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초 부의 상징
조회수 : 324       날짜 : 2018.11.10
90년대 초 부의 상징90년대 초 부의 상징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31]
RPG    (11-10 )
당시 티코가 600만원쯤 했으니까
ㅇ    (11-10 )
티코 알로 사면 200만원초반이었어
ㅇㅇ    (11-10 )
92년도에 286 칼라모니터에 하드디스크 달린걸 300만원돈주고 산 기억이 남.
ㅇㅇ    (11-10 )
매직스테이션2 486dx2-66.......울엄니가 300백에 사주셨다...........1995년 중학교 2학년 여름방학때
ㅌㅌ    (11-10 )
매직스테이션3 오학년때 산거 같은데 그게 6학년땐가?
펜티엄 75
ㄴㄴ    (11-10 )
티코 600은 지금 모닝 1800하는 급이지

보통 300-400만원짜리 사던 시절이야
에혀zz    (11-10 )
모뎀으로 3kb/s 속도 나오던 시절
ㅇㅇ    (11-10 )
당시 티코가 80km/h쯤 했으니까
ㅇ    (11-10 )
3kb/s 라고 안했고 28800 14400 56k
ㅇ    (11-10 )
내가 처음 썼던 모뎀이 9600bps ㅎㅎ
아 옛날이여    (11-10 )
486SX 모델이 92년인 것 같고, 486DX2 모델이 이듬해인 93년에 나왔던 것 같네요.
92년에 SX모델(HDD 120MB짜리, 위 사진은 업그레이드 된 모델인 듯)을 당시 돈 200만원 조금 넘게 샀었는데,
DX2 모델 나오면서 150만원으로 폭락 했던 기억이....
지금 시대의 가격으로 환산하면 천만원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내가 이렇게 오래 살았다니..ㅠㅠ
갤럭시유저    (11-10 )
난 저때 엄마가 애플컴퓨터 사줬는데...너무 일찍 사줬어
뭘해야 할지를 몰랐지. 영상보고 게임이나 좀 하고
게임도 남들 다하는거 하지도 못하고 매달 잡지 왔는데
토이스토리 이야기만 하고 ㅋㅋㅋ근데 그땨도 디자인이나 직관성은 확실히 다르단걸 느꼈음
ㅎ    (11-10 )
세진 컴퓨터랜드 세종대왕
2백만원넘는거 아버지가 사주셨었는데 ㅋㅋ
어린이    (11-10 )
저때 컴터팔던사람들 전부 도둑들..ㄷㄷㄷ 조립 조금해주고 부품값 +5~60만원 하던때인데, 하루에 수십대를 팔았지.. ㄷㄷㄷ 전부 어딘가 빌딩 올렸을꺼다.
.    (11-10 )
어린이는 필와하지 말도록.
command.com    (11-10 )
C:₩>dir/w
똥이 안나와    (11-10 )
예전에 알라딘 286쓰고 5인치짜리 디스켓에 고인돌 넣어서 했던게 기억나네ㅋㅋ 그땐하드도 없었고
디스켓에 어떤 파일 들어 있는지 확인하려면 Dir/wㅋ
그 이후에 m이라는게 나와서 엄청 편하게 쓰다가
97년 98년 쯤 세진콤퓨타 진돗개 2썼는데ㅎ
Cpu 셀러론 166mhz
램 16메가
하드 4기가ㅋ

그 다음이
삼성 메직스테이션 m5315
Cpu 펜티엄 655mhz
램 128기가
하드 20기가
비디오 카드가 부두계열이었나?ㅎ

이때 하드 20기가면 평생쓴다던 삼성직원 생각나네ㅋㅋ
삼성 m5315살 때가 2000년 여름 중학교 2학년일 때라
순진하게 믿음ㅋ

아 추억돋네요ㅋ
dD    (11-10 )
95년인가 96년인가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잠실 석촌호수 옆에 세진컴퓨터 본사 가서
211만원 주고 86 펜티엄 75Mhz 램 8메가, 하드 850메가 정도 되는 이니그마 모델 샀던 기억이 난다.
HP 데스크젯 프린터를 44만원 주고 사서 도합 255만원을 지불했던게 아직도 기억난다. 그만큼 큰 돈이었다.

그 땐 이니그마가 뭔지 잘 몰라서 아버지께서 "이그니마 달라"고 했더니 판매 상담직원이 "이니그마요?"라고
비웃듯이 얘기했었다. 비싼 값 치르며 컴퓨터 사러왔는데 손님 응대를 그따위로 하는 걸 보니 어린 나이에도
열불이 치밀어 올랐다. 그때 내가 만약 만약 한두살 더 먹었다면 컴퓨터 안 사고 그냥 돌아나왔을 것 같다.
ㅇㅇㅇ    (11-10 )
처음에 매직스테이션 샀을때

레이맨이 시디랑
클리프행어 줬었는데 ㅋㅋㅋㅋ
호암미술관 홍보용 시디까지
ㅋㅋ    (11-10 )
와 저두요 ㅋㅋ 완전 똑같아요
레이맨과 클리프행어랑 홍보용시디
클리프행어 초반에 떨어지는거 보고 어린 마음에 충격먹었죠
ㅇㄹ    (11-10 )
486 컴텨, 펜티엄3에 프린터 까지 집에있었당..
무지하게 비쌌구나.... 아부지께 연락드려야겠다
ㅣ    (11-10 )
여기 평균 40대인가보네ㆍㆍ
늙병필들 많넼ㅋㅋ
난 완전 꼬꼬마 애기때라 기억도없다
호치민    (11-10 )
시작하려면 XT부터 시작해야지. XT- AT (286) - 386 -486 - 팬티엄 순이다. 저기 486이면 한참 뒤에 나온거다.
XT에 4객 CGA모니터를 달아야 부의 상징이라 할 수 있었지.
ㅎㅎ    (11-10 )
91년도에 386dx 33메가헤르츠에 80387코프로세서50만원짜리 다니까 350넘더라..거기다 평판테블릿50만원에 오토캐드가 500만원 캐드돌리는 시스템 장만하는데 차값들더라...요새는 싸진거임....
-,.-    (11-10 )
카세트 테잎으로 게임 로드해서 놀던 사람은 없겠지?
진도개    (11-10 )
세진컴퓨터 진도개가 생각나네
ㅋㅋ    (11-10 )
찬호형 체인지업이 갑이었지.. 2년후 무상업글해준다고.........와 그때 그거 주문량 많아서 몇달기다려야한다고했는데
ㅅㅇ    (11-10 )
당시 삼보대리점 일했음 짠돌이 사장이 보너스까지 챙겨줬음 .. 그만큼 바빴고,많이팔렸음 업계1위 삼성 턱밑까지 추격했으니까 .
지나가다    (11-10 )
내 첫 콤퓨터 SPC-1500A
삼성에서 삽질한 PC
마계인천    (11-10 )
저 정도는 되야 워크래프트2 원활하게 돌아감
ㅇㅁㄴㄻㄴㅇㄻㄴ    (11-10 )
저거 있어도 우리집 어릴때 가난 했는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58170손담비 멘탈 털어버리는 제니 [15]2018.12.06354
58169포켓몬스터 실사화 일러스트 [16]2018.12.06254
58168나르샤의 사격 [15]2018.12.06328
581671평에 1억하는 아파트 조식 [44]2018.12.06310
58166외박 가능지역 확대 방침에 지역 주민들 반발 [19]2018.12.06233
58165싸움 말리는 후전드 [12]2018.12.06299
58164가짜신분증에 속았다면 처벌 면제 [19]2018.12.06236
58163사유리 인스타 [13]2018.12.06344
58162머리 잘린 닭의 일생 [21]2018.12.06266
58161육중한 노모 [16]2018.12.06388
58160한번쯤은 꼭 써먹을 생활 꿀팁 [18]2018.12.06273
58159내년 50살 쇼호스트 [13]2018.12.06368
58158여자가 너무 예쁘면 안 되는 이유 [21]2018.12.06459
58157드디어 판도라의 상자를 꺼낸 갓재명 [62]2018.12.06332
58156박보영 스타일링 대참사 [32]2018.12.06328
58155구 영동고속도로 [23]2018.12.06238
58154마닷 부모 사기 피해자 심정 [31]2018.12.06191
58153K3 GT 예쁘지도 않네 [29]2018.12.06282
58152성진국의 감동적인 우애 [14]2018.12.06315
58151기자도 빡친 학교폭력 [25]2018.12.06229
58150유럽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백팩 [15]2018.12.06258
58149월가의 명물 황소 [28]2018.12.06213
58148프로배구 명장면 [22]2018.12.06320
58147나이를 잊은 혜수 [10]2018.12.06247
581462017년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간 여행지 [42]2018.12.06217
58145어머니를 위해 건물 구매 [10]2018.12.06214
58144샤워의 효능 [34]2018.12.06246
58143올해 수능 국어시험을 본 한겨레 신문 기자들 [23]2018.12.06196
58142폭설도 막을 수 없는 행렬 [29]2018.12.06220
58141그 와중에 동네에 남은 큰아버지는 [28]2018.12.06191
58140가난해도 아이폰에 매달리는 이유 [85]2018.12.05286
58139나혼자 산다 업계포상 레전설 [13]2018.12.05256
58138퀸에 대한 누나들의 평가 [19]2018.12.05282
58137코트 한 벌에 5천만원 [16]2018.12.05244
58136김태희 최근 비쥬얼 [26]2018.12.05310
58135전쟁 중인 시리아 대학생들 [8]2018.12.05247
58134지역인재 채용목표제 [14]2018.12.05178
58133훔친 수저에 분노 [18]2018.12.05307
58132많은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성 신체 부위 [19] 2018.12.05665
58131탈조선 열풍 [13]2018.12.05247
58130금융권에 종사한다던 김나영 남편 [65]2018.12.05290
58129늙병필이 되어간다는 증거 [44]2018.12.05213
58128국가 부도의 위기 [67]2018.12.05234
58127수지의 결혼 스토리 [15]2018.12.05266
58126우리 이니 빡치셨다 [60]2018.12.05253
58125jyp 연습생으로 들어갔다는 박남정 딸 [14]2018.12.05312
58124사기 피해자가 뉴질랜드 갔더니 [22]2018.12.05249
58123사놓고 후회하는 물건 [51]2018.12.05290
58122청각장애를 앓았던 봅슬레이 선수 [8]2018.12.05158
58121박중훈의 해외 영업 비결 [13]2018.12.05218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