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유머
 
핫걸
 
후방
 
동영상
 
 
‘박근혜 탄핵 반대’ 김진태 “이래도 태극물결이 무섭지 않은가? 태극기는 ...
 
 
 
freecomics
사진=김진태 트위터
2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집회에 참석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태극기 물결이 역사를 바꿀 것”이라며 탄핵이 반드시 기각될 것이라고 외쳤다.

김 의원은 이날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이 거대한 태극기 물결을 보고 현명한 판단을 내리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촛불이 바람 불면 꺼진다고 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그럼 ‘촛불에 타죽고 싶냐’, ‘보수를 불태워버리자’는 말은 막말 아니고 덕담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대통령이 나라를 팔아먹었는가, 1원 한 푼 받았는가? 탄핵소추서에 언론기사 15개 첨부해서 신문에 났으니까 탄핵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언론에서 개미를 공룡으로 만들었다”고 언론들을 비난했다.

이어 “역대 정권에서 비선실세 없었던 적이 있는가? 우리헌법은 연좌제 금지가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행위로 인하여 불이익을 줄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선 “청와대가 국가기밀인 대통령 동선을 분초단위로 공개했는데도 생트집을 잡고 있다”면서 “여성대통령이 화장실 간 것까지, 무슨 수술을 받았는지까지 뒤진다. 여성이라고 이렇게 우습게 알아도 되는 건가?”라고 울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럼 추미애도 나경원도 그날 1분 단위로, 화장실을 몇 번 갔는지, 화장은 몇 번 고쳤는지 다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블릿 PC 의혹에 대해서는 “특검은 무슨 태블릿 PC에 어떤 자료가 들어있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면서 “제가 명색이 검사 출신인데 남의 사무실에서 물건을 가져가면 절도죄에 해당한다. 그 기자는 절도죄를 자백한 것”이라며 훔친 물건은 증거로 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문재인은 이미 대통령 다 됐다. 대통령 되면 청와대 말고 정부종합청사로 출근하겠다더라”며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한다. 또 무슨 결재 받을 일이 있는 모양이다. 대체 누가 특검을 받아야 하는가?”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우리처럼 탄핵에 반대하는 애국시민들은 광화문 인민재판에서 불태워 질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비박(비박근혜)계를 향해서도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결국 탄핵의 성문을 열어준 사람들이 짐을 싸고 있다. 차라리 잘 됐다고 생각한다”며 “바람난 배우자와 불편한 동거를 하느니 각자의 길을 가는 게 맞다”고 비유했다.

이어 “몸을 더럽힌 배신보다 종북좌익 세력에게 대통령을 내 준 이념적 배신이 훨씬 더 악질적이고 큰 문제”라면서 “그러면서도 자기들이 진짜 보수라고 한다.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집회 현장 사진을 게재하며 “이래도 태극물결이 무섭지 않은가? 촛불이 민심(民心)이면 태극기는 천심(天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1225/82022341/1
 
 
 
 
← → 방향키로 보면 편해
목록
▶ 다음
◀ 이전
 
 
     
댓글 좀 달자  
 
 
     
 
문의 & 삭제요청 : freecomics001@gmail.com
 
저장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