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영화 내 취향 아냐
조회수 : 252       날짜 : 2018.07.20
마블 영화 내 취향 아냐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11]
ㅎㅎ    (07-20 )
나는 스타워즈 안좋아하는데.....어설픈 미국식 동양모방..이라서
ㅇㄴ    (07-20 )
마블 미션 태양의 후예

모두 현실성 1% 없는 창작물이지

대신 다른건 현실이라는 여지를 두는 반면 마블은 모두 무시
아디다스    (07-20 )
나도 마블 시리즈나 스타워즈 시리즈 개핵노잼

아무리 판타지라도 어느 정도 개연성이 있어야지 무슨 우뢰매보다 더 유치해
ㅇㅇ    (07-20 )
마블충들한테 조리돌림 당하긋넼ㅋㅋ
ㅁㄴㅇㄹ    (07-20 )
아이언맨 1,2는 개 재밌게 봤는데 3에서 파츠들이 날라와서 장착되는거 보고 이건 너무 말이 안되는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

마블 영화야 현실성 대신 오락성으로 가는거긴 하지만 거기서 뭔가 확 깨서 그 뒤로 마블 영화 돈주곤 안보게 됨.

사람마다 취향이 다른거니까 안끌릴 수도 있는거지 뭐..
ㅁㅁㅁ    (07-20 )
마블 처음엔 좋아했었는데, 지금은 별로 안 좋아한다.
왜냐하면, 영화가 너무 비현실적이라서 그렇다.

박명수의 말 중에 좀 정정해주고 싶은게 있는데, 마블은 SF영화가 아니다.
엄밀히 말하면 마블 시리즈는 SF영화가 아니라 [판타지] 영화다.

SF영화란 Science Fiction 으로써 미래 배경, 미래 과학, 미래 기술 등을 주제로 하는
픽션을 다룬다.
그래서 마블 시리즈는 SF가 아니라 판타지 영화이다.

예를 들면 블레이드 러너 시리즈, 로보캅 같은 영화가 일종의 SF이다.

그런데 요즘은 마블같은 가볍고 오락적인 영화만 1000만 찍고,
블레이드 러너같은 좀 진지하고 우중충한 영화는 인기가 없어서 아쉽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처음 몇 번은 잘 봤는데, 점점 내용 자체가 너무 판타지스러워서
지금은 그냥 재미가 없다.

영화가 너무 비현실적이면 감정의 개입이 있을 수 없고,
그냥 어차피 초능력으로 니 멋대로 이겨버릴테니까, 긴장감도 없다.

손에서 쁑쁑 나가면 전차랑 비행기 다 터지고,
아이언맨은 어차피 핵무기 맞아도 멀쩡할거 같은데 그냥 니 멋대로 싸워라 이거야.
초현실적인 능력이 판치니, 개연성 1도 없는 장면이 쏟아져도 그냥 수긍해버린다.
13    (07-20 )
공감
때타니    (07-20 )
공감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같은 건 나름 잘 봤는데
어벤져스 처음 봤을때 황당하더라
신+외계인 나오는데 이게 무슨 짬뽕영화인가 싶더라
ㅇㅁ    (07-20 )
마블이나..미션 임파 서블이나.. ㅡㅡ;;
돈 받고 홍보하나..
ㅇㅇ    (07-20 )
현실성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그냥 내용자체가 너무 재미없던데 첫편부터 봐도; 돈많이 주니까 그렇겟지만 배우들도 참 대단해
춥ㄹ    (07-20 )
확실히 마블이 아재들 취향은 아니지..원작 자체가 만화니깐ㅋㅋ

마블 영화가 개연성 없다고 하지만 원작 코믹스들 보면 설정붕괴는 기본이고 개연성따윈 걍 무시해버리는 게 대부분이지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64597재조명 중인 9년 전 의문사 [5] 2019.03.2627
64596한국과는 다른 중국 학교 스타일 [9] 2019.03.2616
64595페미에서 흉자로 변해가는 과정 [10] 2019.03.2618
64594육봉의 진실을 알아버린 사쿠라 [3] 2019.03.2624
64593나이 들면서 인생이 재미없어지는 이유 [21] 2019.03.2615
64592미세먼지 관측 항공기 [2] 2019.03.2610
64591일본인들이 한국 때문에 겪는 딜레마 [11] 2019.03.2614
64590고구려 결혼 풍습 [8] 2019.03.2619
64589성차별 적발시 3년이하 징역 처벌 법안 [14] 2019.03.2611
6458880가지 강아지의 맛 [5] 2019.03.2613
64587매일 찾아오는 무전취식 부부 [6] 2019.03.2612
64586음주측정기에 안 걸리는 비법? [1] 2019.03.269
64585태국 여성들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15] 2019.03.2618
64584윤아를 노리는 토니 엄마 [5] 2019.03.2620
64583성진국의 쓰레기통 [5] 2019.03.2620
64582헬스장에 퍼진 약물 [4] 2019.03.2619
64581경찰의 진술 요청 [4] 2019.03.269
64580캣맘이 당한 취급 [3] 2019.03.2618
64579결국 이벤트 취소 [5] 2019.03.2615
64578국가장학금 근황 [5] 2019.03.2619
64577미국에서 본 한일 외교 스타일 [4] 2019.03.2616
6457680년대 젊은이 말투 [2] 2019.03.2625
64575음악방송 갑분싸 [2] 2019.03.2619
64574내 딸과 연애하면 1400억 주겠다 [2] 2019.03.2622
64573김상교 체포 경찰관들 형사 처벌대상 아냐 [1] 2019.03.2618
64572그리스의 황금비자 [2] 2019.03.2626
64571박찬호의 유일한 천적 [3] 2019.03.2624
64570한국과 중국의 5G 요금제 [3] 2019.03.2623
64569배우 년들은 쉬는 날 다 해외여 [1] 2019.03.2627
64568아시아나 항공 상황 [2] 2019.03.2624
64567일본에서도 극찬받는 인물 [4] 2019.03.2627
64566아빠는 어떻게 주장이 됐어요? [1] 2019.03.2622
64565스코틀랜드 배달 음식 [1] 2019.03.2619
64564화마를 필사적으로 막는 농부 2019.03.2624
64563김학의 사건 반전 [31] 2019.03.25182
64562걸그룹 쌩얼 임팩트 레전설 [17] 2019.03.25216
64561환경단체가 찾은 미세먼지 주요 원인 [21] 2019.03.2589
64560준영아 마음고생 많았지? [9] 2019.03.25136
64559페미니스트 교사 근황 [21] 2019.03.25143
64558헬조선 지하철 풍경 [19] 2019.03.2597
64557개통령의 자택 [8] 2019.03.2588
64556배달 떡볶이가 비싼 이유 [20] 2019.03.25115
64555어부지리 레전드 [12] 2019.03.2597
64554뭐? 이벤트를 악용한다고? [12] 2019.03.2581
64553진정한 패스트푸드 [12] 2019.03.2580
64552참다참다 격노한 시티즌 [18] 2019.03.2590
64551대한민국 물가 상황 [7] 2019.03.2563
64550악플러들에게 경고한다는 분 [2] 2019.03.2548
64549로또 당첨자들의 최후 [16] 2019.03.2595
64548역사에 남을 명언 [5] 2019.03.2569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