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유머
 
핫걸
 
후방
 
동영상
 
 
[토요기획]이 기사… 진짜가 아닙니다
 
 
 
freecomicsfreecomicsfreecomics
가짜 뉴스 홍수 시대

 ‘영국과 일본의 저명한 정치학자들, 비정상적인 탄핵운동 지적.’

 ‘대한민국 박사모’ 온라인 카페에 이달 6일 이런 제목의 기사가 올라왔다. 영국 정치학자 아르토리아 펜드래건과 일본 정치학자 히키가야 하치만(比企谷八幡)이 한국 국민의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를 비판했다는 내용이었다. 기사는 촛불집회를 반대하는 보수 성향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삽시간에 퍼졌다. ‘국내 주류 언론은 이런 내용을 거론조차 안 한다’ ‘외국인이 보는 눈이 정확하다’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하지만 기사는 게임과 애니메이션 등장인물의 이름을 학자 이름인 것처럼 속여 쓴 가짜 뉴스로 밝혀졌다. ‘가짜’로 드러났음에도 이 글은 여전히 소셜미디어에서 진짜 뉴스로 둔갑한 채 퍼지고 있다.

 어수선한 시국을 틈타 가짜 뉴스가 민감해진 국민을 자극하고 있다. 돈을 뜯어내는 범죄 미끼로도 악용되는 등 폐해가 심각하다. ‘찌라시’(사설정보지), ‘뉴스 어뷰징’(기존 기사를 자극적으로 재생산하는 행위)에 이어 이제 가짜 뉴스들이 우리 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것이다. 올해 대선을 치른 미국과 오스트리아, 그리고 내년 대선 준비가 한창인 독일에서도 가짜 뉴스들이 유권자들의 표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재미로 시작해 혐한, 범죄 도구로

스마트폰용 앱 ‘페이크뉴스’로 제작한 거짓 기사. 사진 출처 페이크뉴스 앱 국내에서는 누리꾼들이 호기심이나 재미로 가짜 뉴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엔터테인먼트 앱으로 분류된 ‘페이크뉴스’는 10대도 손쉽게 가짜 기사를 만들 수 있도록 돕는 앱이다. 제목, 언론사명, 본문을 자유롭게 써넣고 저장하면 입력 내용이 감쪽같이 포털 앱에 뜬 기사 이미지로 변신한다. 이미지 파일을 버튼 하나만 눌러 카카오톡으로 공유할 수 있다. 2년 전 고등학생 때 앱을 개발한 배재성 씨(19)는 “내가 원하는 목표를 이미 실현된 사실인 듯 기사로 만들어 간직하면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것 같아 개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사람들을 속이니 재미있다’거나 ‘친구들이 진짜인 줄 안다’는 등의 후기를 남겼다.

가짜 뉴스 제작 사이트 ‘데일리파닥’에 정치, 연예 등 다양한 분야의 가짜 뉴스가 관련 사진과 함께 올라와 있다. 그간 제작된 기사 중‘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한국을 망치는 일’ ‘민주주의는 영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죽었다’ 등의 제목을 단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사진 출처 데일리파닥 ‘데일리파닥’은 ‘친구를 낚는 강태공이 되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가짜 뉴스 제작 사이트다. 이용자가 입력한 기사에 ‘정부는 4월 1일이 만우절이란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는 문장이 덧붙기 때문에 가짜 뉴스임을 알 수 있지만 본문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진짜로 착각할 정도다.

 가짜 뉴스는 단순한 재미를 넘어 조직적인 선동 도구가 되고 있다. ‘한국신문’이란 매체는 홈페이지에 ‘한국 뉴스를 널리 전하는 것이 사업 목표다. 사회를 움직이는 게 목표다’라고 적고 있다. 하지만 이 홈페이지의 기사들은 오히려 혐한 기류를 키우고 있다. ‘한국에서 기형아 시체로 통조림을 만든 기업이 적발됐다’는 거짓 기사는 최근 일본어로 번역돼 일본 트위터에서 조롱거리가 됐다.

 사기꾼들도 가짜 뉴스로 피해자를 낚는다. 탄핵 요구가 거셌던 지난달 말 갑자기 ‘박근혜 사임. CNN 속보’라는 제목을 앞세운 e메일이 퍼졌다. 사람들이 CNN 기사로 소개된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면 PC에 랜섬웨어가 깔리게 돼 있었다. 랜섬웨어는 PC 파일을 암호화해 암호를 풀려면 인터넷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결제하게 만드는 악성 코드다.


미국에선 가짜 뉴스가 신사업

미국 가짜 뉴스 사이트 ‘70뉴스’에 지난달 12일 ‘도널드 트럼프가 선거인단 수와 총득표 수 모두에서 승리했다’는 기사가 떠 있다. 실제로 힐러리 클린턴은 이 기사가 보도된 시점에 선거인단 수에서 뒤졌지만 총득표 수는 앞서고 있었다. 사진 출처 70뉴스 미국에선 가짜 뉴스가 신사업이 됐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서 광고 전공자 등 2명이 운영하는 유사 언론 ‘리버티 라이터스 뉴스’는 매달 최대 4만 달러(약 4800만 원)의 수익을 낸다. 서비스 시작 3개월 만에 하루 방문자 수가 70만 명이 됐고 매달 갑절로 뛴다. 투자는 페이스북 계정 리모델링에 매달 3000달러를 들이는 정도다. 인기가 상당하다 보니 최근 크라이슬러, 보스 등 대기업들도 가짜 뉴스 사이트에 광고를 내 논란이 됐다.

 동유럽에선 가짜 뉴스가 구직 청년들의 돈벌이 수단이 됐다. 조지아에 사는 컴퓨터공학 전공자 베카 라차비제 씨는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대학 졸업을 앞두고 직장을 구하지 못해 가짜 뉴스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고백했다. 간단한 웹사이트를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은 2시간이면 충분하다.

 처음엔 친(親)힐러리 클린턴(민주당) 웹사이트를 운영했지만 수익이 나지 않았다. 그래서 도널드 트럼프(공화당)에게 유리한 가짜 뉴스를 만드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고, 이내 대박을 터뜨렸다. ‘트럼프가 당선될 경우 미국인 입국을 막겠다고 멕시코 정부가 발표했다’는 가짜 뉴스는 특히 반응이 뜨거웠다. 뉴스가 올라간 그달에만 광고 수익으로 6000달러를 벌었다. 마케도니아에서도 가짜 뉴스 사업은 인기다. 지난해에만 140여 개의 관련 웹사이트가 만들어지면서 이미 시장은 포화됐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가짜 선호 세태, ‘팩트 폭행’ 낳아

 거짓이어도 자기 입맛에 맞는 기사만 즐기려는 세태는 ‘팩트 폭행’ 현상까지 초래했다. 팩트 폭행은 사실을 밝혀 상대방의 정곡을 찌른다는 뜻이다. 사실을 접하는 게 폭력적으로 여겨지는 사회적 병리 현상이다. 김지호 경북대 심리학과 교수는 “보고 싶은 기사만 보려는 욕망 때문에 팩트 폭행이란 현상이 생겼다”고 분석했다.

 가짜 뉴스가 인기를 끌면서 각국 정부와 대기업에 비상이 걸렸다. 몇 달 전 독일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아돌프 히틀러 딸이란 허위 기사가 퍼졌다. 하이코 마스 법무장관이 나서 “가짜 뉴스 유포자를 철저히 수사하겠다. 가짜 뉴스 유포는 최대 징역 5년형까지 가능한 범죄”라고 엄포를 놨다.

 가짜 뉴스 유통망이 됐다는 비판을 받은 페이스북은 거짓 뉴스를 걸러내겠다고 선언했다. 페이스북코리아도 본사 방침에 따라 내년부터 거짓 뉴스를 걸러내기로 했다. 국내 다른 포털에서도 강력한 오보 규제 조치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일부 포털이 ‘시민위원회’를 만들어 오보를 견제하지만 강하게 규제하려면 거짓인지 아닌지 모호한 기사가 많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아 achim@donga.com ·권기범·한기재기자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1224/82014530/1
 
 
 
 
← → 방향키로 보면 편해
목록
▶ 다음
◀ 이전
 
 
     
댓글 좀 달자  
 
 
     
 
문의 & 삭제요청 : freecomics001@gmail.com
 
저장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