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에서 친구 위로하다 절교 당했네요
조회수 : 687       날짜 : 2019.05.07
장례식장에서 친구 위로하다 절교 당했네요장례식장에서 친구 위로하다 절교 당했네요장례식장에서 친구 위로하다 절교 당했네요장례식장에서 친구 위로하다 절교 당했네요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3]
인정?    (05-07 )
뒤지면 다 슬픈거지
호상이 어딨냐
호상호상 거리는 새끼들은 잡아다 호상치르게 해야함
ㅣ    (05-07 )
호상이란 말은 제 3자들끼리 있거나 혹은 당사자 정도가 이야길 해야지 요즘 60대 후반이면 아줌마 소리들을 나인데 많이 경솔했는듯
ㅇㅇ    (05-07 )
ㅋㅋ 그러니까 ㅎㅎ
근데 이슈인에 쿨병 환자 넘쳐
인생은 연극이고 장례식은 잔치라서 박수치며 보내야 한다는 개소리 찬양하고 난리임 ㅋㅋㅋ
급식들이라서 그런다 이해는 하지만 ㅎㅎ
주작따리 주작따    (05-07 )
차라리 여자였음 좋겠다.. 남자가 삼십넘도록 저정도 개념 없으면 답도없다
ㅁㄴㅇㄹ    (05-07 )
공감능력 조또 없는 새1끼임.. 상대기분은 안중에도 없이 저렇게 말하면 받아들여야 된다 생각하는 븅신. 모든 꼰대가 저렇지는 않겠지만 저런새1끼들은 다 꼰대가됨.
ㅁ    (05-07 )
60이나 70이나 븅신 ㅋㅋ
ㅇㅇ    (05-07 )
호상이니 아니니는 당사자들이나 할 이야기지 조문객이 할소린가 ㅋㅋ 애초에 질병으로 고생하시다 돌아가신게 어딜봐서 호상이야 ㅋㅋㅋ
바우와우    (05-07 )
강냉이 3개까진 정당방위
아파트    (05-07 )
진상 그 자체
나는행복합니다    (05-07 )
세상에 호상이 어디있어요.....소시오패스인듯..본인입에서 자기위로 차원이나 같이 엄청 병간호하면서 고생한 가족이나 친척이 하는말도 아니고..
12    (05-07 )
어디서 주워들은건 있어서 ㅎㅎㅎ 70년대 80년대 틀딱이나 쓰는 호상을 쓰고 있네....한심한 색히 그래놓고선 지 잘못도 몰라요......딱 꼰대 수준이네..ㅎ
ㅁㄴㅇㅁ    (05-07 )
저런 애들은 걍 지 감정만 앞세우는 거야 남의 입장 공감능력이 없어서 평생 저렇게 살 것
이명박    (05-07 )
마음은 알겠는데 말을 잘 못 했네.
ㅇ    (05-07 )
카지노 관련 수업들을때 교수가 겸임이고 본직업이 카지노에서 일했는데 정확한건 모르겠음..

정말 빡치는 상황에서 카지노 딜러들은 아무말을 걸지 않는게 원칙이라고 교육받는데..

진짜 열받을땐 그냥 닥치고 아무말 안하는게 좋아
ㄴㄷ    (05-07 )
소시오패스인가?
지 생각만 하고 남 생각은 전혀 할줄 모르는거 같은데.
남탓이 습관화 되어 있고
쯧쯧    (05-07 )
굳이 할말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슬픈표정으로 아이고... 아이고저런...
이정도로 안타까움만 표현해주면 됨
ㅇㅇ    (05-07 )
내 주변에서 저런 남자는 본 적이 없으니 필시 계집애겠구나
123    (05-07 )
호상이라는 말이 제일 개같은 말임
댓글배달    (05-07 )
막상 그렇지도 않더라. 어짜피 죽는건 순린데, 본인도 호상이라고 생각하시면서 잘 돌아가시는 경우도 있어.
ㅇ    (05-07 )
죽은 본인한테 물어봄? 호상이라 생각하고 갔는지 아닌지 어케아냐? ㅂㅅ
ㅇㅇ    (05-07 )
호상이고 뭐고 60대를 다 채웠다는 표현을 쓸때부터 애가 좀 이상한 애구나하고 넘겨야지
만원도 아닌 단돈 9900원 마트 할인도 아니고 누가 68세까지 사신분을 60대를 다 채웠다는 표현을 쓰냐
그냥 정상적인 애가 아님
ㅇㅇ    (05-07 )
아무때나 호상이라고하면 되냐 ㅄㅋㅋㅋ

꼭 저런 의미없는 말 하는 새기가 잇음 위로나 칭찬이랍시고
ㅁㄴ    (05-07 )
역시 무식한건 죄다
ㅇ    (05-07 )
호상이라는 말 나올 정도는 90 넘겨서 병치레 하나 없이 천수 다 누리면서 놀거 다 노시다가 어느날 주무시다 훌쩍 가시는 경우 말고는 호상이라고 할만한게 -_-;

와병중에 돌아가신 분한테 호상이 왠말이냐.
싸다구전문가    (05-07 )
진심으로 위로해 줄 사람은 많으니까
맞절한 다음에 마음 아픈 표정으로 눈빛만 교환하면 된다.
별로 슬프지도 않은데 슬픈 척 위로하려다가 괜히 말실수 나와.
댓글배달    (05-07 )
병신이 그냥 멘트를 외웠는데, 응ㅇ용력이 좆망이네...ㅋㅋ
000    (05-07 )
내 인생에서 제일 슬펐던 때가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였다.
이제는 그래도 좀 무뎌졌지만 몇년동안 왈칵 솓구치곤했었다.
다른 사람도 겪는 일이겠지만, 당사자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일일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타인이 뭐라 위로하려는게 좀 주제넘은일아닌가 싶다 .그냥 묵묵히 있어주기만 하면 충분하지 않았을까.
ㅇㅇ    (05-07 )
친할아버지 딱히 아픈데도 없으셨고 90넘어서 자다가 돌아가심
본인도 갈 준비 다 하고 살만큼 살다 가는게 호상이지 저건 병사라고 하는거다
그리고 그렇다 치더라도 사람이 죽었는데 남이 먼저 말꺼낼만한것도 아니고
ㅇㅇ    (05-07 )
호상은 니가 정하는게아니야 미친년아
ㅇㅇ    (05-07 )
대화의 내용은 딱히 모나게 볼 필요가 없지만

아마 원래 좆같은 놈이거나

좆같은 톤으로 얘기했겠지

친구 상갓집가서 호상이네 마상이네를 상주한테 할 소리냐

굳이 하고 싶었다면

그래도 고생많이 하시다가 작별할 시간을 갖게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정도면 모를까
ㅇㅇ    (05-07 )
지가 상주도 아니고 호상이 어딨어 호로상놈의 쏘애끼야
ㅇㅇ    (05-07 )
호상은 당사자가 쓸말이지 3자가 쓸말은 아니지
ooOoo    (05-07 )
호상이라는 말은 안했어야지.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4172한국인 친구와 감자튀김 먹다 극대노 [18]2019.08.12140
74171사기 당한 이정재 [6]2019.08.12184
74170대륙의 동귀어진 전술 [11]2019.08.12153
74169지수의 노림수 [4]2019.08.12184
74168양구 군민들의 분노 [21]2019.08.12151
74167바람직한 조현 [10]2019.08.12188
74166친구들이 저를 지갑이라고 불렀네요 [11]2019.08.12138
74165이혼한 사람이 축가 불러도 돼요? [2]2019.08.12118
7416425,000원짜리 애국 코인 [11]2019.08.12148
74163건강한 혀 [3]2019.08.12155
74162부활절에 삶은 계란 먹는 이유 [4]2019.08.12111
74161반도의 3대 어머니 [4]2019.08.12144
74160무리하는 다현 [2]2019.08.12189
74159쓰러진 시민 살리고 사라진 의인 [29]2019.08.12143
74158기레기 질문 수준 [32]2019.08.12129
74157서장훈 안정환 티키타카 [23]2019.08.11132
74156DHC의 혐한 방송 [23]2019.08.11121
74155러시아 여성의 임신 후 몸 변화 과정 [17]2019.08.11214
74154남자화장실에 등장한 스티커 [21]2019.08.11167
74153남친의 개드립에 정 떨어짐 [24]2019.08.11170
74152술취한 여직원 집까지 데려다주는 상사 [7]2019.08.11235
74151더치페이가 싫은 사람 [24]2019.08.11148
74150후쿠시마 오염수 100만톤 방류 계획 [24]2019.08.11137
74149버닝썬 사태 그 후 [16]2019.08.11183
74148아무거나 먹을래 대처법 [8]2019.08.11143
74147얼굴 교정 성형수술 [8]2019.08.11164
74146삼시세끼 근황 [11]2019.08.11162
74145미사일 발사 [8]2019.08.1197
74144노예 수출 국가 [7]2019.08.11156
74143넥슨 주가 24% 폭락 [7]2019.08.11151
74142지금 시국이 어떤 시국인데 말이야 [11]2019.08.11125
74141조세호가 전셋집에 사는 이유 [6]2019.08.11172
74140일본여행 보이콧 결과 [42]2019.08.11287
74139운동선수 종목 부심 [30]2019.08.11192
74138한강뷰 신혼집 셀프 인테리어 [27]2019.08.11158
74137강다니엘 근황 [25]2019.08.11185
74136일본 벳부 온천 지역 분위기 [19]2019.08.11162
74135텍사스 근황 [33]2019.08.11111
74134전직 치어리더의 리뷰 [13]2019.08.11229
74133적진에 맨몸으로 들어가 1000대 1로 맞서다 [23]2019.08.11194
74132요즘 신입 공무원 [24]2019.08.11196
74131홍콩 시위 근황 [7]2019.08.1197
74130국밥코리아 명예회원 [14]2019.08.11121
74129호주 호텔에서 거부 당한 한국계 여의사 [17]2019.08.11168
74128핑클 드립 수준 [10]2019.08.11141
74127일본 부품 소재 업체들의 고충 [25]2019.08.11113
74126버스정류장에 그분들이 붙이고 간 스티커 [18]2019.08.11134
74125살인 빼고 다했다 [8]2019.08.11149
74124눈치 좀 빠르다고 비서가 말이 돼? [17]2019.08.11124
7412315년동안 잡히지 않았던 방화범 [6]2019.08.1110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