141401
100아빠가 비행기를 못 탄 이유 2018.09.23729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