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먹고 술집에서 가오잡는 아재
조회수 : 356       날짜 : 2019.03.08
나이 먹고 술집에서 가오잡는 아재나이 먹고 술집에서 가오잡는 아재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5]
36인 나는 자신 없어...    (03-08 )
저 나이많은 아재랑 싸워서 이길수 있는 젊병필 손...
ㅣ    (03-08 )
저 아재 75살 돼도 못 이길 듯요
30살 3대 400 젊병필
적절    (03-08 )
휠체어 타고 있어도 못이기겠는데..
아파트    (03-08 )
체중 이동 보소... 미쳣다
ㅣ    (03-08 )
보고만 있어도 저 주먹한방에 난 요단강 갈거라는 느낌이 온다...ㅅㅂ 와 저 펀치 묵직함이 여기까지 느껴지네ㆍㆍ
이슨이형    (03-08 )
뒤에 이서진이네
읭    (03-08 )
근데 66년생이면 50대중반인데 솔직히 이길가능성 많지 않나?
아무리 옛날에 파워랑 스피드가 좋았어도
저사진처럼 옛날 자세만 남아있을 뿐이지
지구력 빵점인 나이가 육십 다된 할아버지나 다름없는데
메이웨더처럼 숄더롤로 펀치 흘린다음
허점(턱)에 엘보우 꽂아넣으면 스턴상태로 만들거같은데
사망    (03-08 )
숄더를 갖다대는 순간 숄더 탈골되고 시작할 듯
123    (03-08 )
누구나 그럴듯한 계획을 세운다 쳐맞기전까지는 -마이크 타이슨-
ㅇㅈㅇ    (03-08 )
미친새끼네 이거 ㅋㅋㅋㅋ
말로는 곰도 이기겠구만
00    (03-08 )
진짜 무지하면 이런생각을 하는구나
123123    (03-08 )
어느 한 종목에 통달한 사람들은 확실히 나이 먹어도 일반인들이랑은 다르던대? 힘이랑 스피드는 떨어질지 몰라도 테크닉은
거의 반평생 이상 해왔던 사람들이라 그런지 바로 몸으로 반응 하는게 보임 이만기 같은 애들 티비 나와서 무게중심 운동 숫하게 했을
김동현 같은 애들 씨름 그냥 1초컷으로 개 바르고 심권호도 4년전쯤 티비 나와서 하는거 보니깐 현역 애들이랑 연습상대 해주는대
현역 애들이 혀를 내두름 하물면 타이슨도 마찬 가지겠지 힘이랑 스피드는 떨어질지 몰라도 저 나이 먹었다고 운동 좀 한 일반인들이
이길수 있는 수준이 아님
내가 앎    (03-08 )
짤만 보는데도 스치면 사망할거같다
씨부리냐.    (03-08 )
진심인데 ufc나가면 안먹히냐?
ㅇㅎ    (03-08 )
전성기때는 가능했겠지 지금은 저런 식으로 몇번 휘둘르면 체력이 다 빠짐
물론 일반인들은 저 한방 한방에 다 나가 떨어지겠지만
ㅇㅇ    (03-08 )
주둥아리 ㅆㅅㅌㅊ
00    (03-08 )
이슨이형 거리 툴코 들어가는게 환상이라서 가능할수도 있겠지만 옥타곤은 적응하시려면 좀 짜증나실듯
1233    (03-08 )
ㅋㅋㅋ얼마나 빠른지 프레임이 못따라가네
운동해야지    (03-08 )
와...진짜 저 나이인데도 주먹이 묵직하게 느껴진다
격정의신대위    (03-08 )
타이슨도 타이슨이지만 40넘어서 헤비급 챔프한
조지포먼이 개인적으로는 더 뒤지는것 같음

그때 헤비급 챔피언이면 진짜 최강의 남자라는 상징성도 있던 사절이라...

그리고 펀치력으로만 보면 그냥 올타임 넘버원인듯
ㄹㅇ    (03-08 )
이슨이형이 한 팔순 넘어서 휠체어 탈 때쯤이면
이마에 딱밤 때리고 도망치는 정도의 용기는 낼 수 있을 듯.
그 전까지는 무리..
내가 꿈에서 해봤는데    (03-08 )
근거리 펀치만 날리네ㅋㅋ펀치 날리느라 가드 풀릴때 턱부분 공략하면 타이슨도 사람인지라 뇌가 흔들려서 못버틴다.턱 맞고 초점 풀렸을때 복부가격하면 허리를 굽히게 되는데, 그때 또다시 턱을 가격하면 바로 게임 끝.
할재    (03-08 )
권투전문가들이 펀치력 원탑은 포먼이라는 결론을..
근데 짤에 나온 애는 어린 것이 제법 잘 치는데?
ㅌㅊㅍ    (03-08 )
20대 칼 든 강도 70대 아마추어 복싱선수할배가 때려잡아서 기사 뜬 것도 있어 ㅋㅋ
ㅇㅇ    (03-08 )
타이슨은 전성기 시절 거의 모든 경기를 1분이내 K.O 로 끝낸 전설이지

58전 50승(44KO) 6패 무효2

44 K.O 중에 1분 이내가 대부분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77427사퇴는 당연하고 예정된 일 [10] 2019.10.1613
77426박명수 자가용 [23] 2019.10.1638
77425신도시 초등학교 교사의 고민 [19] 2019.10.1643
77424동서양의 악플 낭독 [22] 2019.10.1631
77423설리 살려내라는 추모인 특징 [30] 2019.10.1641
77422민속촌 작명소 [12] 2019.10.1634
77421구님은 오늘도 열일 중 [8] 2019.10.1651
77420한 남자의 결혼생활 [19] 2019.10.1651
77419아들 사진을 절대 가게에 걸지 않겠다 [4] 2019.10.1653
77418배우 최진리 유작 [22] 2019.10.1688
77417씨름 선수 연봉 [16] 2019.10.1666
77416여러분 이게 다 한남 때문인 거 아시죠? [20] 2019.10.1650
77415도서관에서 받은 쪽지 [9] 2019.10.1642
77414집에서 설거지를 안 하는 유재석 [12] 2019.10.1659
77413카메라 연출의 비밀 [12] 2019.10.1649
7741213년전 SM 10주년 기념회 [15] 2019.10.1655
77411롯데월드에 도시락 싸가자는 말이 심한가요? [30] 2019.10.1652
77410데뷔하고 몇 년 때가 제일 재밌었어요? [16] 2019.10.1647
77409명륜진사갈비 고기 부위 논란 [18] 2019.10.1657
77408중국집 제육덮밥 스타일 [16] 2019.10.1657
77407소름 돋는 댓글 [13] 2019.10.1676
77406축의금 대참사 [21] 2019.10.1679
77405현 정권에서 유일하게 쓴소리 하던 분 [39] 2019.10.1676
77404문제집 아침에 사서 풀고 저녁에 버린다는 서울대생 [41] 2019.10.1590
77403이철희의 갑작스러운 일침 [23] 2019.10.1565
77402핸섬과 섹시의 차이 [20] 2019.10.15119
77401사퇴 직전 그분들 반응 [18] 2019.10.1568
77400무슨 짓을 해도 다 용서해 줄 팬들 [7] 2019.10.15160
7739924살 차이 일본 커플 [12] 2019.10.15154
77398한국 여배우의 육아 인스타그램 [20] 2019.10.15155
77397남친 크기 때문에 고민 [38] 2019.10.15171
77396아프리카 돼지 열병 저격수 투입 [14] 2019.10.15112
77395선 넘어 본 선배의 충고 [13] 2019.10.15124
77394망한 문신 대회 [30] 2019.10.15134
77393같은 그룹 14년차인데 아직도 안 친한 사이 [21] 2019.10.15154
77392공중파 성소수자 차별금지법 토론 [41] 2019.10.15106
77391대륙의 폭죽놀이 [12] 2019.10.15124
77390여자친구가 알려주는 여드름 없애는 법 [17] 2019.10.15145
77389일본식 교육 [6] 2019.10.15120
77388소주 못 마시는 사람들은 공감 [42] 2019.10.15140
77387남자 배우가 말하는 자신의 삶 [7] 2019.10.15122
7738634년만에 월드컵 예선 중계 무산 [23] 2019.10.15103
77385이 아줌마가 뭐라는 거야? [13] 2019.10.15156
77384그 분의 진정한 꿈 [10] 2019.10.15113
77383베스티 다혜 근황 [6] 2019.10.15158
77382집에서 게임하던 흑인 여성 [14] 2019.10.15151
77381트라우마가 생긴 이유 [5] 2019.10.15121
77380핫도그 먹는 민희 [4] 2019.10.15153
773795년간 사귀다 헤어진 커플의 술자리 [29] 2019.10.15208
77378갑작스런 사퇴 레전드 [12] 2019.10.1517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