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유머
 
핫걸
 
후방
 
동영상
 
 
대한항공 기내난동 중소기업 아들 “난동 당시 기억 안나…아버지, 많이 실망...
 
 
 
freecomics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대한항공 기내에서 만취 상태로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피운 30대 남성이 26일 경찰에 출석해 “난동 당시 상황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회색 모자와 흰색 마스크를 쓰고 이날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경찰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낸 임모 씨(34)는 “마약을 한 적이 없으나 조사에 응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임 씨는 “아버지도 많이 실망하고 있다”면서 “회개하고 있다. 난동으로 피해 입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에 따르면 임 씨는 지난 20일 오후 2시 20분경 대한항공 여객기 KE480편 비즈니스석에서 술에 취해 옆자리에 앉은 한국인 A 씨(56)의 얼굴을 때리고, 이를 말리던 여승무원 B 씨(36) 등 3명을 폭행하는 등 2시간 동안 난동을 부린 혐의(항공보안법과 상해 혐의)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 기내 난동 사건은 승객과 함께 제압을 도운 팝가수 리차드 막스가 2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해당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리차드 막스가 공개한 사진에는 임 씨가 기내에서 난동을 부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온라인상에선 임 씨가 침을 뱉고 욕설을 하는 모습, 승무원을 발로 걷어차는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확산됐다.

논란이 불거진 뒤 임 씨의 실명과 나이, 중소기업 2세 등 신상이 공개됐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임 씨가 다니는 회사 불매 운동도 진행 중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1226/82032883/2
 
 
 
 
← → 방향키로 보면 편해
목록
▶ 다음
◀ 이전
 
 
     
댓글 좀 달자  
 
 
     
 
문의 & 삭제요청 : freecomics001@gmail.com
 
저장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