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의 조언
조회수 : 610       날짜 : 2018.07.08
타블로의 조언타블로의 조언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6]
555    (07-08 )
형 누나 어머니
세명다 학력위조 또는 경력위조했는데
왜 법적으로 벌을 안받고 끝난거지
이런건 법으로 처벌할 방법이 없어서 그런건가


또 타블로 점마 말도 신뢰가 안감
ㅇㅇ    (07-08 )
니네가 하두 난리처서 쟨 미국가서 학적증명떼서 보여주기라도 했잖아

억울하면 니네도 뭘 증명을 해 인터넷으로 진상부리지말고
엠텍    (07-08 )
동명이인이냐 아니냐를 증명해야지...
ㅎㅂ    (07-08 )
정신병자네 이거...무슨 동명이인을 찾고 앉았어
심각하네 진짜;;
555    (07-08 )
따블로 학력위조 진실여부로 내가 뭐라고 했어
팩트로 밝혀진 가족들 사기로 뭐라했지
왜 처벌 안받는지 물어본거지

그리고 따블로 인증과정이 너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니?
그렇게 지저분하게 인증하는건 처음본다
입학 졸업 증명서만 보여주면 그냥 끝나는데

학점증명서가 뭐냐ㅋㅋ

더 정확히 할려면 여권기록 까면 끝나는건데

점마가 졸업했고 말고는 중요한게 아니라
왜 가족들이 사기친건 처벌안받냐고
ㅛㅅ    (07-08 )
파블로프의 개=타진요
아재    (07-08 )
부자들 자녀의 아이비리그 입학을 위한 브로커들이 존재한다고 하더라.
타진요ㅂㅅ새끼    (07-08 )
아직도 타진요새끼들이 설치네
ㄴ    (07-08 )
개소리라 몇컷보다 내렸다
ㅅㅅㅅ    (07-08 )
뭐 타블로라는 사람에대해서는 둘째치고 저 말은 맞다

존나게 힘들게 일하던 시절이있었다
뭐 나만 힘든게 아니라 같이 일하던 사람들도 다 힘들었지
근데 그 시절 가장 즐거웠던게 뭔가하면
새벽에 일터나가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하고 담배피면서 노가리까는게 그렇게 좋더라
나만 힘든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 기운도 나고
그냥 거기서 보는 사람들이랑 뭔가 유대감같은게 생겨서 그런거 같기도하고
또 새벽에 찬 공기랑 담배 한모금 마시면서 해뜨는거 보는것도그렇고

잠잘때 아 내일도 존나 힘들겠지? 이런 생각보다 아 내일 새벽에도 담배한대 펴야지 라는 생각이 더 많이 나더라
그 존나 사소로운일이 그시절 나에게 유일한 행복이었다

그래서 이제는 그렇게 힘든 시기는 아니지만
가기싫은 회사로 발걸음을 옮기게하는 동기는
출근길 지하철에서 유튜브보고 게임 몇판하는 재미때문이다

일은 죽어라 하기싫어도 그 재미 때문에 출근하게 되더라

내가 긍정적인지 행복에 관대한건지는 몰라도
그런 사소로운 것들이 행복해지면 힘든일도 어찌저찌 이겨낼수 있다
당연하게도 그런 행복감이있다해서 힘든일조차 행복해지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그 힘든곳으로 즐겁게 갈수는 있다
나도 오징어    (07-08 )
좋은 마음가짐이네요. 본받겠습니다.
덥다    (07-08 )
참 전망없는 긍정적인 삶이네..
에휴    (07-08 )
넌 답도없는 부정적인 삶이고
ㅇㅅㅇ    (07-08 )
진인사대천명 이라는 말을 좋아하는디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할 수 있는걸 다 하는것 만으로도 사람이 긍정적으로 변하는것 같다. 뿌리깊은 노예근성일까? 라는 물음을 자체적으로 해봤는데 그보단 그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행복한걸 선택한다고 여기기로 했다.
ㅇㅇ    (07-08 )
한때는 타진요애들 미친놈들로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모든게 타블로의 개구라 같아...전혀 의혹이 해결된거 같지 않아..
물논    (07-08 )
지식인급 사자직업도 아닌 딴따라가 프로필에 한줄 더 넣으려고 스탠포드를 다니다 죽은 동명이인을 찾아내 그 자리를 대신 찾아들어가 그 사람의 학력으로 살아가기 위해 한국 수사기관과 미국 수사기관과 총장 포함한 스탠포드 사람들, 아니 타진요를 제외한 전세계 사람들 모두를 속일수 있는 신분위조를 해낸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우기다 인실젓된거뿐이야.
여럿 감방가고 몇년이 지나도 아직도 미련을 못 버리는게 제정신이냐..
니네들은 그냥 음모론 탐정놀이하다 재미로 판돈키우고, 걸은거 까먹게 생기니까 미련 못 버리고 있는 도박꾼들일 뿐이야. 강원랜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 도박꾼들. 정명석을 아직도 추종하는 JMS들같은 게임에 진 도박꾼. 사이비종교에 빠진 광신도들일 뿐이라고.
하긴 베리칩 같은거에 인생 건 인간들도 있는데 이런 인간들도 있는거겠지.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14267중국 빈곤 문제 실태 2020.05.313
1426630분 늦은 공익들의 입장 2020.05.3112
14265존재감 없는 나라 2020.05.3125
14264입주 전 강탈당한 아파트 2020.05.3144
142636개월 만난 남친이 돈을 안 써요 2020.05.3140
14262은퇴한 엘리트 체육인들의 체력 2020.05.3148
14261아들 좀 이따가 집에서 보자 2020.05.3131
14260침몰한 타이타닉 선장의 반전 2020.05.3148
14259혼자 낳은 아이 2020.05.3161
1425823살의 이효리와 22살의 김태희 2020.05.3178
14257홍콩 사태에 대한 영국의 대응 2020.05.3152
14256딸 같은 며느리 2020.05.3175
14255만취 주폭 솜방망이 처벌 논란 2020.05.3151
14254세상에서 가장 맛없는 초콜릿을 만들어서 대박 2020.05.3157
14253트위터에 빡친 트럼프 2020.05.3138
14252카이스트랑 서울대 합격했는데 안 감 2020.05.3159
14251지상렬이 이상형이라는 조보아 2020.05.3165
14250경관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 후 미네소타 풍경 2020.05.3143
14249슈의 민폐 2020.05.3157
14248소방서에 배달된 과자 2020.05.3143
14247곧 출발하는 사상 최대규모의 화성 탐사선단 2020.05.3137
14246최신 등산 패션 트렌드 2020.05.3144
14245김민아의 묘한 댄스 2020.05.3162
14244마스크 쓰라는 한 마디에 폭행 2020.05.3139
14243참전용사 울린 마스크 2020.05.3132
14242아들에게 용돈을 많이 주는 이유 2020.05.3152
14241갓본의 특별한 서비스 2020.05.3157
14240악마의 편집 2020.05.3152
14239직원이 점점 줄어가는 이유 2020.05.3145
14238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당부하고 싶은 말 2020.05.3143
14237한국인으로 오해 받기 싫은 중국인 2020.05.3166
14236카드 도둑을 잡았는데 2020.05.3148
14235일본 젊은이들이 생각하는 한국 2020.05.30236
14234담임 덕에 대학 붙은 왕따 2020.05.30146
14233연예인이 월 9천만원 버는 방법? 2020.05.30137
14232서울 대단지 신축 24평 내부 2020.05.30129
14231반도의 다마스쿠스 장인 2020.05.30118
14230효성이의 자부심 [1] 2020.05.30193
14229요즘 잘 생긴 남자 너무 없다 2020.05.30257
14228보조 메뉴의 중요성 2020.05.30135
14227개그맨 부부 결혼생활을 보고 느낀 점 2020.05.30149
14226프로듀스 투표조작 실형 선고 2020.05.30107
14225관객과 번역가의 관계 2020.05.30105
14224그 털보 음모설 2020.05.30168
14223여자 골퍼 자강두천2020.05.30157
14222윤미향 기자회견을 본 서울대 교수의 일침2020.05.30110
14221아들이 본 클레멘타인2020.05.30100
14220며칠 사이 한국에서 철수한 기업들2020.05.30122
14219친절한 누나2020.05.30166
14218자신을 35세 백인이라고 생각하는 흑인2020.05.30144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