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
조회수 : 128       날짜 : 2019.09.04
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21세기를 사는 현대판 선비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9]
면도기    (09-04 )
외골수
ㅇ    (09-04 )
외곬수
ㅕㅛ    (09-04 )
한우충동 - 한우는 충동적으로 땡기는 대로 먹어라
이게 제일 와 닿아
1    (09-04 )
솔직히 현대사회선 전혀 쓸모 없는게 저런거다 고사성어따위 인류가 미개햇을때 만든 학문을 똑똑한 현대인들이 배운다는게 얼마나 ㅂ,.ㅅ짓이냐
공자    (09-04 )
전혀 쓸모없다고는 생각하지않고 그닥 쓸모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ㅂ,.ㅅ짓까지는 아니고 뻘짓 정도
조국때문에 이슈인을 끊을수가 없다    (09-04 )
저거 쓸모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특징: 본인 인생 못돌아봄.
ㅇㅇ    (09-04 )
쓸모 있다 없다는 본인이 판단이고...
여러 고전들도 다 아직까지 사장되지 않고 남아있는데 짧은 생각을 무슨 자신감으로 자신있게 쓰냐
공자    (09-04 )
이새끼가 공자님 말씀하시는데 토를 다네
.    (09-04 )
본인판단 이란말은 솔직히 그냥 정신승리 아니냐?
고전이 될만한 글을 창작하면 모를까 그냥 사자성어 외우는건데 이세상 컴퓨터가 단한대도 남아 있지 않은 확률적 불가능한 일이 발생하면 그땐 쓸모가 조금은 있겠네.
ㅎ    (09-04 )
오타쿠네 ㅋㅋㅋ
ㅇㅇ    (09-04 )
헐 하루에 10시간 이상씩 하시다니 대단하다
감자튀김    (09-04 )
그렇게 옛날부터 글 좋아하고 세상의 도리와 이치의 깨달음을 추구했으면서 네임드 철학자, 세계적 문학 작가 한명 나온것도 아니고 맨날 방구석에 처박혀서 노비들 깔보며 거드름이나 피우고 시 쓴답시고 말장난이나 하고 오로지 밥그릇 챙기느라 당파싸움이나 하고 에효... 전세계가 치열하게 경쟁하며 산업과 문화가 격동할 때 그저 뒷짐지고 미개하다 손가락질이나 하며 잃어버린 그 세월이 너무나 뼈아프다. 그 타이밍에 우리도 열심히 치고나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우리에겐 치욕적이었던 역사의 잔재와 자격지심만이 남아있다.
ㄴㄴ    (09-04 )
아재, 저 아줌마 그리고 우리 선조들 뼈 뿌러지겠소 ㅋㅋㅋ
ㅇㅇ    (09-04 )
야 니가 지금 여기서 그짓하잖아 ㅋㅋㅋㅋㅋㅋ
11    (09-04 )
과유불급
타산지석    (09-04 )
등잔 밑이 어둡소
ㅃ    (09-04 )
10시간 공부하니 10선비
.    (09-04 )
여기 늙병들 우리 중고등학교때 영어 선생님 생각하면 흠........
그냥 돈버시려고 학교와서 애들 교과서 읽게 하고 문장에서 단어 괄호쳐서 시험문제 내고...........ㅅㅂ
막상회화는 한마디도 안되며 독해는 그냥 외워서 하시고 막상 원서 읽으라고 하면 읽지도 못함. ㅠㅠ 사전 가져다 놓고 밑줄그으면서 해석해야함. ㅠㅠ
영어공부를 마치 사자성어처럼...
진짜 지금생각해보면 정말 쓸데없는 개뻘짓 이었는데 그걸 한자로 바꿔서 또 하시네.
ㅁㅁ    (09-04 )
모든 사람이 사회에 쓸모 있는 삶을 살아야 하나?

저렇게 검소하게 자기 취미 생활을 하며 남에게 폐 끼치지 않고 사는 삶도 하나의 삶의 형태로서 존중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욕망으로 부지런하고 두려움으로 절제하면서 그래도 이 세상에 기여는 하니 나는 쓸모 있고 가치 있는 사람이라고 믿는 가축 같은 사람도 많은데,

과연 그런 사람이 저렇게 소박하게 사는 사람과 비교하여 더 가치 있는 삶을 산다고 볼 수 있을까?
코끼리    (09-04 )
저 아줌마 경제력의 근본이 뭔진 나만 궁금하냐?ㅋㅋ
ㅇㅇ    (09-04 )
그러게 뭐하고 사는 사람인지 궁금한데
1111    (09-04 )
아줌마는 행복하나 그것이 세상에 이롭지 않다. 조선이 망한 이유
33남    (09-04 )
중학교때에 한자를 좋아해서 외우고 쓰고 즐겼고, 한때는
한자가르치는 선생님이 꿈이었으나 고등학교올라서 접었다.
푸ㅐㅣㅣ    (09-04 )
공부도 자기만족이면 충분하지
꼭 세계에 가여하지 않아도 충분!
이래라 저래라 할 필요없다
ㅇㅇ    (09-04 )
10선비도 정신병의 일환이요. 길만다녀도 다 고층빌딩에서 호화로운 삶을살때 그대는 10선비의 길을걸으며 허름한 방에서 바퀴벌레와 싸우며 살고있는 자신을 왜 돌아보지않는가. 왜냐면 정신병이기때문이다.
법륜    (09-04 )
겸손하되 비굴하지 않고

당당하되 교만하지 마라
ㅇㅇ    (09-04 )
저래놓고 중국어 한 마디 못할거잖아 아무 의미 없는 공부다
a    (09-04 )
저 노력을 다른데 했으면 뭘해도 됐을텐데...

주식이나 부동산에 한번 저 노력을 쏟아보지..
ㄴㅇㅁㄹ    (09-04 )
이상은 높고 창대하지만 방구석 긁는 뒷방 늙은이에 지나지 않음.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5776윤종신 이별 선물 [4]2019.09.13146
75775스타트업 회사의 호칭 [26]2019.09.13155
75774댓글 400개 달린 스타벅스 꼰대 논란 [35]2019.09.13250
75773안재현 근황 [5]2019.09.13220
75772땅이 사라지는 나라들 [8]2019.09.13181
75771등에 땀난 은비 [7]2019.09.13251
75770술 VS 담배 해로움 대결 [22]2019.09.13166
75769무대에서 물 뿌리는 홍진영 [8]2019.09.13179
7576880년대 임진왜란 드라마 [14]2019.09.13141
75767법규가 생각하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투수 순위 [6]2019.09.13127
75766고속도로 대환장 파티 [12]2019.09.13193
75765사촌아 나도 순정이 있다 [3]2019.09.13164
75764특이한 제삿상 [22]2019.09.13128
75763새벽에 자꾸 손님이 찾아오는 집 [5]2019.09.13142
75762초봉 5500만원 이상 보장되는 전문직 [10]2019.09.13198
75761제작진의 마지막 선물 [1]2019.09.13125
75760마이크로닷 부모 구형 [4]2019.09.13132
75759논란의 배달 삼겹살 [18]2019.09.13169
75758정준하의 인간관계 [5]2019.09.13169
75757유명한 한국인들의 어깨빵 [21]2019.09.13169
75756장관님 장관님 우리 장관님 [18]2019.09.13123
75755베이징 올림픽 수영장 근황 [6]2019.09.13154
75754추석 항공편 매진 [21]2019.09.12157
75753바다에 버릴 수 밖에 [4]2019.09.12155
75752양준혁 근황 [6]2019.09.12143
75751첫째들은 울컥한다는 예능 한장면 [3]2019.09.12162
75750버닝썬 윤 총경 [11]2019.09.12267
75749자녀교육 때문에 한국을 선택 [26]2019.09.12218
75748장관님 세탁기 전원 켜셨다 [21]2019.09.12199
75747경찰관 패대기 논란 [48]2019.09.12180
75746당황한 나경원 [34]2019.09.12177
75745별 일 다 겪는 맘카페 회원 [17]2019.09.12179
75744남편도 용가리 치킨 먹는다 [6]2019.09.12190
75743남양유업이 또 [14]2019.09.12144
75742SBS 여론조사 결과 [46]2019.09.12124
75741아이폰11 놀라운 디자인 혁신 [33]2019.09.12192
75740의식 잃고 쓰러진 여성 구한 버스 기사 [9]2019.09.12129
75739의학드라마에서 지켜지지 않는 고증 [13]2019.09.12137
75738그분들의 팩트 [18]2019.09.12124
75737허벅지가 중요한 이유 [16]2019.09.12341
75736가리지 않는 조현 [8]2019.09.12230
75735이 정도면 국밥집 안 간다 [15]2019.09.12183
75734반 조국 연대 거부 [20]2019.09.12105
75733뉴욕의 1500억짜리 집 내부 [12]2019.09.12188
75732문신이 보기 싫어서 [13]2019.09.12169
75731정준하 레전드 드립 [6]2019.09.12166
75730신라 최치원이 천재인 이유 [6]2019.09.12153
75729미군 총알 근황 [15]2019.09.12179
75728개그맨 블랑카 근황 [3]2019.09.12149
75727본격적인 검찰 개혁 [13]2019.09.1210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