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친 인터뷰
조회수 : 449       날짜 : 2018.10.10
구하라 남친 인터뷰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6]
ㄹㄹ    (10-10 )
마지막 한 발은 남겨놔야지
1134    (10-10 )
요즘 클라우드에 바로 저장되는데..
에르도안    (10-10 )
근데 구하라는 뭔가 이런 스캔들 터지니까 더 이미지가 섹쉬해졌어. 사건 초반에는 이렇게 훅 가는구나 싶었는데, 뭔가 섹쉬해졌어....슈밤바 솔밤바 바밤바
11    (10-10 )
그건 우리 예르도아님의 지극히 개인적이고 추악한 욕망과 상상력때문 아닐까요?
ㄴㄷ    (10-10 )
걍 주구장창 개소리만 해대더라
그렇다면    (10-10 )
그니까 왜 보냈냐니까
뻘소리만 주저리주저리
그래 저녀석 말대로 합의하에 찍었고
지꺼에 보관했으면 아무죄가 없지
근데 알렸잖아? 거기다가 연예계생활 끝내준다는 협박도 했고
이미 협박죄인데 뭘 그렇게 주저리주저리,,,,,,
아놔홀    (10-10 )
폰에 둬야 애들 보여주면서 자랑도 하고 그러지 인터넷에 올린거 아니면 전혀 문제될거 없는거잖아
30    (10-10 )
뿌려!!!!!!!!!!!!!!!!!!!!!!!
ㅇㅇ    (10-10 )
개인 sns저장이 라는게 지 카톡으로 보내놨다는 얘기구만
핵탄두    (10-10 )
기자를 바보로 아나
지우면 끝난걸
33    (10-10 )
디스패치에 사진 동영상 있다고 제보했잖아
그거 밝혀진 순간 쓰레기 확정 게임 오바
동영상 끄집어내는걸 어느 누가 쉴드쳐주냐
ㅇㅇ    (10-10 )
음.. 구하라 품었으면 그냥 조용히 끝내지..
치졸한 놈..ㅋㅋ
ㅋㅌㅊㅋㅌㅊ    (10-10 )
닥쳐라 이 치졸한넘아 ㅡㅡ
똥송    (10-10 )
카톡 직원들은 다 봤겠구만...ㅋㅋㅋ
123    (10-10 )
넌 이제 평생 메갈같은 애들하고만 사귀어야한다 ㅎ
1    (10-10 )
찐따놈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5793퍼거슨까지 인정한 역대 최고 [2]2019.04.18141
65792다이어트한 낸시 [2]2019.04.18191
65791빼박캔트 박유천 [13]2019.04.18359
65790보잉 737 항공기 추락 원인 [12]2019.04.18221
65789중국 도심의 납치 실험 [7]2019.04.18192
65788출소 후 방탄소년단 언급 [11]2019.04.18201
65787야구 방망이 제작의 달인 [8]2019.04.18164
65786걸그룹 그룹명 추천 [10]2019.04.18199
65785한투 동맹 든든합니다 [15]2019.04.18153
65784외모보다 내면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사람 특징 [13]2019.04.18151
65783리석기 석방 콘서트 [14]2019.04.18106
65782극한의 종이접기 [5]2019.04.18137
65781묻지마 방화 살인 [9]2019.04.18122
65780수학 천재의 탄생 [5]2019.04.18133
65779그래픽카드 고장 [6]2019.04.18135
65778200원 논란 [14]2019.04.18135
65777유재석 조세호 멘탈 터는 분들 [4]2019.04.18116
65776슬리퍼의 위험성 [9]2019.04.18143
65775이청아 매니저의 세심함 [7]2019.04.18143
657743년 사귄 여자친구의 바람 [14]2019.04.18165
65773대통령 모욕죄 적용 [6]2019.04.18102
65772한강 텐트 지역 지정 [3]2019.04.18112
65771속바지는 보여줘도 된다? [6]2019.04.18160
65770김수민 작가의 폭로 [6]2019.04.18389
65769경찰이 또 [3]2019.04.1878
65768한국 드라마를 보는 이유 [2]2019.04.1877
65767대학생들의 첫경험 시기 [4]2019.04.18120
65766한국 군대 체험 [2]2019.04.1886
657652002년생 김지영 쓸건데 [1]2019.04.1881
65764군산 실종 30대 [2]2019.04.1892
65763여러분 이게 다 누구 탓이라고요? [3]2019.04.1883
65762전문의가 분석하는 청소년 왕따 [24]2019.04.17199
65761화장 왜 안 하느냐는 질문에 소신 발언한 아이돌 [15]2019.04.17208
65760조양호 운구 행렬 [45]2019.04.17147
65759고추는 역시 입으로 [8]2019.04.17243
65758카페에 카드 흘리고 왔더니 [19]2019.04.17138
65757걸캅스 대본 유출 그분들 반응 [3]2019.04.17151
65756김성주 아들 근황 [6]2019.04.17139
65755트럼프와 오바마의 차이 [21]2019.04.17127
65754악마를 보았다 [17]2019.04.17149
65753엄복동에 버금갈 정도로 폭망한 영화 [14]2019.04.17163
65752남친한테 카톡 보냈는데 [6]2019.04.17152
65751한결 같은 설리 [12]2019.04.17170
65750토마토 케챱의 놀라운 용도 [12]2019.04.17124
65749아빠지만 못 참아 [5]2019.04.17128
65748삭발의 장점 [5]2019.04.17115
65747아이유 키스씬 [9]2019.04.17182
65746용도가 드러난 장난감 [2]2019.04.17146
65745묘한 신경전? [14]2019.04.17116
65744철학자들의 커뮤니티 [4]2019.04.1796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