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빈티지 인테리어
조회수 : 103       날짜 : 2018.04.24
뉴욕의 빈티지 인테리어
◀ 이전글
다음글 ▶
목록
← → 방향키를 눌러보세요.
당신이 좋아할만한 콘텐츠
댓글 [8]
VR 체험    (10-18 )
지하철은 전 세계에서 한국만한 가성비 없음 버스도 마찬가지
ㅇㅇ    (10-18 )
그거 이명박이만듬
?    (10-18 )
지하철 80년대에 개통됨
ㅇㅇ    (10-18 )
뉴욕 지하철 ㅈ ㄴ 햇갈리더라
노선도 21개인가 잇고 같은 색깔인데 알파벳 다르고 ㅅ ㅂ
고장 존나 자주나고
ㅇㄹ    (10-18 )
쥐가 너무 많아서... 특히 비오는날은 정말 무시무시하더라...
뭐래    (10-18 )
1904년에 개통된 지하철이니 우리나라 만큼의 퀄은 기대하기 힘들지.
신축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몇개월씩 라인을 끊고 보수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까,
사진에 보이는 정도라면, 나름 노력한 것 같다.
ㅎㅎ    (10-18 )
그래도 전철타고 브롱스에서 내려서 양키구장 가는데 존내 위엄 핵간지 좔좔..난 모자는 whitesox 모자 였음..좀 떨었음..ㅋ
ㅇㄹ    (10-18 )
진짜 넘 더러움... 냄새도 으...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9383540명이었던 직원이 1년만에 200명으로 [9] 2018.04.24117
93834달달한 맞선 [3] 2018.04.2476
93833여사님의 패기 [4] 2018.04.2456
93832일베에 가입은 했지만 일베충은 아닙니다 [8] 2018.04.2450
93831에스토니아의 한식당 [1] 2018.04.2449
93830게임 스트리머 겸 게임팀 구단주인 여성 [3] 2018.04.2458
93829폭식투쟁의 배후? [5] 2018.04.2436
93828러블리즈 전설의 당연하지 [2] 2018.04.2457
93827조양호 사과문 [2] 2018.04.2437
93826체르노빌 관광객들이 투어 전 작성해야 하는 것 [2] 2018.04.2438
93825바르고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다짐하게 된 계기 [1] 2018.04.2441
93824간판 떼는 LG U+ [1] 2018.04.2461
93823의학도 여혐 [2] 2018.04.2449
93822어느덧 데뷔 9년차 [1] 2018.04.2451
93821아기야 그게 아니야 [1] 2018.04.2441
93820서울이 힘들어서 제주도로 간다 했을 때 [1] 2018.04.2450
93819요상한 카레 요리 [1] 2018.04.2435
93818오늘 공기가 상쾌한 이유 [1] 2018.04.2446
93817끔찍한 혼종 [2] 2018.04.2474
93816만취해 여비서 폭행 [4] 2018.04.2462
처음 |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 마지막
문의 & 삭제요청 : doublek00001@gmail.com