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삼성고시' GSAT, "문제는 쉬웠지만 시간 부족했다"
조회수 : 0       날짜 : 2018.05.25

[르포]'삼성고시' GSAT, "문제는 쉬웠지만 시간 부족했다"

삼성의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 GSAT(Global Samsung Aptitude Test)이 15일 국내와 해외지역에서 일제히 치러졌다.

GSAT은 경쟁이 치열한 탓에 '삼성 고시(高試)'라고 불리기도 한다.

삼성은 이날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국내 5개 지역과 미국 뉴어크, 로스앤젤레스 등 해외 2개 지역을 포함해 총 7개 지역에서 GSAT를 진행했다.

오전 7시 50분경 한티역 3번 출구로 나오니 삼성 명찰을 단 사람이 대기하고 있었다. 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한 시험장인 단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로 가는 길을 안내하기 위해서다.

입실 완료까지 1시간이 넘게 남은 시간임에도 시험장으로 향하는 지원자들의 발걸음은 분주했다.

고사장 앞에는 수정테이프와 사인펜, 시계 등의 문구류와 물 등을 파는 상인들이 수험생들에게 "필기구 챙겨왔냐"며 말을 걸었다.

시험장 정문 앞에는 4명의 진행요원이 지키고 서서 들어오는 사람을 향해 "어떻게 오셨냐"고 물으며 안으로 들여보냈다.

두 번째 GSAT 시험이라는 박모(28)씨는 "이번 시험부터 상식 분야가 없어져 다른 쪽에 더 집중할 수 있었는데 결과는 어떨지 모르겠다"며 시험장으로 들어갔다.

친구와 함께 시험을 보러 왔다는 정모(25)씨는 "첫 시험이라서 그냥 경험한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왔다"며 "앞으로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험시간이 가까워질수록 시험장에는 많은 인파가 모였다.

시험장 앞은 수험생을 내려주고 유턴을 해 돌아나가는 차들로 북적였다. 차량을 통제하는 직원의 손도 덩달아 바쁘게 움직였다.

9시 10분이 되자 정문이 굳게 닫혔다.

[르포]'삼성고시' GSAT, "문제는 쉬웠지만 시간 부족했다"

11시 50분경 시험이 종료되자 수험생이 쏟아져 나왔다.

수험생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난이도는 평이했지만 시간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험을 마치고 나온 이모(24)씨는 "평소에 풀던 문제집보다는 쉬웠지만 그래도 시간 내에 풀기는 힘들었다"며 "여전히 어려웠던 부분은 시각적사고 영역"이라고 말했다.

이모(25)씨도 "국어와 수리를 포함해 전반적으로 다 쉬웠다"면서 "시험이 쉬운 만큼 누가 얼마나 많이 풀었는지가 관건일 것 같다"고 밝혔다.

김모(27)씨는 "상식 영역이 없어져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평이했다"며 "평소 시각적사고 영역이 어려웠는데 그 부분도 다 풀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수리 영역에서 작년보다 까다로운 문제가 몇 개 있었다"고 덧붙였다.

[르포]'삼성고시' GSAT, "문제는 쉬웠지만 시간 부족했다"

GSAT 응시자는 1시간 55분 동안 110문항을 푼다. 출제영역은 ▲언어논리(30문항, 25분) ▲수리논리(20문항, 30분) ▲추리(30문항, 30분) ▲시각적사고(30문항, 30분)로 구성된다. 삼성은 지난해 12월 '상식' 영역을 폐지를 발표하며 시험 시간이 25분 단축됐다.

GSAT는 5지선다형 문제로 출제되며 오답의 경우 감점이 있을 수 있다.

[르포]'삼성고시' GSAT, "문제는 쉬웠지만 시간 부족했다"

채용 계열사는 ▲전자계열(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금융계열(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기타 계열(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호텔신라, 에스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기획,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전자판매, 삼성웰스토리) 등으로 모두 19곳이다.

올해 상반기 삼성의 채용 규모는 지난해 수준과 비슷할 전망이다. 지난해 삼성의 전체 채용 규모는 약 1만4000여명이며 상반기 대졸 공채는 약 4000명 정도였다.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다른 콘텐츠 더보기
댓글 [0]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8487복지부, "올해 7월 스튜어드십 도입 목표로 규정 정비한다" 2018.05.250
8486서울시, 어르신 폰맹 탈출 돕는 'IT지원단' 모집··· 접수는 6월 8일까지 2018.05.250
8485"이번 주말, 서울대공원에서 장미 축제 즐겨요!" 2018.05.250
8484서울시, 88올림픽 전시관 재개관··· "30년 전 현장감 살렸다" 2018.05.250
8483'스케치' 정지훈·이동건, 반전의 반전 기대하라 2018.05.250
8482'밤샘토론' 북·미 회담 취소에 잇따른 파장 진단 2018.05.250
8481현대해상 "불법주정차 연계형 사고, 연평균 27% 증가" 2018.05.250
8480오는 7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국민연금, 사회책임투자 확대해야" 2018.05.250
84796월 보금자리론 금리 최저 3.40% 2018.05.250
8478ING생명, 4년 연속 챔피언스트로피 타이틀 스폰서 후원 2018.05.250
8477주택금융공사, 100세 행복 어르신 한마당 행사 개최 2018.05.250
8476조폐공사,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기념메달 출시 2018.05.250
8475라이나생명, 전성기멤버십 4주년 기념 생일축하 이벤트 2018.05.250
8474모건 프리먼, 성추행 의혹…'신체접촉·외설적 표현' 행위 2018.05.250
8473'런닝맨' AOA 설현이 밝힌 이상형은? "한국 사람 아냐" 2018.05.250
8472'너는 내 운명' 류승수, 매니저 덕에 결혼한 사연 "나 대신 쪽지 건네줘" 2018.05.250
8471서강준·이태환, 서프라이즈한 두 남자의 올 여름 활약 '기대 UP' 2018.05.250
8470중남미 최대시장 메르코수르(MERCOSUR)가 열린다 2018.05.250
8469카카오게임즈, 제1회 게임 공모전 개최 2018.05.250
8468KT, 지역 아동대상 재능기부 활동 나서…사내 동호회 연계 2018.05.250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