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이 보낸 메세지
조회수 : 440       날짜 : 2018.10.18
낸시랭 남편이 보낸 메세지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24]
기숙학원    (10-18 )
어메이징한 커플
ㅇㅇ    (10-18 )
이사람 한국사람 아닌가?

번역기 돌린듯한 말투는 모지....

기데할수 기데해도.......
기뉴특전데    (10-18 )
기데
ㅇ    (10-18 )
공개하라
뺄갱이    (10-18 )
하드코어물인거 같은데,, 공개하라!!
ㅁㅂ    (10-18 )
선족이었나?
비데    (10-18 )
기데
두목    (10-18 )
기데 (X) 비데(O)
추한 얘긴 화장실에서...
PETA회장    (10-18 )
남편 말 낸시랭 말 종합해봤을 때 리벤지포르노는 아니네. 판사한테 확인시켜줄거라고 했으니까. 법정에 증거로 제시한다는거 아냐? 상습폭력을 일삼는 사람과 하드코어색스를 할 수는 없는거다라는 사실을 판사에게 입증할거다라는.. 이걸 협박이라고 하는건가? 남편보고 증거지우라는 소리나 같은 얘기아냐? 하여간 둘 다 다 같은 사람들인듯
크으    (10-18 )
찍을 당시에는 서로 합의 하에 찍었다 하더라도
헤어질 때 협박용으로 사용한다면 그게 리벤지포르노 아니야?
ㅋ    (10-18 )
그걸 뿌리는게 복수 아니야?
안뿌리고 협박만하면 협박용이지 ㅋㅋ
나참    (10-18 )
와 저 남편하고 생각 수준이 비슷한 놈일세
응    (10-18 )
협박 맞는데 뭔 합리화야; 소름 돋네
ㅇㅇ    (10-18 )
협박 맞네 ㅋㅋㅋ
1    (10-18 )
욕도 아깝다...
크으    (10-18 )
나도 기데하고 있다
1    (10-18 )
산신령 말투네. 벼락이라도 내릴듯
ㅋㅋㅋㅋㅋ    (10-18 )
ㅋㅋㅋㅋㅋㅋㅋ
낸시랭면    (10-18 )
지켜보는거 기데하는수밖에ㅋㅋㅋㅋ
ㅂㅈ    (10-18 )
말투가 왜저래 ㅋㅋ
asdf    (10-18 )
밤일은 잘하나보다
ㅋ    (10-18 )
이후가 더 기데되는데
ㅋㅋㅋㅋㅋ    (10-18 )
진짜 어메이징

저정도면 거의 정신승리 상습범수준이네

말투자체가 정신승리
ㅇㅅㅇ    (10-18 )
가오가 인생을 지배한사람이네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0303시구 올타임 레전드 [58] 2019.01.217
60302중요한 근육 [11] 2019.01.2111
60301내년부터 바뀌는 것 [21] 2019.01.2111
60300황교익 형수님 식혜 시식 [11] 2019.01.2124
60299욕구가 없는 남편 [29] 2019.01.2135
60298설정이 과했던 리포터 [11] 2019.01.2127
60297남자친구는 유혹에 넘어갈 것인가? [40] 2019.01.2147
60296오빠에게 관심 없는 승리 여동생 [20] 2019.01.2156
60295반도의 흔한 소원수리 [60] 2019.01.2148
60294대만에서 경험한 취두부 튀김 [22] 2019.01.2150
60293새 동생 맞이하는 리트리버 [27] 2019.01.2159
60292일본 중의원의 팩트 폭력 [38] 2019.01.2168
60291폭주한 광희 [29] 2019.01.2087
60290막말의 아이콘 [27] 2019.01.2069
60289손흥민은 중국 선수 잘 모른다? [10] 2019.01.2091
60288누가 진짜 페미니스트인가? [19] 2019.01.2096
60287코카콜라 측의 반응 [19] 2019.01.20126
60286미친 존재감 [9] 2019.01.20106
60285할머니 놀래키려다 돌아가심 [13] 2019.01.20136
60284그 분들의 정신승리 [19] 2019.01.20104
60283유명 페미니스트의 책을 읽어보았다 [24] 2019.01.20106
6028219년전 밀레니엄 시대 돌입 [16] 2019.01.20103
60281남매끼리 가능하신가요? [21] 2019.01.20175
60280딸이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이유 [21] 2019.01.20121
60279군대 휴대폰 사용 중단된 이유 [24] 2019.01.20149
60278SBS 연예대상을 본 황교익 [10] 2019.01.20117
60277길가다 오랜만에 보는 친구 발견했을 때 [6] 2019.01.20107
60276홍탁집 또 찾아간 양세형 [10] 2019.01.20124
60275대단한 경찰관 [21] 2019.01.20121
60274여성가족부 유튜브 모니터링을 우려하는 이유 [24] 2019.01.20131
60273어마무시한 김성주 유전자 [8] 2019.01.20152
60272의문점이 많은 여객기 추락 사고 [9] 2019.01.20125
60271흔치 않은 열도의 갑질 기업 [17] 2019.01.20139
60270서울시교육감 기적의 논리 [35] 2019.01.20129
60269대륙 드라마 출산 장면 [17] 2019.01.20193
60268이승기 대상에 폭발한 댓글 [48] 2019.01.20167
60267머리 기르는 걸 포기한 이유 [14] 2019.01.20191
60266돈까스를 먹기 위해 새벽 5시부터 [18] 2019.01.20134
60265전국 최저가 주유소 근황 [26] 2019.01.20154
60264크기가 중요한가? [52] 2019.01.20218
60263신생아 중환자실 [25] 2019.01.20142
60262홍진경 같은 여자와 결혼하고 싶다 [4] 2019.01.20165
60261고양이 밥그릇 싱크대에서 닦는 게 비위 상하나요? [43] 2019.01.20129
60260짬타이거를 흐뭇하게 바라보는 중대장과 행보관 [17] 2019.01.20168
60259군급식 대단한 변화 [35] 2019.01.20152
60258다시보면 독했던 1박2일식 예능 [5] 2019.01.20147
6025795억짜리 단독주택 [24] 2019.01.20175
60256전자담배가 일반담배 대비 95% 덜 해로워? [38] 2019.01.20140
60255계란 50개 먹기 [13] 2019.01.20131
60254고래가 지나가도 여유있는 모습 [28] 2019.01.20167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