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崔변호사 ‘정운호 접견 녹취록’에 정치권 2, 3명 로비 언급
조회수 : 20       날짜 : 2016.12.26
freecomicsfreecomics
검찰 ‘정운호 게이트’ 본격수사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와 최모 변호사(46·여)가 항소심 보석을 위해 50억 원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불거진 ‘정운호 게이트’는 현직 부장판사, 변호사, 군인, 의사, 정치인, 연예인, 재벌가 인사 등 20명이 넘는 각계 유력 인사가 등장하는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한다. 특히 검찰이 법조계를 상대로 한 정 대표의 구명 로비 의혹 외에 네이처리퍼블릭의 횡령과 정 대표의 정관계 로비 의혹, 정 대표의 변호인이던 검사장 출신 H 변호사와 최 변호사의 사건 수임 전체 내용까지 파헤치면서 파문이 계속 커지고 있다.



○ “최 변호사 친분 이 씨, 여성 경찰관과 사실혼 전력도”

이번 사건의 발단은 정 대표와 최 변호사 측이 주고받은 ‘성공 보수금 반환’ 문제에서 비롯됐다. 정 대표는 “최 변호사가 보석과 집행유예를 받아준다고 해 성공 보수금 30억 원을 건넸지만 실패해 돌려받았다. 착수금으로 받은 20억 원 중 절반이라도 돌려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최 변호사는 “호화 변호인단을 구성하는 명목으로 20억 원을 받아 정 대표의 ‘금전출납부’처럼 일했는데도 구치소에서 폭행을 당했다”며 정 대표를 고소했다.

최 변호사 측은 한발 더 나아가 정 대표를 변호하면서 알게 된 정 대표의 ‘은밀한 사실’을 서슴없이 폭로하면서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최 변호사의 폭로로 브로커의 항소심 재판부 로비 의혹은 물론이고 물밑에서 나돌던 정 대표의 각종 추문과 비리 의혹, 경찰의 이권 요구 의혹, 법조계 및 정관계 로비 의혹이 잇달아 터져 나왔다. 이른바 ‘정운호 게이트’가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최 변호사와 친분이 깊은 이숨투자자문 이모 이사(44)가 깊이 연루된 단서를 잡고 이 씨를 쫓고 있다. 특히 이 씨는 금속업체 C사 등의 조세포탈 혐의와 변호사법 위반으로 수사를 받자 타인의 여권으로 중국, 태국으로 밀항했다가 적발돼 강제 송환됐으며 2012년 4월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은 인물로 본보 취재 결과 밝혀졌다.

이 씨는 또 검찰 수사관 출신이라고 속여 수사를 앞둔 금괴 밀수업자들에게 사건 무마 청탁 대가로 8억여 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도 함께 기소됐다가 증거 부족으로 무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판결문에는 이 씨가 당시 검사, 변호사, 검찰 수사관 등과 친분관계를 맺고 현직 경찰관인 유모 씨(여)와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며 수배 현황 조회 등의 편의를 제공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씨는 최 변호사의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면서 “고소인(최 변호사)의 사실혼 배우자”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변호사가 징역 4년 실형이 선고된 이숨투자자문 송창수 대표(40)의 항소심 집행유예를 받아내는 대가로 받은 변호사 비용 상당수가 이 씨에게 흘러간 것으로 의심하고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 최 변호사 ‘보이스 펜’에 쏠리는 눈

검찰이 네이처리퍼블릭의 회사 비리로 수사를 확대하면서 롯데면세점과 서울메트로, 경찰 및 군 고위 인사에 더해 정치인까지 수사 대상에 올랐다.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과 군부대 납품 로비를 벌인 혐의로 브로커 한모 씨를 체포하고 그와 친분이 있는 신영자 롯데장학복지재단 이사장까지 겨누고 있다.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에서 신 이사장과 한 씨 쪽으로 흘러간 자금이 총 30억 원대에 이른다는 단서를 포착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한 씨에게 3년간 수익의 3%를 수수료로 지급하는 계약을 2012년 체결했다가 2014년 7월 돌연 해지했다. 대신 정 대표 측은 신 이사장의 아들 장모 씨가 운영하는 회사와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장 씨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외손자다. 한 씨 측은 2014년 10월 네이처리퍼블릭을 상대로 “일방적 계약 해지로 입은 피해 6억4500만 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최 변호사는 정 대표와의 구치소 접견 내용을 보이스 펜으로 대부분 녹음해 왔고, 정 대표의 자필 메모까지 상당수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 변호사의 녹취록에는 정 대표가 정치권 인사 P 씨와 Y 씨 등 2, 3명을 언급하며 정관계 인물들에게 로비했다고 말한 대목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정 대표의 정관계 로비 사건으로 비화할 수도 있는 폭발력이 잠재된 정황이다.

장관석 jks@donga.com ·신동진·김준일 기자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0505/77944160/1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당신이 좋아할만한 콘텐츠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0문재인 “‘○○○’면에서 내가 반기문 보다 훨씬 낫지만…낙관하면 큰 일”2016.12.2650
-1반기문 23.3% > 문재인 23.1% …0.2%P 차 초접전 구도2016.12.2635
-2증인없는 ‘맹탕 구치소 현장 청문회’…崔 수감동서 비공개 진행2016.12.2623
-3김새롬 “잘 싸우는게 중요” 이찬오 “다툰 후 결혼 결심” 과거 발언 조명2016.12.2664
-4‘문제적남자’ 김지민, 그림 실력 大방출…전현무 “미술 쪽으로 갔어야”2016.12.2635
-5[사설]반기문, ‘23만 달러 수수설’ 사실 아니면 고소하라2016.12.2626
-6“자로 ‘세월X’ 잠수함 충돌설, 세월호 특조위서도 제기됐지만…”2016.12.2630
-7박헌영 “朴대통령, 퇴임 후 K스포츠재단 이사장으로 온다고 들었다”2016.12.2633
-8박헌영 “朴 대통령, 퇴임 후 K스포츠재단 이사장으로 온다고 들었다”2016.12.2619
-9이경재 “최순실 수감동 신문? 법원 결정 무시하는 것” 반발2016.12.2621
-10대한항공 기내난동 중소기업 아들 “난동 당시 기억 안나…아버지, 많이 실망...2016.12.2623
-11조지 마이클 사망…마돈나 “잘가요 내 친구” MC해머·엘튼 존 등 애도 물결2016.12.2629
-12“사고위험 고령운전자 줄이자”… 노인들 면허 자진반납 유도2016.12.2628
-13‘세월X’ 자로, 잠수함 충돌설 제기…해군 “잠수함 잠항할 수 있는 수중 환...2016.12.2627
-14[부고]장영자 영인 영희 부친상·이상곤 황신영 장인상2016.12.2620
-15이정미 “‘우병우 장인’ 이상달, 최태민 만나 부 얻어…우병우, 최순실 모를...2016.12.2628
-16[인사]법무부 교정본부2016.12.2623
-17하태경, “최순실 구치소 청문회, 崔가 이기나 국민이 이기나 판가름 나는 날...2016.12.2621
-18네티즌수사대 자로 ‘세월X’ 내용 공개 “레이더영상 속 주황색 괴물체, 잠수...2016.12.2629
-19‘구치소 청문회’ 김성태 “국회 모독죄로 고발”vs하태경 “열쇠로 따고 들...2016.12.2626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