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 만원버스
조회수 : 240       날짜 : 2019.05.08
밀착 만원버스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5]
모델하우스    (05-08 )
부비부비
깨랑까랑    (05-08 )
행복 그자체
11    (05-08 )
중학교 2학년때 학교마치고 은행동갈일있어서 버스탔는데 승객이 너무 많았음
하차하는 뒷문에 긴 봉을 잡고 가는데 대학생누나같이 보이는 여자가 그 봉을 같이 잡으면 내앞에 서서 가더라
어느 순간부터 차가 흔들흔들 하면 내 존슨과 그 누나 엉덩이가 합체가 되는거임 한 세번 합체가 되는순간에 존슨이 풀발기되서 툭하고 튀어나온상태였음
그 누나도 분명히 튀어나온걸 느꼈을텐데 내쪽을 쳐다보거나 피하지도 않는거임 내릴 정거장이 한 5~6 정거장남았는데 그 동안 계속 반복.. 그 누나는 일부러 엉덩이를 더 뒤로 내미는거처럼 더 찰싹붙어있었음 내릴때가 되니까 너무 창피해서 그누나 쳐다보지도못하고 후다닥 뛰어내렸다
악    (05-08 )
누나 마인드가 좋네
필와    (05-08 )
안녕하세요 형님들
산 중턱 경사가 어느 정도 있는 언덕?을 지나면 있는 창고에서 주차중에 사고가 났는데 상담좀 부탁 드려요.
산에 올라갈때는 뒤따라오는 차가 없었는데 언덕을 넘어 창고 바로 옆에 평행주차를 위해 후진주차를 하는데 어느 순간에 뒤에 택시가 와서 내 바로 뒤에 있었던걸 못 보고 그낭 콕 박았어(후진거리는 1m 이하)
내려서 보니까 상대방 앞 번호판이 살짝 찌그러져 있고 범퍼는 멀정하더라고 그래서 후진중에 일어난 사고니까 내 잘못 인정하고 보험처리 해준다고 하니까 알겠다고 회사 택시라 회사에 말 한다고 하고 콜 들어왔다고 가버렸어 사진은 다 찍었고 보험회사에 전화해서 보험처리 하고 사고 담당자하고 저녁에 통화했는데 상대방이 택시라 병원에 간다고 할수 있는데 이러면 내가 직접 대인접수를 또 해야 한다고 해서 일단 알았다고 하고 상대방하고 얘기 후 연락 달라고 했어 그런데 좀 있다가 상대방 택시 차주가 전화와서 보험사하고 얘기했는데 법인 택시라 대물 수리비가 회사로 들어가서 본인은 이익이 없으니 회사하고 보험사 좋은 일 시키지 말자고 하면서
대물은 접수 취소하고 자기 전에 아팠던데가 있어서 통원으로 물리치료나 받게 대인접수만 해달라고 하는데 주위에서 대인접수 하면 할증료 엄청 올라가고 택시들 합의금 엄청 뜯어낸다고 하면 안되다고 하면서 그사람이 대인으로 해달라고 요청한 통화내용 보험사로 넘기라고 하는데 아이폰은 녹음 기능이 없어서 녹취를 못했어
내일 아침에 보험사에 전화해서 대인접수 거부한다고 말하고 사고 난 부분에 대해서는 대물 처리 해서 진행해서 결과만 알려 달라고 할려고 하는데 보험사도 내 편이 아닌것 같아 형님들 의견좀 알려줘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172한국인 친구와 감자튀김 먹다 극대노 [18]2019.08.12140
74171사기 당한 이정재 [6]2019.08.12184
74170대륙의 동귀어진 전술 [11]2019.08.12153
74169지수의 노림수 [4]2019.08.12184
74168양구 군민들의 분노 [21]2019.08.12151
74167바람직한 조현 [10]2019.08.12188
74166친구들이 저를 지갑이라고 불렀네요 [11]2019.08.12138
74165이혼한 사람이 축가 불러도 돼요? [2]2019.08.12118
7416425,000원짜리 애국 코인 [11]2019.08.12148
74163건강한 혀 [3]2019.08.12155
74162부활절에 삶은 계란 먹는 이유 [4]2019.08.12111
74161반도의 3대 어머니 [4]2019.08.12144
74160무리하는 다현 [2]2019.08.12189
74159쓰러진 시민 살리고 사라진 의인 [29]2019.08.12143
74158기레기 질문 수준 [32]2019.08.12129
74157서장훈 안정환 티키타카 [23]2019.08.11132
74156DHC의 혐한 방송 [23]2019.08.11121
74155러시아 여성의 임신 후 몸 변화 과정 [17]2019.08.11214
74154남자화장실에 등장한 스티커 [21]2019.08.11167
74153남친의 개드립에 정 떨어짐 [24]2019.08.11170
74152술취한 여직원 집까지 데려다주는 상사 [7]2019.08.11235
74151더치페이가 싫은 사람 [24]2019.08.11148
74150후쿠시마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 [24]2019.08.11137
74149버닝썬 사태 그 후 [16]2019.08.11183
74148아무거나 먹을래 대처법 [8]2019.08.11143
74147얼굴 교정 성형수술 [8]2019.08.11164
74146삼시세끼 근황 [11]2019.08.11162
74145미사일 발사 [8]2019.08.1197
74144노예 수출 국가 [7]2019.08.11156
74143넥슨 주가 24% 폭락 [7]2019.08.11151
74142지금 시국이 어떤 시국인데 말이야 [11]2019.08.11125
74141조세호가 전셋집에 사는 이유 [6]2019.08.11172
74140일본여행 보이콧 결과 [42]2019.08.11287
74139운동선수 종목 부심 [30]2019.08.11192
74138한강뷰 신혼집 셀프 인테리어 [27]2019.08.11158
74137강다니엘 근황 [25]2019.08.11185
74136일본 벳부 온천 지역 분위기 [19]2019.08.11162
74135텍사스 근황 [33]2019.08.11111
74134전직 치어리더의 리뷰 [13]2019.08.11229
74133적진에 맨몸으로 들어가 1000대 1로 맞서다 [23]2019.08.11194
74132요즘 신입 공무원 [24]2019.08.11196
74131홍콩 시위 근황 [7]2019.08.1197
74130국밥코리아 명예회원 [14]2019.08.11121
74129호주 호텔에서 거부 당한 한국계 여의사 [17]2019.08.11168
74128핑클 드립 수준 [10]2019.08.11141
74127일본 부품 소재 업체들의 고충 [25]2019.08.11113
74126버스정류장에 그분들이 붙이고 간 스티커 [18]2019.08.11134
74125살인 빼고 다했다 [8]2019.08.11149
74124눈치 좀 빠르다고 비서가 말이 돼? [17]2019.08.11124
7412315년동안 잡히지 않았던 방화범 [6]2019.08.1110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