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싸가지 없다는 소리 들은 여자
조회수 : 263       날짜 : 2019.05.23
소개팅에서 싸가지 없다는 소리 들은 여자소개팅에서 싸가지 없다는 소리 들은 여자소개팅에서 싸가지 없다는 소리 들은 여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9]
어휴    (05-23 )
연애고자 등신새끼들만 있나... 어휴.. 야들아. 여자가 별로 안예쁘니고 별로니까 남자가 저런걸로 딴지 건거 아냐.. 이해 못하겠냐? 졸라 못생긴 년이랑 졸라 못생긴 놈이랑 소개팅 한거라고. 서로 실망했다 이지랄.
어휴    (05-23 )
그리고 밑에 ㅇㅇ/ 존나 아는척하지좀 마라. 연애고자 새끼들이 대갈로 소설쓰니까 그런 스토리나 써대는거야. 남자는 이쁜 여자 앞에서 저런 개짓거리 안해. 그냥 여자가 못생긴거야.
이명박    (05-23 )
남자가 전형적인 공무원 꼰대 스타일이네, 세상에서 제일 매력없는 집단.
ㅇㅇ    (05-23 )
미친 새끼네 ㅋㅋㅋ
노트북    (05-23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ㅌ23    (05-23 )
판 소설 좀 그만 퍼와라
노잼..
ㅂㅈㄷㄱ    (05-23 )
ㅋㅋㅋ 댓글 기막히네
남자가 예민    (05-23 )
시누이 많다고 많이 차였나보네
1234    (05-23 )
ㅋㅋㅋ미친놈이네
충분히 주작일 수도 있음
아무리 ㅂㅅ 이어도 저런소리 하는 놈을 본 적이 없음 ㅋㅋㅋㅋ

그런데 본인이 ㅂㅅ인지 모르는 건 끼리끼리 모이기 때문에 ㅂㅅ들 끼린 ㅂㅅ인지 모름
미미    (05-23 )
둘다 서로가 별로였나보다
차은우가 누나 너댓명있다했음 웃어넘겼을듯
사나가 나왔음 아마 직장에 만족하고 다니며 누나얘긴 안꺼냈을듯
234    (05-23 )
대기업 정규직보면 보르냐 개주작이다
ㄱㄱㅁ    (05-23 )
대기업 정규직이 대체 어때서?? 이상한 거 전혀 모르겠는데...설마 대기업 정규직일리 없다든가 아님 대기업에는 비정규직이 없다고 생각하는 그런 건가?
ㅇㅇ    (05-23 )
30대 중반 대기업 정규직이 평일 18시 50분에 판에다 한탄 글을 올릴까요 아님 밥먹고 야근 준비 할까요
후자가 훨 가능성 높아보이는데 아님말고
1    (05-23 )
보슬들은 칼퇴 모름??
보건휴가필살기도 있지롱
ㅊㅊ    (05-23 )
밥먹고 똥싸면서 글올렸겟지
ㅂㅅ인증    (05-23 )
븅신이네 그냥ㅋㅋ
누나가 많아서 4~5 이라고 유머던진건가 십생키가ㅋ
근데 분위기보니 그건아니고 그냥 븅신맞는듯
www    (05-23 )
나 같아도 오빠 네 다섯명 있는 집에 장가 가기 싫을 듯.
123    (05-23 )
그냥 숨기고 싶으니까 4-5명이라고 한거지
옛날에 누나 많아서 까인적 있을 껄
그래서 대답하기 싫은데 또 숨길 수 도 없는 거니까
근데 또 굳이 물어보니까 맘상한거지
컴플렉스 건드린거임
근데 싸가지없는건 아니지
ㅇㅇ    (05-23 )
ㅇㅇ이거지. 눈치없는 사람들 진짜 많네.
웬진몰라도 저 사람에겐 누나 수를 정확히 밝히는 데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고.
그래서 자기가 일종의 말실수를 한 건데 여자가 꼬치꼬치 실수를 되짚으니 거기서 빈정이 상한거임.
자신의 굉장하고 수정 불가능한 약점, 마치 장애인의 장애 같은 곳을 비꼼 당했다 여기는 거지.
별개로 본인도 평소 말조심을 하는 스타일은 아니네. 느끼는대로 싸가지없다 정확히 말했다니...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382일제시대 고문을 자행했던 사람들 [16]2019.08.16125
74381다크엘프 쯔위 [22]2019.08.16186
74380구글의 중단된 프로젝트 [23]2019.08.16120
74379임대아파트 차별 논란 [35]2019.08.1691
74378새로운 피자 빌런 등장? [18]2019.08.16110
74377많이 변한 성평등 인식 [22]2019.08.16104
74376유니클로 매출 상황 [34]2019.08.16101
74375테이 인성 수준 [10]2019.08.16108
74374남편에게 애들 목욕을 맡겼더니 [6]2019.08.16116
74373광복절 10대 남성 베스트셀러 [13]2019.08.16131
74372임신해서 눈물 흘리는 판녀 [14]2019.08.16156
74371요즘 공중파 드라마 수위 [15]2019.08.16150
74370미국에서 밤마다 나타난다는 [8]2019.08.16107
74369방송 중 진심으로 당황한 웬디 [3]2019.08.16120
74368타봤으면 아재 [6]2019.08.16107
74367김새론에게도 가차없는 이경규 [2]2019.08.16119
74366무시무시한 인도 인구 [3]2019.08.16126
74365데뷔 전 낸시 [1]2019.08.16137
74364미국 무선이어폰 소비자 평가 1위 [12]2019.08.1699
74363조국의 성적표 [11]2019.08.1695
74362조현 투구폼 [4]2019.08.16136
74361미국 차기 대선 후보 [3]2019.08.1684
74360가난했던 아버지가 알고보니 [12]2019.08.16107
74359시아버지 헤어 스타일링 [32]2019.08.1689
74358수영이 다이어트에 쥐약인 이유 [40]2019.08.16118
74357요즘 안 통하는 감성팔이 [32]2019.08.1698
74356반도 경찰의 테이저건 사용 [15]2019.08.1674
74355날강도급 견인 비용 [37]2019.08.1670
74354강도 제압했다가 갱단의 표적이 된 선수들 [20]2019.08.1682
74353강형욱이 말하는 울프독 [12]2019.08.1676
74352변절한 밀정 [13]2019.08.1668
74351강원래 김송 연애 시절 [23]2019.08.1686
74350턱걸이 잘하는 방법 [39]2019.08.1671
743493~4개월 후에는 힘들다 [30]2019.08.1677
74348맛있는 녀석들 때문에 없어졌어요 [18]2019.08.1697
74347방사능 오염 시뮬레이션 [35]2019.08.1664
74346자한당 근황 [35]2019.08.1665
74345여성 주심 펜스룰 [18]2019.08.1691
74344고유정의 감방생활 [12]2019.08.16106
74343이영훈의 후예들 [64]2019.08.1670
74342한국 관광 온 일본인 [11]2019.08.15117
74341암기력 좋은 배우 [11]2019.08.15121
7434040조 주고 이혼한 아마존 CEO의 새 여친 [22]2019.08.15160
74339전과 80범의 눈물 [17]2019.08.15127
74338우리와 쓰는 언어 다르다 [13]2019.08.1599
74337유재석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일 [7]2019.08.15110
74336정부와 여당의 입단속 [21]2019.08.1584
74335김민종이 박중훈 차 박살낸 썰 [7]2019.08.1599
74334블리자드 본사에 새겨진 문구 [13]2019.08.15117
74333워렌 버핏의 취향 [7]2019.08.1585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