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조회수 : 42365       날짜 : 2018.07.16
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0]
ㅇㅇ    (02-06 )
주작이면 그냥 넘어가겠지만 주작이 아니라면 저건 진짜... 국영수 100점이면 대단한건데
ㅇㅅㅇ    (03-20 )
누가 봐도 주작 요즘 부모들 대학에 신경쓰지 성적 자체에 신경쓰는 부모들이 어딨다고
ㅇㅅㅇ    (03-20 )
누가 봐도 주작 요즘 부모들 대학에 신경쓰지 성적 자체에 신경쓰는 부모들이 어딨다고
66    (05-30 )
주작아닐거같은데 나도 국영수는 100점 나머지도 한두문제씩 틀려서 90점대 유지했는데 그 한두문제 틀린걸로 다음 시험기간까지 달달볶음 하루는 시험보는데 컴싸로 내 손등 찍어버리고 싶더라 100점 아니면 어떡하지 사람취급 못받을 거 같은데 손목 잘라버리고 싶단 생각들고 결국 충동적으로 그 날 본 시험 세과목 전부 1번으로 찍음 부모님 귀에 당연히 들어갔고 개쳐맞았는데
ㄸㄸ    (06-22 )
참고로 내친구중 저렇게 점수 못내면 집에서 눈치디게 주는집안이 실제로 있음 ㅇㅇ....걔가 전교 8등안에는 들어가는데 안습임ㅠㅠ
ㅇㅇ    (09-01 )
차라리 주작이였음 좋겠음 진짜면 저기 나오는 사람 숨막혀서 어떻게 살아ㅠㅠ 고등학생이라 괜히 더 감정이입됨 힘내라짜슥
ㅇㅇ    (09-15 )
저 미친
1    (10-20 )
병신들

언제쩍짤을
ㅇㅋ    (12-26 )
와 이거 찐이면 진짜 숨막히겠다 와 저점수가 못한거면 난 나가뒤져야겠네..?
ㅇㅇ    (07-16 )
학창시절에 공부 존나 못했을듯
ㄹㅇ    (07-16 )
ㅇㄱ
ㅇㅇ    (07-16 )
주작이길.. 저걸 부모라고 할 수 있는건가
자식이 하고 싶은 걸 찾아주진 못할 망정 그저 높은 점수에만 급급하니..
점수 잘나오면 주위 애엄마들한테 전화 돌리겠지
우리 애가 글쎄.. 점수가.. 어쩌구 저쩌구..
ㅇㅇ    (07-16 )
저아줌마 왜 자식을 남편갈구듯 갈구냐 ㄷㄷ
ㄹ    (07-16 )
주작인거 같은데.

사실이면 저런 엄마 만난 아이 참... 에휴.
ㄴ    (07-16 )
주작이지 저점수가 개판? 국영수 100점이면 성공아니냐
주작아녀    (07-16 )
아냐... 우리 부모님 저거 비슷하게 하셨었어...
그래서 부모님이랑 싸우고 사춘기때 완전 공부 손놨었지...
전교 10등으로 입학해서 졸업할때 반에서 30등으로 졸업했어
한반 35명인데...
34    (07-16 )
나이스샷
664    (07-16 )
공부 잘해서 나름 성공한 부모님들은
강요안함
자식들이 부모님들 사는거 자연스럽게
보면서 자라 알아서 공부를 하거나
아니면 지들이 잘하는거 알아서 함
ㅇㅇ    (07-16 )
주작은 아닌거 같다
실제로 난 중학교때 저렇게 극성맞은 부모를 봤거든
ㄴㅁ    (07-16 )
딱봐도 주작임.
저런 부모는 존재할수 없음
ㅇㅇ    (07-16 )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친 부모들은 대부분 저럼

마치 자기가 왕좌에 앉을 수 있었을텐데..하고 착각했던 부류들

어차피 자긴 주제가 안 되서 못 앉은건데
이랫으면, 저랫으면 하면서 허황된 꿈꾸고

그게 자식한테 바로 투영되는거임ㅋㅋ

성공한 집안 자식은 애들 터치 거의 안하더라

그냥 부모 삶 자체가 멘토니까 뭐..

영재반 친구 집 놀러가봤는데 부모가 정말 터치도 딱히 없고
게임도 자유롭고 간식 등등 다 자유로웠는데 그 친구 카이스트 갔다.

반면 부모가 저렇게 애새끼 옥죄고 꽁꽁 싸매면서 키우던 놈 있었는데
지거국도 떨어져서 적당한 4년제 들어가더라 ㅋㅋ

저렇게 옆에서 꽉꽉 쪼여봤자 고3까지 유지 못해..
ㅇㅇ    (07-16 )
될놈이면 거지같은 환경에서 하지말라고 해도 된다.
1    (07-16 )
도덕점수는 대충 때려 맞춰도 90점이 넘었는데
도덕점수가 제일 낮은거보면 주작 같어
ㅂㅂㅂㄱ    (07-16 )
ㅋㅋㅋㅋㅋㅋ ㅇㄱㄹㅇ
어으    (07-16 )
중학교때 국영수사과는 잘하는데 도덕 점수 낮은애들 꼭 한둘잇었는데ㅋㅋ
ㅇㅇ    (07-16 )
부모가 저러면 삐뚤어짐 ㄹㅇ
22    (07-16 )
에휴 미친년...
ㄴㄴ    (07-16 )
개씹주작이지 ㅋㅋ 어떤엄마가 카톡으로저런말을짖씨부리냐ㅎㅎㅎ
ㅁㄴㅇㅎㅁㄴㅇㅎ    (07-16 )
진실이라면 아이 죽고 나서 후회 해봐야 소용없다는걸.....
ㅇㅅㅇ    (07-16 )
주작일듯.
요즘 공부잘하는 애들 부모 수준도 높고
애들에게 정서적 뒷바라지 엄청 공들인다.
애들도 자기애 강하고.
저런 계모같은 엄마가 요즘 어딨냐.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너무 이기적인 삼성 [51] 2018.12.1744629
2댓글로 팩폭하는 언냐 [24] 2018.12.1242665
3인구밀도가 높아지면 생기는 일 [40] 2018.12.1462318
4아들 시험점수에 빡친 엄마 [30] 2018.07.1642366
5예의바른 모범생 스타일의 독수리 타투 2018.09.228936
6엄마한테 보낸 문자 [10] 2018.12.2926671
7멕시코의 치안 [30] 2019.01.0420606
8죽고 싶은 이별 [7] 2018.10.1110887
9남자 외모의 중요성 [42] 2018.10.1615536
10자신을 버린 주인을 100km 걸어서 찾아간 이유 [8] 2018.12.0621111
11본인이 뉘우치니까 더 믿어보는 거죠 [23] 2018.10.1714477
12선릉역 칼부림 사건의 진실 [24] 2019.01.0111379
13운명을 건 6행시 [9] 2018.07.1217883
14노이어 귀도컷 [8] 2018.07.1119526
15더 이상 마시멜로우 안 부르겠다 [16] 2018.12.0516767
16피아식별 불가 [21] 2019.01.0514244
17남초 여초 회사 다니면 안 되는 이유 [34] 2019.01.085487
18투블럭 해달라고 했더니 [18] 2018.11.2017703
19인정할 수 밖에 없는 여성전용 [13] 2018.12.246705
20반도의 흔한 성희롱 [38]2020.02.14450
21여장 정모 처음 본 일반인 [1] 2018.08.2911510
22어른이 되어서 후쿠시마의 오해를 풀고 싶어.jpg 2019.07.15684
23페미 친구한테 조롱 당한 언냐 [33] 2019.01.048524
24사람인 줄 몰랐다 [22]2020.02.14379
25지상 최악의 교도소에 가다 [17]2020.02.19391
26목욕탕 계엄령 [21] 2019.01.049429
27가난한 동네 살다보면 [2] 2018.10.099460
28아내가 너무 무식해서 힘이 듭니다 [42]2020.02.17365
29조현 청바지 핏 [5] 2018.08.278632
30강원랜드 장기 주차 차량 [5] 2018.08.3014739
31세르비아 기상캐스터의 태권도 실력 [11] 2018.07.0616852
32열도의 딸바보 [16] 2018.09.2729079
33공포의 탈코르셋 [17] 2018.10.1511753
34기차 좌석 혼자 2개 쓰는 게 이상한가요? [59] 2018.12.0110354
35코로나 바이러스 진료현장 72시간 [14]2020.02.17326
36설움 폭발한 임산부 [44] 2018.12.158878
37처제의 숨겨져 왔던 감정 [12] 2019.01.0416653
38우한녀의 일침 [18]2020.02.14273
39과학적인 반응 [19] 2018.12.176749
40대놓고 오글거리는 새끼 [2] 2018.09.296442
41중국의 티베트인, 위구르인 대학살 [1] 2018.08.255379
42조수애 취집 성공 [63] 2018.11.2913721
43폭력의 역사 [33] 2018.12.1511841
44지방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 이유 [29]2020.02.17236
45박소담 머리크기 체감 [12]2020.02.15232
46PD수첩 전세미녀 정체 [9]2020.02.14270
47A급 연예인들 불러서 노가다 시키던 방송 [7]2020.02.18230
48결혼식 날짜를 잘 잡았다고 생각하는 이유 [13]2020.02.14225
49뭘 좀 아는 김민아 [17]2020.02.15224
50식인 풍습 부족이 백인을 먹지 않은 이유 [6]2020.02.17222
51클럽서 만난 남성 협박해 돈 뜯은 여성 [8]2020.02.17211
52올리브영 추행 사건 [28]2020.02.16210
53유재석이 고른 여행 멤버 [11]2020.02.17210
54여의사에게 심쿵한 노총각 [22] 2020.02.20244
55리니지2M의 위엄 [20]2020.02.17211
56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20]2020.02.14207
57어린이집 교사 체험 후기 [79] 2019.01.015266
58가장 행복했던 순간 [37] 2018.10.164616
59파출부 아줌마가 제 카드를 썼어요 [11]2020.02.14202
60모모 인생샷 [9]2020.02.18200
61일본인 걸그룹 멤버와 한국인의 저세상 대화 [18]2020.02.16199
62방수팩의 중요성 [18]2020.02.18204
63우리나라에 흡혈귀가 없는 이유 [18] 2019.01.0311722
64여탕 들어간 여장남자 [6]2020.02.15196
65송강호의 걱정 [10]2020.02.14191
66인천대학교의 중국 유학생 관리 [12]2020.02.17191
67혼전임신한 시누이 [8]2020.02.16190
68남궁연 미투 결과 [24] 2018.12.164706
69탈북자 누나가 말해주는 한글 창제의 비밀 [16]2020.02.18191
70끝장 보자는 디스패치 [21]2020.02.18189
71동네 마트 정육점의 비밀 [13]2020.02.17186
72비걸의 춤실력 [11]2020.02.17184
73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8]2020.02.14184
74여주인공 캐스팅 모조리 거절 당했다는 박찬욱 [16]2020.02.15182
75식물인간인 줄 알았던 딸 [11] 2020.02.20207
76시집가고 싶은 누나 [11]2020.02.19184
77명륜진사갈비 채용 성차별 논란 [12]2020.02.18180
78기생충 수상 은근 비꼬는 엘렌쇼 [20]2020.02.15178
79요즘 여고 교실 [3]2020.02.19180
80예의바른 윤보미 [4]2020.02.19179
81아나운서의 고백 [15]2020.02.16175
82연출의 중요성 [7]2020.02.16171
83스포츠 브라의 중요성 [11]2020.02.18173
84영상 20도 찍은 남극 상황 [11]2020.02.18172
85외도를 목격한 남편 [68] 2018.12.228115
86농담삼아 말했는데 정식 영화 용어가 된 단어 [7]2020.02.15171
87미공군 파라레스큐 점퍼 [4]2020.02.16169
88G80 급발진 의심 [24]2020.02.14167
89은근히 갈리는 지폐정리 패턴 [11]2020.02.18170
90장거리 연애... 다른 남자에게 흔들려요 [21]2020.02.16165
91무식해서 용감한 맘충 [75]2020.02.16165
92밤마다 서서 날 지켜보는 남편 [21]2020.02.15164
93목 밑으로만 씻는 아내 [22] 2018.10.125747
94한국인인 척 한 일본인이 겪은 일 [4]2020.02.15163
95찌개백반집의 접객 [10]2020.02.14163
96썸타다 깨진 이유 [22]2020.02.19163
97이영애 아들의 창의적인 청소법 [11]2020.02.18162
98갤럭시 s20 울트라 초고화질 촬영 [11]2020.02.16162
99춤까지 완벽하게 소화 [8] 2018.07.248790
100사랑의 불시착 뜻밖의 충동 [16]2020.02.18166
처음 | 이전 | 1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