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유머
 
핫걸
 
후방
 
동영상
 
 
박헌영 “朴 대통령, 퇴임 후 K스포츠재단 이사장으로 온다고 들었다”
 
 
 
freecomics
사진=국회방송 캡처 ‘최순실 게이트’의 주요 증인 중 하나인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하고 나면 이쪽(K스포츠재단)으로 와서 이사장을 하려고 하신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헌영 전 과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K스포츠 재단을 통해서 최순실 씨가 하고자 하는 게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처음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고영태 씨에게도 그렇게 들었고 노승일 씨(K스포츠재단 부장)도 그렇게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 동안 박 대통령이 퇴임 후를 대비해 K스포츠재단과 미르재단을 설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재단 관련자의 증언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과장은 최순실 씨의 입장에서도 설명했는데, “돈도 목적이 있었을 것이고 나중에 정유라를 지원하려는 목적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K스포츠 재단 모금이 대기업 재벌들이 자발적으로 한 것이라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측의 주장도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SK 갔을 때만 해도 (SK 박 모 전무가) ‘이미 초기에 출연하지 않았으냐 뭐 이렇게 또 오셨냐’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또 “예전에 회사를 다닐 때는 기획서 백 장 이 백장 들고 가서 과장급을 만나도 전혀 거들떠보지 않았다”라고 밝히며 “몇 장 되지도 않는 기획안 가지고 가니까 오히려 그분들이 인사도 정중하게 하시면서… 굽신거리는 듯한 느낌으로 얘기를 하셨다”라고 강조했다.

박 전 과장은 또 K스포츠재단과 최순실 씨와 관계에 대해서는 "최순실이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다고 모든 직원들이 생각하고 있다"며 "재단에 나타난 적은 없지만 항상 전화나 사무총장을 통해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사장도 최순실 씨의 지시에 따라서 결정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검찰에서 모두 얘기한 사실”이라며 “검찰 수사에 충분히 협조했다고 생각했는데 (이 같은 사실이) 생각보다 알려지지 않아서 오해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이석수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은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4차 청문회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의 강제 모금에 박근혜 대통령이 관여했을 개연성이 있다”며 “퇴임 후 대통령이 재단을 (직접) 운영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고 증언했다.

박진범 동아닷컴 수습기자 eurobeom@donga.com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1226/82035520/2
 
 
 
 
← → 방향키로 보면 편해
목록
▶ 다음
◀ 이전
 
 
     
댓글 좀 달자  
 
 
     
 
문의 & 삭제요청 : freecomics001@gmail.com
 
저장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