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논란 그 어용 역사학자가 또
조회수 : 154       날짜 : 2019.05.22
여경 논란 그 어용 역사학자가 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4]
꼴페미    (05-22 )
역사조무사.. 비판의 잣대가 진영에 따라 달라지시는 분
ㅠㅠ    (05-22 )
해석을 그렇게 하고 싶겠지만

사실은 치안과 안전에 대한 두려움이 더 크다.
노답    (05-22 )
만물 일제설 만물 일본군국주의 잔재설
ㅇㅇ    (05-22 )
그냥 반성하고 앞으로 개선하겠다라고 하고 여경 뽑을때 체력검정 강화하겠다라고 하면 끝날일을
언론조작하고 여론몰이 하니까 일이 이렇게 커지는거지
누가 여경 뽑지 말랬나
ㅈㄴㅊㅍ    (05-22 )
페미의 반윤리성을 뒤늦게 깨닫고 그렇게 비판하더만, 사무라이까지 들고와서 말하는 꼴이란.
급식은매가약    (05-22 )
기승전일제.

삭발도 일제 잔제.

하지만 삭발식은 민노총의 트레이드마크 ㅋㅋ
나베    (05-22 )
자한당아님?
ㅁㅁ    (05-22 )
논리적 개연성 갖다버린 억지연결 보소 ㅋㅋ
그리고 칼은 이미 줬는데 뭔 개소리야 이양반은
헛소리 슬슬 하는거 보니 누구처럼 자리욕심 나나봄
ㅁㅁ    (05-22 )
사무라이 정신을 따질게 아니라
칼을 휘두를 능력이 되냐를 따져야지
우리나라 사람들이 얼마나 실용적인데
ㄷㄷㄷ    (05-22 )
에휴 진짜 저사람 수준
치안불안하고 일제잔재를 결부시키네
진짜 애쓴다 그들의 논리
포풍간지    (05-22 )
여경반대는 사무라이 같은사람 곧 친일과 연결시키는 모습이 어찌 좌파들은

이렇게 프레임만 만드는데 열일이냐 에휴
ㅐ패ㅕㅐㅑ    (05-22 )
혀바닥이 왜 이렇게 길어.~? 혀 바닥이 길면 뭐다?

그냥 경찰로서 제압을 제대로 했으면 저렇게 주저리 주저리 말 할 필요도 없는 거잔아.

여경 정책 추진한 놈 나오라고. 왜 나오라는 놈은 안나오고 쉴더들만 주장창 튀어나와서 쉴드를 치고 자빠졌어.~
그 정책 추진한 놈이 자한당인지 민주당인지 상관 없고 일단 얼굴까고 나오라니까?

이걸로 굳이 무슨 정권에 따라서 다르게 하려고 하는거도 아니고
어떤 어느당이던 상관 없으니까, 어느당에 줄 서 있는 놈이던간에 없이 추진한 놈이 나와서 직접 해명하고 책임 지라니까?

정책 추진한 총 책임자가 직접 나와서 해명하라니까 정작 추진한 당사자 놈은 어디가고
어디서 자꾸 쉴더들만 자꾸 튀어 나와?
쉴더는 꺼지고, 어느당 놈이던 당도 상관 없으니까, 정책 추진한 총 책임자 놈이 직접 나와서 사과를 하던 해명을 하던 아니면 거지 같은 변명을
쳐하던 직접 나와서 수습하라고!
ㅇㅇ    (05-22 )
이 사람도 새로운 교이쿠 센세야? 그분처럼 기승전일본이네
악    (05-22 )
일본이 좋으면 일본으로 가 사세요. 한국에서 개거품 물지 말고.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382일제시대 고문을 자행했던 사람들 [16]2019.08.16125
74381다크엘프 쯔위 [22]2019.08.16186
74380구글의 중단된 프로젝트 [23]2019.08.16120
74379임대아파트 차별 논란 [35]2019.08.1691
74378새로운 피자 빌런 등장? [18]2019.08.16110
74377많이 변한 성평등 인식 [22]2019.08.16104
74376유니클로 매출 상황 [34]2019.08.16101
74375테이 인성 수준 [10]2019.08.16108
74374남편에게 애들 목욕을 맡겼더니 [6]2019.08.16116
74373광복절 10대 남성 베스트셀러 [13]2019.08.16131
74372임신해서 눈물 흘리는 판녀 [14]2019.08.16156
74371요즘 공중파 드라마 수위 [15]2019.08.16150
74370미국에서 밤마다 나타난다는 [8]2019.08.16107
74369방송 중 진심으로 당황한 웬디 [3]2019.08.16120
74368타봤으면 아재 [6]2019.08.16107
74367김새론에게도 가차없는 이경규 [2]2019.08.16119
74366무시무시한 인도 인구 [3]2019.08.16126
74365데뷔 전 낸시 [1]2019.08.16137
74364미국 무선이어폰 소비자 평가 1위 [12]2019.08.1699
74363조국의 성적표 [11]2019.08.1695
74362조현 투구폼 [4]2019.08.16136
74361미국 차기 대선 후보 [3]2019.08.1684
74360가난했던 아버지가 알고보니 [12]2019.08.16107
74359시아버지 헤어 스타일링 [32]2019.08.1689
74358수영이 다이어트에 쥐약인 이유 [40]2019.08.16118
74357요즘 안 통하는 감성팔이 [32]2019.08.1698
74356반도 경찰의 테이저건 사용 [15]2019.08.1674
74355날강도급 견인 비용 [37]2019.08.1670
74354강도 제압했다가 갱단의 표적이 된 선수들 [20]2019.08.1682
74353강형욱이 말하는 울프독 [12]2019.08.1676
74352변절한 밀정 [13]2019.08.1668
74351강원래 김송 연애 시절 [23]2019.08.1686
74350턱걸이 잘하는 방법 [39]2019.08.1671
743493~4개월 후에는 힘들다 [30]2019.08.1677
74348맛있는 녀석들 때문에 없어졌어요 [18]2019.08.1697
74347방사능 오염 시뮬레이션 [35]2019.08.1664
74346자한당 근황 [35]2019.08.1665
74345여성 주심 펜스룰 [18]2019.08.1691
74344고유정의 감방생활 [12]2019.08.16106
74343이영훈의 후예들 [64]2019.08.1670
74342한국 관광 온 일본인 [11]2019.08.15117
74341암기력 좋은 배우 [11]2019.08.15121
7434040조 주고 이혼한 아마존 CEO의 새 여친 [22]2019.08.15160
74339전과 80범의 눈물 [17]2019.08.15127
74338우리와 쓰는 언어 다르다 [13]2019.08.1599
74337유재석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일 [7]2019.08.15110
74336정부와 여당의 입단속 [21]2019.08.1584
74335김민종이 박중훈 차 박살낸 썰 [7]2019.08.1599
74334블리자드 본사에 새겨진 문구 [13]2019.08.15117
74333워렌 버핏의 취향 [7]2019.08.1585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